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29일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28일 http://goo.gl/fb/PxFg - 0:16 #
  • Agile Video Tip - Applying Kanban to Support Teams http://bit.ly/aKij6D - 7:31 #
  • T.E.S.T Magazine| I hate agile! | The Europoean Software Tester | http://bit.ly/dCuKuN - 7:34 #
  • 사용성 테스트 전격해부! http://bit.ly/c1FgZk - 7:36 #
  • 잔여적 복지와 보편적 복지 http://bit.ly/aqtShU - 7:36 #
  • '글로벌 게임 잼 2010'으로 초대합니다! http://bit.ly/cEFEqY - 7:38 #
  • 스마트폰을 FTP서버로 http://bit.ly/az363Z - 7:39 #
  • RT @doolydino 뜬금없는 둘리 이벤트 하나할께요. 이글을 그냥 알티해주시는분 10분을 뽑아 둘리 피규어를 하나씩 택배로 보내드립니다.주소는 나중에 살짜쿵 여쭤볼테니 알티만 해주셔요 ^^ 기한은 내일 금요일 5.. - 7:39 #
  • thoughts.mooo :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관심의 초점을 어디에 둘 것인 http://tho.mooo.org/346 - 9:50 #
  • Common Phobias Slideshow: Acrophobia, Agoraphobia, and More http://goo.gl/I1Gf - 10:14 #
  • 복잡한 컴퓨터 설정을 기억했다가 한방에 변환하는 Quick Config http://bit.ly/9Bs643 - 10:53 #
  • MS에서 제공하는 무료 파워포인트 2007 템플릿 150+ http://bit.ly/bzEZAc - 10:54 #
  • 파이어폭스 3.6의 숨겨진 about:config 설정 http://bit.ly/d6sArM - 10:54 #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우리는 공포의 시대를 살고 있다. -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에서 http://goo.gl/fb/aaq0 - 11:2 #
  • @jeannie0702 웹 2.0 웹 3.0의 이름에 현혹되지 말아야 합니다. 중요한 것은 소통과 평등입니다. 그리고 경험.. - 11:35 #
  • 모토로이 출시가 2월 4일 코앞으로 들이닥쳤는데.. 이후에 트위터와 블로그스피어에서 안드로이드 앱에 대한 많은 정보가 쏟아지길 기대합니다. 제가 총대를 메고 싶어도. 빌어먹을 무능한 LGT는 단말기가 없습니다. 신년들어 통합하더니 하는게 없다는.. - 11:42 #
  • @kiyong2 능력도 좋으셔라.. - 11:53 #
  • @kiyong2 상대적인것 아닐까요? 다른 사람들보다 너무 월등히 뛰어나신 것일지도. 다른 분들도 다른 곳에 가면 월등할 수도 있죠.. 완전 자기 자랑만 하시고... - 12:28 #
  • @kiyong2 토닥 토닥... - 12:45 #
  • 뮤리안님(@murianwind) RT @dogsul: 초보 트위터 사용자에게 꼭 팔로잉하라고 추천하고 싶은 사람은(복수 응답 가능)? http://dw.am/P4c #twtkr_P4c - 13:27 #
  • @melodeon #2010IT 저 관심은 있습니다. - 13:53 #
  • @jeannie0702 대부분 관심이 없다는게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언론에서 떠들고는 있지만 이해하지도 못하고 그냥 앵무새처럼 지저귀는 수준.. 아직 사회 전반이 변화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죠. 기업도 마찬가지.. - 13:54 #
  • @pudidic @ozzyzzz 맥심은 조만간 불온서적에 등록되어 군부대에서 뿌리가 뽑히겠군요.. - 13:56 #
  • 도미니카 대사 아저씨 http://bit.ly/cF3NSq - 13:59 #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사용자 경험 측정 - 평균 비교하기 http://goo.gl/fb/IACo - 14:11 #
  • 정말 답이 안나온다.. RT @premist: 애플이 iPad 한국어 지원을 안하는 이유? [...]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123328 - 14:58 #
  • 애플 아이패드에서 인터넷전화 이용 가능하다 http://bit.ly/aw7aN9 - 15:20 #
  • @Paro_ssi 기능상 그렇게 되어 있습니다. 당황하지 마시고 오른쪽 메뉴들을 살펴보시면 'New Tweet'이란 메뉴가 보이실 것입니다. 그걸 선택하시면 레이어로 새로운 글을 입력할 수 있게 출력됩니다. - 15:31 #
  • 개인적인 생각으로 우리 나라의 UX 좀 한다 하는 사람들의 문제점은 정치력 부재, 마인드 부재, 논리력 부재, 부분 최적화에 쩔어있는 사고 방식등으로 생각된다. 그런 마인드로는 백날 노력해도 좋은 사용자 경험은 얻을 수 없을 것이다. - 15:41 #
  • Software Testing Camp Seoul 을 같이 준비하실 분을 찾습니다. http://goo.gl/UZv8 - 15:48 #
  • 우리 사회의 부조리하고 이치에 맞지 않는 정책이 사라지지 않고 소득의 불균형과 억압받고 핍박받는 사람들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우리가 모든 문제에 대해 감정적으로 대처하기 때문이다. - 17:1 #
  • 감정은 1회성 단발적인 응급 대책에 불과하다. 중요한 것은 사회 전체의 흐름을 보고 그 제약을 찾아 모든 흐름이 원할하도록 힘써야할 정부마저 소통과 흐름을 단절시키지 못해 안달이 나 있다는 점이다. - 17:2 #
  • 감정은 분명 중요하다. 감성이 없는 사회는 삭막하다. 감정은 분명 일의 동기는 부여해 줄 수 있다. 하지만 일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이성이다. 이 사회는 이성이 마비된 감정만 남아 있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 17:3 #
  • 아.. 갑자기 재체기가 멈추지 않네용.. 아.. 감기 걸린거 아니겠지.. - 17:31 #
  • @trauma2u I don't understand.... - 17:42 #
  • 지금 현재 서울 지역 눈 내리는 곳이 있다면 중계 부탁드립니다. - 17:50 #
  • Bugs I choose not to report YET. http://bit.ly/b6zErU - 20:15 #
  • 블로그 포스팅이 뒤죽박죽되면서 또 다시 믹시에 글이 등록되지 않느 사태가 발생했네용.. 몇번의 갱신에도 등록이 되지 않으니 그냥 포기해야 되려나 봅니다. 훌쩍.. - 23:1 #
  • @deholic 구글 텍스트 큐브 말씀하시는건가요? 오늘 미치도록 느리네요.. 흠... - 23:3 #
  • @gedwarp_Hyungil TDG가 무슨 약자인가요? 오늘 애자일 모임 내용 공유 좀 해주세요.. - 23:4 #
  • 구글 텍스트큐브를 버리고 구글 블로거로 다시 옮겨볼까 고민중이지만 섣불리 옮기지 못하는 것은 가뜩이나 찾아오는 사람도 없는 변방의 블로거로서 완전히 잊혀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 23:5 #
  • 공포는 생각을 마비시킨다. 하지만 아직 내 사고의 지평은 그리 넓지 못하다. 이 어중간한 나이는 나이 자체의 공포도 만만치 않다. 경험의 부족, 열정의 부족.. 위험한 나이.. - 23:6 #
  • 아내와 아가 모두 잠이 들었다. 아가가 깨기 전에 나도 잠이 들어야 하는데.. 오늘은 웬지 잠이 오지 않는다.. 어카지.. - 23:6 #
  • 난 전문용어도 잘 모른다. 난 누군가에 비해 아는 것도 적다. 난 누군가에 비해 경험도 적다. 하지만 난 생각이라는 것을 한다. 많이 듣고 많이 말하는 것을 즐기는 것은 죄가 되지 않는 것일까? 요즘은 그냥 마음만 앞서는 것 같다. - 23:8 #
  • 요즘은 아는 것도 없으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내 이야기를 들어달라고 생떼를 부리는 건 아닌가? 라는 두려움이 있다. 특히나 주변에 너무 유명한 사람들이 많다 보니 더 주눅이 든다. - 23:8 #
  • 사람들은 어려운 전문용어와 자신의 경험을 적절히 버무려 이야기 하는 사람을 전문가라 한다. 하지만 그런 사람 중에는 지식의 저주에 걸려 듣는 사람을 고려하지 못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 사람도 전문가일까? - 23:9 #
  • 난 사용성 테스트를 하지만 통계에는 약하다. 사용성 테스트에 능숙하고 통계에 강한 사람을 이길 방법이 많지 않다. 하지만 난 내 자신이 그들보다 못하다고 생각하지 못한다. 난 전체를 볼 수 있는 능력이 있다. - 23:10 #
  • 한국인은 이성보다는 감성을 중요시한다. 소통보다는 지키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긴다. 역사의 흔적은 너무 깊고 변화는 너무 빠르다. - 23:15 #
  • 내가 가진것을 모두 펼친다면 그 얕음에 실망하고 사람들이 떠날까? 깊게 파는 것을 기꺼이 도와줄까? 이 딜레마는 지식의 소통을 가로막는 딜레마 중 하나라 생각한다. - 23:16 #
  • 우리는 사물을 인식하기 위해 이름을 붙인다. 같은 것이지만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 것이 너무 많다. 하지만 사람들은 같음을 인정하기보다는 자신이 옳다는 것을 관철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그게 의미가 있을까? - 23:17 #
  • @gedwarp_Hyungil 인간의 결정과 선택은 상황에 따라 좌우된다는 것과 같은 맥락인가요? 전 요즘 우리가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구축하는 것에 관심이 많습니다. - 23:27 #
  • 제 심정과 똑같군요.. 흑흑.. RT @estima7: 애플 iPad에 대한 히틀러의 분노 http://bit.ly/9vdxIH - 23:33 #
  • Better User Experience Using Storytelling – Part One http://bit.ly/bNLV1M - 23:36 #
  • Slate Showdown: iPad vs. HP Slate vs. JooJoo vs. the Android Tablets [Tablets] http://bit.ly/bBJPMN - 23:38 #
  • 네녀석의 정체가 도데체 무엇이냐.. 무서버.. RT @x86osx: "아이"폰, 너무 쉬워요 http://bit.ly/9aha8g - 23:44 #
  • 오래된 사진 속에 있는 사람, 오래된 메일에서 반갑게 이야기를 나누던 사람.. 세월은 흐르고 그 사람이 누구였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쉽게 만나고 쉽게 헤어지고.. 추억만 간직하는 것이 좋은 것일까? - 23:49 #
  •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국내의 일련의 반응은 지극히 감정적이다. 누구 하나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고치려 하지 않는다. 내비려 두자. 그러다 자연히 망하게 되어 있다. - 23:51 #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