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사람들은 누군가가 그것을 제시해 주기 전까지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정확한 출처는 알수 없지만 최근에도 사용자에 대해 가장 많이 인용되는 문장이 있다.

'사람들은 누군가가 그것을 제시해 주기 전까지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사용자는 어리석다.'
'사용자는 뭘 원하는지 모른다.'

등과 같은 내용들이다.

요구사항의 수집, 사용성 테스트, 사용자 리서치 등 많은 곳에서 인용되는 이러한 문장들이 정확히 어디서 시작되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혹자는 애플사의 CEO인 스티브잡스를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고(사실 스티브잡스는 이러한 얘기를 한적이 없다고도 한다.) 어떤 사람들은 테렌스 콘란이라는 영국의 디자이너로서 갑부가 된 사람이 말했다고도 합니다.

누가 말했든 위의 문장들이 얘기하는 바는 하나같이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실제적으로 제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러한 생각은 일부는 맞을수도 있지만 사실상 틀렸다고 생각한다.

아니, 사실은 매우 위험한 발상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사용자는 왕이자 진실이기 때문이다.

기본적으로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것과 필요한 것을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왜 사용자가 그러한 것을 모르다는 말이 널리 퍼진 것일까?

그것은 사용자 리서치 등을 통해 사용자의 요구를 수집하는 사람들의 방법이 잘못된 것도 있고, 사용자가 전체 제품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이유가 될 수도 있다.

무슨 얘기인고 하니, 사용자에게 개선사항이나 요구사항을 물어볼때 우리는 흔히 아래와 같이 질문을 한다.

'무엇을 원하시나요?'
'무엇을 개선하면 좋겠습니까?'

하지만 이런 질문들은 근본적인 개선을 유발시키지 못한다. 이런 질문들은 기존의 기능 위에 쓸모없는 볼썽 사나운 기능만을 덕지 덕지 붙이는 결과만을 가져오게 된다.

사용성을 개선하고 뭔가 혁신적인 변화를 꾀하고 싶다면 질문을 아래와 같이 바꿀 필요가 있다.

'불편한 것이 무엇입니까?'
'어떤 부분이 불쾌한 경험을 하게 하였습니까?'

우리가 생각할 때는 두가지 경우의 질문에 사용자들이 같은 답을 할 것 같지만 실제적으로는 다른 대답을 하게 된다.

위의 경우에는 기존의 제품과 기능에서 불편하거나 실제 개선해야할 부분보다 자신이 이해하기에 제품에 더 필요할 것 같은 또는 자신이 필요한 기능을 얘기하게 되고, 아래의 경우에는 실제적으로 제품에 집중하여 답을 하게 된다.

하지만 이 때 한가지 더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 있다.

사용자에게 개선 방법을 묻지 않는 것이다. 왜냐하면 사용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서 특정 부분을 변경할 경우 그 변경이 전체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는지 실제적으로 잘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우리가 옷을 고를때 옷의 모양, 색깔 등은 바로 그 순간에 변화에 대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아파트를 살 때에도 가구의 배치, 조명의 차이 등에 대한 결과도 시뮬레이션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는 실제적으로 변경에 대한 영향을 직접 확인할 방법은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하드웨어는 부분부분의 개선이 전체의 개선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소프트웨어는 부분부분의 개선이 곧 전체의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

사람들은 누군가가 그것을 제시해 주기 전까지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를 수 있다. 그것은 어떤 면에서는 분명 사실이다.

하지만 진실로는 사용자는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다만 그것을 표현하지 못할 뿐이다.

예를 들면, 최근의 스마트폰의 확대로 인해 불거지게 된 인터넷 뱅킹을 들 수 있다.

아이폰으로 촉발된 스마트폰의 빠른 보급 이전에 누구도 인터넷 뱅킹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아니 들으려고 하지 않았다.

금융권은 매번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이것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이라고 했다. 누구도 우리에게 무엇이 불편한지 무엇이 우리에게 불쾌한 경험을 하게 했는지 물어보지 않았다.

하지만 사용자들은 이미 지긋지긋한 액티브엑스의 충돌 때문에 브라우저와 운영체제의 여러 문제들에 어려움을 호소했었다.

그것이 사용자가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라는 것을 아무도 귀기울여 듣지 않았을 뿐이다.

그런데 아직도 금융권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야기된 이러한 변화에 귀를 기울이려고 하지 않는다.

진정 사용자가 원하는 소원, 요구를 파악하고 그것에 근접하게 무엇인가를 만든다는 것은 사용자가 그것을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사용자가 진정 원하는 것을 구현하지 못한다면 소프트웨어에 대한 인식을 바꾸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소프트웨어 산업은 희망이 없다. 어쩌면 정말 일순간에 전부 공멸해버릴지도 모른다.

댓글

  1. trackback from: 엡케알의 생각
    사람들은 누군가가 그것을 제시해 주기 전까지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른다

    답글삭제
  2. "A lot of times, people don’t know what they want until you show it to them.” — 스티브 잡스, 비즈니스위크, 1998년 5월 25일 인터뷰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슬라 구매 과정 후기

올해 제 인생 최대 지름이 될.. 테슬라 구매를 했습니다. 스파크만 13년을 몰았는데... 내자분이 애들도 컸고.. 이젠 스파크가 좁고 덥고 힘들다면서... 4월 6일 하남 테슬라 전시장에서 새로 나온 업그레이드 된 모델 3를 보고 4월 7일 덜컥 계약을 해버리게 되었습니다. 이후에 4월 11일에 보조금 설문 조사 문자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기다림의 시간이.. 사실, 처음에 하얀색을 계약을 했다가 하얀색은 관리하기가 너무 힘들거 같아 4월 20일에 블루로 변경을 했었는데.. 다른 사람들은 하나 둘 차량을 인도 받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인도 일정이 배정이 되지 않아서... 혹시나 하고 4월 25일 하얀색으로 변경하자마자 VIN이 배정되고 4월 29일 인도 일정 셀프 예약 문자가 왔습니다. 파란색이 정말 인기가 없었나 봅니다. (그런데, 소문에 듣자하니.. 파란색은 5월 첫주부터 인도 일정 셀프 예약 문자가 왔었다고 합니다.. 크흑.. ㅠㅠ) 덕분에 기다리고 기다리긴 했지만 아무 준비도 없던 와중에 이제부터 정말 실제 차량을 인도받기 위한 질주가 시작되었습니다. 4월 30일 셀프 인도 예약 완료 문자가 왔고 5월 2일 오전 10시 5분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자격 부여 문자가 오고 오후 3시 5분에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자 확정 문자를 받았습니다. 사실 기다림의 시간이 제일 힘든건.. 보조금을 못받으면 어떻게 하지?라는 초조함이었습니다. 얼마 안되는 보조금이라고 하더라도 한푼이 아쉬운 입장에서는 정말 필요한 돈이었는데.. 다행히 큰 문제 없이 지원 대상자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5월 2일 오후 4시 12분에 차량 대금을 후다닥 결제를 진행했습니다. 유투브와 네이버 카페 등을 열심히 읽어두었지만 막상 진행해보니 다른 설명과는 좀 다르게 진행되어서 불안했었는데.. 큰 문제 없이 결제가 완려되었습니다. 이미 차량 인도는 5월 14일로 결정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차량 등록에 대한 기다림이 시작되었습니다. 드디어 5월 8일 오후 2시 23분에 등록 대행 비용 및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