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월, 2015의 게시물 표시

쓸모 없는 구글 드라이브 관련 미립자 팁..

제가 사는 아파트는 지역난방입니다.

난방비는 유량을 기준으로 계산되는 방식입니다.

지난 달에 이사하고 지역난방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난방을 하다가 난방비만 50만원이 나오는 폭탄을 맞았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매일 매일 유량을 확인하면서 춥게 살고 있습니다.

아파트가 정말 최악중의 최악이라서 단열 자체가 안됩니다.

제 블로그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지은지 이제 겨우 20년된 아파트의 샷시가 어찌나 부실하던지 외풍 차단 자체도 안됩니다.

정말 올해 겨울에는 단열도 안되고 외풍도 심한 아파트에서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정말 눈물겹게 보내고 있습니다.(사실 난방의 의미는 거의 없다고 보아도 무방한 환경입니다.)

이런 곳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살아야할지 생각하면 더 눈물납니다. ㅠㅠ

어쨌든 그래서 매일 매일 유량을 체크하고 가상의 난방비를 계산하는 시트를 구글 드라이브에 만들어서 매일 매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내님께서 이왕 만든거 매일 매일 기온을 알면 기온에 따라서 얼마나 더 쓰고 덜 쓰는지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특명을 내리셨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자동으로 매일 매일의 기온을 구글 드라이브에 자동으로 입력시킬 수 있을가(머.. 매일 매인 손으로 입력하는 것도 방법이긴 합니다. 어차피 매일 유량도 수작업으로 기록하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라는 사람.. 워낙에 게을러서 입력값이 하나에서 최저기온, 최고 기온을 포함한 3가지로 늘어나는것이 너무 귀찮아서..)를 고민한 결과를 간단하게 공유해볼까 합니다.

도데체 이런 팁이 어느 분에게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알아두시면 좋을 2가지 팁을 공유합니다.

첫번째 팁은 매일 매일의 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을 자동으로 얻어오는 방법입니다.

프로그래밍을 좀 하실 수 있는 분, xml 데이터를 좀 다룰 줄 아시는 분은 아주 쉽게 기상청이나 다른 기상 예보 사이트에서 xml을 분석하셔서 해당 데이터만 파싱해서 불러오는 방법이 있습니다만.. 저는 그런 거에 까막눈이고 매 사이트마다 파싱할 데이터를 분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