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이해관계자 중심 소프트웨어 개발 - 고객이란 누구인가?

이해관계자중심 소프트웨어 개발 - 8점
칼 케슬러, 존 스웨이처 지음, 차영호 옮김/인사이트
IT 업계에서 일하면서 가장 많은 책을 내고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집단이 있다면

IBM, MS 를 꼽을 수 있다.

IBM은 소프트웨어 개발에 있어 전통의 강호로 예전만 못하다 해도 그 명성과 이름값은 여전하다.

IBM은 기존에도 RUP를 통해 Agile 개발 방법론에 있어 많은 영향을 끼친 전례도 있다.

이 책 역시 어떤 면에서는 Agile 개발 방법론가 많은 부분에 있어 맞닿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선을 넘어 우리가 가장 먼저 고민하는 그 어떤 부분까지 뻗어 있다.

그곳은 바로 고객이다.

이 책의 원제는 Outside- in Development 이다.

반대말은 Inside-out Development 이다.

Inside-out Development 를 쉽게 말한다면 우리가 만들어 고객에게 강매한다가 아닐까?

소프트웨어가 귀하던 시절, 컴퓨터는 먼가 좀 할 줄 아는 사람들의 전유물이던 시절에는 이런게 가능했다.
우리의 선택은 제한적이었고 소프트웨어 하나하나가 정말 귀했던 시절도 있었다.

하지만 세상은 변했고 지금은 소프트웨어가 그야말로 차고도 넘친다.

OS와 같이 특수한 분야도 있긴 하지만 분명한 것은 나의 선택의 폭은 충분히 넓다는 것이다.

이런 시장 환경에서 예전처럼 우리가 원하고 우리가 편한 제품을 만들어 고객에게 판다면 팔릴리가 없다.

고객은 그만큼 중요해졌다. 또한 고객도 매우 영악해졌다. 고객의 힘도 무시하지 못할 정도로 커졌다.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만들지 못하는 회사는 살아남기 힘들어졌다.

때문에 UX와 같은 분야가 각광받는 이유인것도 같다. 하지만 문제가 생겼다. 과연 고객이란 무엇인가? 라는 문제이다.

특정한 집단을 위한 소프트웨어는 이러한 고민의 폭이 좁지만 불특정한 다수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란 매우 불가능한 임무임에는 틀림없다.

혹자는 시장조사는 쓸데 없는 짓이라고도 말한다.

이 책은 이러한 고객이라는 개념을 확장해서 이해관계자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소프트웨어의 개발 전체의 모든 주체를 고객의 개념에 끌어들였다.

이 책은 고객이란 무엇이며,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는지에 대한 훌륭한 입문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이라면 고객의 요구사항에 맞추어서 개발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차라리 생각을 반전하여 고객이 우리의 요구사항에 만족하도록 맞추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애플은 그러한 면에서 매우 특별한 능력을 가진 회사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고객을 위해서라는 신념을 가지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자 하는 모든 사람에게 이 책을 추천하는 바이다.

이 책에 5점 만점에 4점을 허하는 바이다.

(사실 이책은 베타 리딩을 하고 선물로 받은 책이었다. 처음 베타 리딩을 찾는 메일을 받고 제목 한마디에 삽시간에 끌려들어 베타 리딩을 할때도 정말 정신없이 읽었었다. 정식 출판되어 다시 한번 읽어보아도 그때의 생생한 느낌이 죽지 않는 것을 보니 좋은 책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이 책은 일견 참고서나 안내서는 될 수 있어도 실용서에는 조금 멀다. 우리가 안다는 것과 행한다는 것은 매우 큰 괴리가 있다. 이 책을 통해 많은 소프트웨어 개발 종사자들이 고객을 위해 일하는 그 경지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