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프로젝트 관리자가 알아야 할 단 한가지 사실

프로젝트 관리자로서 갖춰야 할 것들과 알아야 할 것들은 얼마나 되는 걸까?


내 기억에 내가 프로젝트 관리자가 되었을 때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나에게 프로젝트 관리자가 무엇을 해야 하고 무엇을 알아야 하는지에 대해 누구도 가르쳐준 적이 없었다.

모든 것은 내가 공부하고 스스로 해결해야 될 문제였고, 해결하지 못한다면 모든 것은 나의 책임이었다.


돌이켜보면 즐거웠던 팀이 있었던 반면에 정말 기억도 하기 싫은 팀도 있었다.


솔직히 그때 무엇을 잘했던 것이고 무엇을 잘 못했던 것인지는 기억도 나지 않고 지금도 잘 모르는 것 같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내가 스스로 더 잘하고자 할수록 프로젝트는 더욱더 미궁 속으로만 빠져 들어갔던 것은 확실했다.


시간이 흐르고 많은 책을 읽었고 많은 선배들의 이야기를 듣고 지금 돌이켜보면 문제는 나에게 있었던 것이 확실하다.


팀원들에 대한 불신, 나의 방식에 대한 독선 등 난 참 못난 프로젝트 관리자이었다.


프로젝트 관리자가 되면 참 할 일도 많다.

끊임없는 회의와 일정 관리, 리스크 관리, 프로젝트 범위 관리, 통합 관리, 품질 관리, 인력 관리, 커뮤니케이션 관리 등등 정말 할 일은 끝도 없다.


그런데, 내가 이 모든 것을 잘하려고 하면 할수록 프로젝트는 점점 꼬여만 갔다.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고 나면 다른 곳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정말로 문제가 하루라도 없는 날이 있었더라면 하는 것이 소원일 지경이었다.

그때에는 내가 능력이 부족해서 그렇게 하루도 끊임없이 문제가 발생하고 내가 그러한 문제들을 잘 해결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것도 일견 맞는 얘기지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난 핵심을 보지 못했던 것이다.


지금 나는 내가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쳤던 그 핵심을 제약이라고 부른다.


예를 하나 들어보자.

여기 저기 물이 새고 있는 둑 앞에 당신이 서 있다면 당신은 둑에서 새고 있는 여러 구멍 중 어느 것부터 막을 것인가?


쉽지 않은 문제이다. 하지만 수없이 많은 구멍에서 물이 새고 있는 둑이라도 무너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둑이 아직은 버틸 수 있는 여력이 있다는 것이다. 그 시간 동안 각각의 구멍들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만 있다면 둑은 절대 무너지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구멍부터 막아야 하는 것일까?


답은 하나다.

가장 취약한 구멍부터 막는 것이다. 수많은 구멍 중에서 막아야 할 구멍은 우선은 단 하나이다. 그 구멍을 막고 나면 다음으로 취약한 구멍을 막으면 된다.


프로젝트도 여기 저기 물이 새고 있는 둑과 같다.

매일같이 문제가 발생하고 도무지 해결이 되지 않을 것 같아 보이던 문제들도 시간이 흐르면 잊혀지거나 해결되는 경우도 있고 어떤 경우든 프로젝트는 어떻게든 진행이 된다. 그것이 예산이 초과하든 일정을 초과하든 아니면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개발하지 못하든 간에 어떻게든 프로젝트는 진행이 된다.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프로젝트가 취소되지 않고 있다면 프로젝트는 아직 여력이 있는 것이다. 그리고 문제는 어떻게든 통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통제되지 않는 문제들이 생긴다면 분명 프로젝트는 취소될 것이다.


즉, 프로젝트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들은 그 원인이 되는 단 하나의 제약으로부터 파생된 것이다. 그것이 정책이든, 성과 지표이든 아니면 어떤 사람이든 그 제약을 찾아서 해결할 수만 있다면 프로젝트에서 발생되는 모든 문제들은 순차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


결론은 프로젝트 관리자는 관리해야만 할 것이 무척 많다고 생각하겠지만 실상 관리해야 할 포인트는 단 하나이다.

프로젝트에서 가장 취약한 것을 찾고 그것을 조직이 극복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그것이 해결 된다면 그 다음 취약한 부분을 찾아야 하는 것이 프로젝트 관리자가 해야 하는 진정한 역할이다.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었던 관리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던 수많은 것들은 실상은 조직이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영역의 것들이지 프로젝트 관리자가 관리한다고 해서 관리될 것들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단 하나 제약 뿐이다.


프로젝트 관리자가 제약을 찾고 제약을 해결하는 것에만 집중한다면 조직과 프로젝트는 더욱 더 많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더 나은 조직과 프로젝트가 될 것이다.

댓글

  1. trackback from: [Hupod] Hupod은 어떤 서비스 인가요?
    Hupod 이 글을 보시는 분 중에 혹시 이런 고민 해보신 분 없으십니까? "아, 뭔가 해보고 싶은데 같이 할 사람이 없어.." "뭔가 프로젝트가 원활하게 진행이 안되네" "아 쫌 다른 사람들과 온라인에서 깔끔하게 대화하고 싶어" Hupod은 이런 분들을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입니다. 사람들과 같이 대화하고, 같이 무언가 진행해 볼 수 있는 누군가를 구하고, 그 사람들과 원활하게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가 바로 우리 Hupod 입니..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