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최근 글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애프터샥 에어로펙스 간단 후기

2018년 4월에 애프터샥을 구매해서 2020년까지 2년 조금 넘는 시간동안 정말 잘 사용했었는데요.. 슬슬 배터리 상태가 안좋아지더니 끝내 이어팁이 분리되면서 수명을 다해버렸습니다. 수리해서 계속 쓸까 하다가.. 그냥 새로 하나 구매했습니다.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이어폰은 무리이고.. 골전도 이어폰을 다시 검색해보니.. 예전보다는 그래도 제법 종류가 많아졌더라구요. 대략 4~5만원 정도 하는 중국 모델로 알아보다가... 고민 또 고민하다가.. 그냥 또다시 애프터샥을 구매했습니다. 제가 구매했던건 1세대였고.. 2세대인 애프터샥 에어는 14만 9천원 3세대라는 애프터샥 에어로펙스는 무려 19만 9천원이나 하네요. 그냥 할부로 질렀습니다. 끝나지 않는 할부 인생.. 구매 후 1주일 정도 써보고 이전 1세대와 비교해서 느낀 점을 간단히 남겨봅니다. 장점 1. 가볍습니다. 1세대도 무거운건 아니었지만 확실히 더 가벼워졌습니다. 2. 소리가 더 좋아졌습니다. 1세대는 최대 음량으로 틀어도 들리는 둥 마는 둥이었는데.. 음량을 한 50~60% 만 설정해도 또렷이 잘 들립니다. 외부 소음이 있어도 이전보다 확실히 더 잘 들립니다. 3. 진동판의 진동은 확실히 좀 줄었습니다. 이전에는 음량을 최대로 틀면 얼굴에서 진동이 느껴지는 수준이었는데.. 이제는 진동을 거의 느낄 수 없지만 소리는 더 잘 들리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4. 멀티 페어링 중에 하나의 기기가 끊어지면 1세대처럼 한없이 재접속을 하기 위해 띵띵거리지 않아서 좋습니다. 5. 블루투스가 좋아져서 그런지 접속 거리가 굉장히 깁니다. 단점 1. 전용 충전선으로만 충전이 됩니다. 1세대는 micro USB였는데.. 이번에는 전용 충전 단자 때문에 전용 충전선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패키지 안에 충전선이 2개 들어 있네요. 때문에 어디 갈때 꼭 충전선을 챙겨야 합니다. 만약 충전선을 챙기지 않았는데.. 배터리가 떨어지면 ㅠㅠ 2. 배터리 성능이 1세대만 못합니다. 확실히 빨리 닳아 없어지는걸 느낍니다

Agile Testing Condensed 번역 후기

얼마전 저는 Janet과 Lisa의 Agile Testing Condensed를 한국어로 번역해서 출간을 했습니다. 능력도 없으면서 어쩌다 이런 일을 하게 되었는지 제 경험을 공유해볼까 합니다. 저는 예전에 Janet의 교육을 들은적이 있어서 약간의 인연이 있습니다.(Janet에게 애자일 테스팅의 정의를 요청한 게 저였죠.) 이런 저런 인연으로 Janet의 트위터를 팔로우하고 있는데, 어느날 Janet의 트위터에 Agile Testing Condensed의 일본어 번역판이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Janet의 교육도 들었고, 애자일 테스팅 책도 읽었지만 솔직히 Agile Testing Condensed에는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책이 출간된건 알고 있었지만...  그런데, 한국인이라면 월드컵 예선 탈락은 받아들일 수 있지만, 일본에 지고는 못살죠.. 아니.. 우리 나라에도 번역된 책이 없은데, 일본이라니.. 그래서, 링크를 타고 들어가는 leanpub에 일본어 뿐만 아니라, 중국어 번역도 있더라구요. 아니.. 우리가 무엇이 꿀려서 중국도 일본도 번역이 있는데, 우리만 없는가 싶어서.. 정말 아무 생각 없이(아니.. 능력도 없으면서 고민이라는건 왜 안하는건지.. ㅠㅠ) 9월 2일 Janet에게 메일을 썼습니다. Agile Testing Condensed을 한국어로 번역하고 싶은데, 혹시 기존에 번역하고 있는 사람이나 출판사가 있는지.. 없다더군요.. 그렇군요. 애자일 불모지 한국에서 이 책이 안팔릴거라는건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겠죠. 그래고 이왕 이렇게 된거 해보자는 마음으로 다시 Janet에게 내가 번역을 하겠다고 알렸고, 그렇게 일사천리로 계약이 진행되어서 9월 10일 계약을 체결하고 번역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가서야 돈을 받고 팔아야하는 책을 내가 번역하는게 괜찮은건지.. 영어도 못하고 능력도 부족한 내가 이거 민폐는 아닌건지 후회도 조금 하긴 했지만.. 어쨌든 신나게 번역을 했습니다. 그렇게 10월 6일 1차 번역을 완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