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8월, 2013의 게시물 표시

뜨거운 열정, 차가운 열정 그리고 무관심..

벌써 9월이 코앞입니다.

세월이 정말 시속 30km로 내달리고 있습니다.
올 한해 무엇을 했나? 돌아보니 해놓은게 없군요.. OTZ
최근의 몇군데 고객사를 떠돌며 이런저런 일을 했습니다.
이런저런 고객사를 살펴보며 올해처럼 다양한 고객사를 만나보기는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저런 고객사들을 유형별로 정리해보니 대충 아래처럼 세가지 유형으로 정리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번째는 뜨거운 열정을 가진 고객사입니다.
이런 유형의 고객사는 가슴도 뜨겁고 머리도 뜨겁습니다.
무슨 얘기인고 하니 변하고자 하는 열정, 무엇인가를 하고자 하는 열정이 있지만, 자만으로 가득찬 그런 조직이 있습니다.
이런 조직은 참 대하기 껄그럽습니다. 컨설턴트가 무슨 실수는 안하는지 감시(?)하고, 자신들이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나 해본 내용은 거들떠보려고 하지 않습니다.
설득하기도 힘들고, 여러면에서 참 대하기 어렵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대체로 이런 조직들은 진심으로 다가가 머리를 차갑게 식히기 위한 여러가지를 시도해야하는 경우라서 참 힘듭니다.

열정이 독이 되는 그런 경우입니다. 이런 조직은 만약에 어떤 시도가 실패하는 경우 아주 빠르게 무관심한 상태로 들어가버리는 경우가 많다는게 제 경험입니다.
두번째는 무관심한 고객사입니다.
이런 고객사는 답이 없습니다. 갑갑합니다..
세번재는 차가운 열정을 가진 고객사입니다.
이런 유형의 고객사는 가슴은 뜨겁지만 머리는 차갑습니다.
자신들의 문제를 직시하려고 하고, 모든 문제에 대해 컨설턴트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고 냉철하게 판단하려고 합니다.
뜨거운 가슴의 열정이 있기 때문에 무엇을 하든 열심으로 하고 건설적인 제안도 자주 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런 조직은 자칫 머리가 뜨거워지지 않도록 조심해서 컨설팅을 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무엇인가에 변화와 혁신을 가져오기 위해서는 동기부여, 열정이 중요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머리가 뜨거워지면 참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
이게 제가 컨설팅을 하는 원…

iOS 휴먼 인터페이스 가이드라인 안내서 - iOS WOW Factor

iOS Wow Factor -
티모시 우드 지음, 이상훈.민경욱 옮김/지&선(지앤선)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앱을 테스트 하는 테스터 중인서 디자인 가이드 문서나 휴먼 인터페이스 가이드라인을 읽어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테스터는 읽어본적이 없다고 친다면, 제대로 읽고 이해하는 디자이너는 얼마나 될까요?

많은 개인 개발자와 회사에서 수도 없는 앱을 쏟아내고 있지만 실제로 이익이 발생하는 앱이 얼마나 될까요?

테스터로서 안드로이드 앱을 테스트하는 방법에 대해서 강의도 하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굳이 돈을 써가며 앱을 테스트해야할 이유를 찾기 못하고 있습니다. 제가 만나본 많은 사람들은 앱을 통한 수익이 크지 않다 보니 굳이 디자인 가이드에 따라 앱을 만들거나 테스트해야할 이유를 찾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달리 생각해보면 그러한 것들을 이해하지 못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테스트하지 못한 앱이 과연 성공할수나 있는 것일까요?

처음 이 책을 접했을 때 iOS 휴먼 인터페이스 가이드라인에 대한 내용과 중요성이 언급되어 있어서 반가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사실 저도 iOS 휴먼 인터페이스 가이드라인이나 안드로이드의 디자인 가이드 문서를 모두 읽고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지만 사실 읽을 분량이 적지 않은 것도 이유겠지요.

시중에 이러한 가이드 문서들에 대한 가이드가 일부 나와 있긴 하지만 내용에 대해 만족할만한 책이 없어서 이 책이 해당 가이드라인에 대한 충실한 설명서인가? 라는 기대를 가지고 읽어보았습니다.

결론은 책의 내용 자체는 매우 훌륭합니다. 우리가 그동안 중요하게 생각하지 못했던 많은 것들에 대한 많은 것들이 담겨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 막 아이폰의 앱을 만드는 사람에게는 내용이나 사용된 단어가 생경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떤 구체적인 가이드나 내용, 예제보다는 가이드의 성격이 강하다보니 이해하기 쉽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반면 휴먼 인터페이스 가이드라인에 대한 이해를 깊이 가져가고자 하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