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18의 게시물 표시

효리네 민박 때문에 질러버린 샤요미(미지아) 무선 진동 물걸레 청소기

얼마전에 종영된 효리네 민박을 보면서 아내님이 항상 탐내던 아이템이 물걸레 청소기였습니다.
집에서 앉아서 물걸레질 해보신 분이라면.. 그 고충을 익히 아실겁니다.
무릎 아프죠. 손목 아프죠. 허리 아프죠..
그런데 TV를 보니 슥슥슥 너무 편해보이긴 하더군요..
그래서 사볼까 하고 검색해보니...
흠.. 뭔가 좀 난감하더군요..
우선 한경희생활과학에서 나오는 제품은 회사가 믿음이 안가고.. 
인터넷 후기는 빙글 빙글 회전하는 형식의 청소기는 방바닥에 있는 전선이 엉키거나 끊길 수 있다는 얘기가 정말 많더군요..
그래서 앞뒤로 움직이는 제품을 찾아보니 가격도 가격이고 소음이 크다는 애기부터 막상 써보면 잘 안 닦인다는 얘기까지 여러 얘기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이리 저리 더 찾아보다 샤오미 정확히 말하면 미지아라는 회사에서 나온 물걸레 청소기를 발견해 내었습니다.
샤오미는 도데체 안 만드는 것이 뭘까요? 
이 녀석은 걸레의 움직임이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이고 네모난 모양이라서 모서리나 이런 곳을 닦기도 좋아 보였습니다.
소음도 그다지 크지 않다고 하고.. 가격은 뭐.. 샤오미이니까요.. 국내 다른 제품보다는 확실히 싸더군요..
그래서 고장 나면 하나 더 사면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구매했습니다.
지난 몇주간 써보고 느낀점과 아쉬운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걸레가 더러워지면 빨아야 하는데 빨아버린 걸레가 마를때까지는 무용지물입니다. 추가 걸레만 구매하고 싶은데.. 검색해도 잘 못찾겠네요. 혹시 걸레만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제가 구매할 때 추가 주문한 걸레는 다용도가 아닌 먼지 제거용으로 잘 못 구매해서..
2. 생각보다 잘 안 닦입니다. 손으로 미는 것 만큼의 효과는 없습니다. 하지만 안하는 것보다는 낫기는 합니다. 역시 효과는 손으로 미는 것이 제일 좋은 듯 하지만 자주 닦는다고 생각하시면 괜찮은 듯 합니다.
3. 소음은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생각보다 오래 작동합니다. 
4. 앞 부분에 LED 불빛이 있어서 어두운 곳…

딱히 쓸모 있어 보이지는 않지만 은근 괜찮은 아이템 - LED 스마트 수온링크

얼마전에 LED 스마트 수온링크라는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어떤 제품인고 하니... 샤워기에 연결하면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의 온도를 측정해주는 제품입니다.
아니.. 왜? 샤워기에서 나오는 물의 온도를 측정해야 하는지...
필요성에 좀 의문이 드실 수도 있지만...
아기 있는 집은 좀 공감하실 수 있습니다.
아기 목욕시키기 위해서 팔꿈치부터 온도계까지 물 온도 알아내는게 얼마나 힘든지..
그럴때 이 아이템이 아주 유용합니다.
꼭 아이가 아니더라도 샤워할때 최적의 온도로 샤워를 즐기고자 하시면 좋은 제품인듯 합니다.
제품 설치는 그냥 샤워기 호스에 연결하면 끝입니다.
제품 소개란에 너트를 공구로 하면 파손된다고 했는데.. 제가 그런 일을 저질렀습니다.

혹시 구매하시는 분들은 설치할 때 손으로 하기 힘들다고 공구를 사용하실때는 정말로 정말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흔들린다고 너무 꽉 조이시면 나중에 해체하실 때 힘드십니다. 제가 지금 그렇습니다. 하아.. 해체하고 싶은데.. )
제품 모양이나 설명은 
http://www.livingpick.com/shop/shopdetail.html?branduid=1961013&xcode=041&mcode=001&scode=&GfDT=Zmt3U1g%3D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가격도 나름 괜찮습니다.
자가발전이기 때문에 유지보수 비용도 들지 않을 것이고, 내구성은 아직 며칠 되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필요하신 분은 한번 구매해 보시기 바랍니다.

에프터샷 트랙에어 헤드셋 1달 사용 후기

트랙에어 헤드셋을 구매하고 사용한지 벌써 한달이 지났습니다.

지난 한달동안 사용해보고 느낀 장단점에 대해 간단하게 공유해 볼까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지금 작성하는 장단점은 트랙에어 헤드셋을 통해 느낀 것이지 골전도 헤드셋 전체에 대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트랙에어 말고 다른 골전도 헤드셋은 사용해 본적이 없기 때문에 다른 헤드셋에서 트랙에어에서 느끼는 장단점이 동일하게 적용되는지는 저로서도 알 수가 없습니다.

혹시 관련해서 공유해 주실 분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자.. 그럼 사설이 너무 길었습니다. 짧게 장단점만 남겨보죵..

장점은... 음.. 딱히 모르겠습니다. 그냥 헤드셋입니다. 뭐.. 거기서 더 나아갈만한게 없습니다. 쩝...

굳이 꼽자면 귀가 안아프다는 것.. 제 귓구멍이 좀 작아서 이어셋 낄때마다 힘들었는데.. 그런건 없어서 좋네요..

단점은..

역시나 외부가 시끄러우면 소리가 거의 안들립니다.

공사장이나 도로에서 실제 사용하기는 좀 힘듭니다. 귀에 헤드셋에서 나오는 소리와 외부 소음이 뒤섞이면서 뭐 하나 제대로 들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한달 쯤 지나니 대충 들립니다. 사람의 적응력은 무섭습니다. 그런데 헤드셋 소리에 집중하다보면 외부 소리가 잘 안들리고 외부 소리에 집중하다보면 당연히 헤드셋 소리가 잘 안들립니다. ㅡ.ㅡ

그리고 트랙에어 헤드셋은 진동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것 외에 실제 스피커가 있어서 스피커에서도 소리가 납니다. 아마 소리 전달을 더 잘하기 위해서 이렇게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외부 소음 때문에 음량을 증가시키다보면 진동의 세기가 커지면서 뭐랄까 좀 거슬립니다. 귀 앞쪽을 무언가 계속 두들기니 별로 기분이 좋지는 않겠죠..

그렇다고 음량을 줄이면 안들립니다.

트렉에어 헤드셋을 구매하면 패키지에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귀마개가 있긴 한데.. 잊어먹기 딱 좋아서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물론.. 파우치가 있긴 하지만.. 좀 불안하죠..

그래서 요령이 하나 생겼는데.. 귓 구멍을 막지 않고 귀를 덮기만 해도 소리가 꽤 잘 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