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14일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13일 http://goo.gl/fb/Bv1d - 0:22 #
  • 김대중과 트위터의 기억. http://bit.ly/4xSLU6 - 7:5 #
  • Social science meets computer science at Yahoo! http://bit.ly/6KsAN1 - 7:7 #
  • New Article in Agile Journal on “Comparative Agility” http://bit.ly/7jS9S7 - 7:8 #
  • Using the iPhone + RFID to allow objects to tell stories http://bit.ly/6pQ0M7 - 7:8 #
  • You Can Say No to 'Pull' in Kanban http://www.infoq.com/news/2010/01/no-pull-kanban - 7:21 #
  • 기술을 다루는데 UX적인 접근이 필요한 이유 http://bit.ly/6KLhHY - 10:27 #
  • 벌써 점심시간이네요.. 회사 컴에 윈 7 깔았습니다. 이거 무지 쾌적하군요.. 사람들은 이 좋은걸 두고 왜 XP만 고집하는 걸까요? 그나저나 집에 있는 컴에도 깔아보고 싶지만 눈물나게 비싼건 진실.. - 11:6 #
  • 춥긴 추운 것 같습니다. 제 입김에 김서린 안경을 닦으려고 봤더니 그 사이에 김이 얼어 붙어서 안닦이더군요.. 지하철에서 잘 녺인 다음 닦았습니다. 이런 날은 안경 쓴 사람들에게 지옥입니다. ㅠㅠ - 11:7 #
  • 장기기증 서약으로 라식이나 라섹 없이 평생 안경 쓰고 살기로 다짐했지만 오늘 같은 날씨에는 서약 끊고 수술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입니다. - 11:7 #
  • TOC 포럼 (1월14일,목) 정기 오프 모임 안내 http://bit.ly/91Bf19 오늘 드디어 제가 TOC 포럼에서 발표 합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많이 참석해 주세요. 떨리네요. 마지막 순간까지 틈틈이 발표 자료 교정하고 있습니다. - 11:8 #
  • @ujuc 주변에 아는 대학생이라도 있으면 정말 대학생 프로모션 구입할 것 같다는... - 11:9 #
  • 하나은행이나 기업은행이 아이폰으로 인터넷 뱅킹을 지원하는 것은 환영할 일이긴 하지만 마냥 좋아할 일은 아니다. 앱이 아닌 오픈웹이 되어야 하는데 잘못하다가는 모바일 운영체제마다 난립하는 앱들로 개발사만 배부르고 개발자와 일반 사용자는 불편을 겪게될거다 - 11:11 #
  • @sewoongpapa 라식이나 라섹은 각막을 깍는 수술이기 때문에 나중에 각막이식을 할 수 없습니다. 시력이 나쁜 건 각막과는 별 상관이 없기 때문에 각막이 두껍고 건강하다면 죽는 나이에 상관없이 기증할 수 있죠. - 11:14 #
  • Unit Test - TDD - 짧은 생각 http://bit.ly/8DqavX - 11:16 #
  • @entertm77 @NudeModel @mice3nyc_peter 전 확실히 공부가 더 좋고 쉬운거 같습니다. 그런데 공부를 오래하면 배운걸 휘두르고 싶고 배운걸 휘두르면 자신의 부족함에 또 공부를 하고 싶죠. 무한 루프의 세계 - 11:17 #
  • 저녁에 있을 발표에 긴장을 한 것인지.. 추운 날시 때문인지.. 자꾸 배가 살살 아프네용..ㅠㅠ 점심시간인데.. 일도 많은데..ㅠㅠ - 11:18 #
  • 새해에는 블로그에 글을 올려도 방문자수가 연일 하락세군요.. ㅠㅠ 포스팅 예정인 글들이 육아와 회사에 전념하다 보니 정리할 시간도 안생기고 시간이 지나니 개념도 희미해지고 큰일이네용..ㅠㅠ - 11:20 #
  • @kiyong2 버벅되는건 상관없는데.. 파폭 지원한다고 하구서 로그인조차 안되는 문제는 어디서 상담해야되는지 안내나 해주면 좋겠습니다. - 11:20 #
  • @gomtomi 비스타와 윈 7은 사실 같은 운영체제로 봐도 상관없지만 UX 즉 사용자의 경험적인 측면에서 보면 전혀 다른 운영체제로 봐도 상관없을 듯 합니다. 윈 7은 소소한 것들이 정말 편하게 디자인 되어 있네요. - 11:24 #
  • @sehaya 그럴때는 그냥 꺼버리는 것이.. 너죽고 나죽자.... - 11:44 #
  • @yeon_in @youthinking 렌즈는 각막을 손상시킬수 있는 위험이 많아서 하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쓸 몸인데.. 소중히 잘 간직해야죠.. 장기 기증하면 저 자신을 더 아끼게 되는것 같습니다. - 11:45 #
  • UX 공방 참여하고 싶지만.. 매주 화, 목요일 저녁을 투자해야한다는 것이 아이 아빠로서는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어떻하지..ㅠㅠ - 12:36 #
  • @afterDIGITAL 애플과 구글은 제품이나 서비스가 아닌 가치를 파는 회사이기 때문에 그런거죠.. 그런데 구글은 예전보다는 많이 약해진 모습을 보이고 있죠.. - 15:3 #
  • @windahead 드래그하셔서 워드나 한글로 복사한 후에 텍스트를 표로 만드셔서 그걸 다시 엑셀로 붙여 넣으시면 보다 잘 됩니다. - 15:6 #
  • @windahead 글자가 중간 중간 깨지시는건 한글 문서이신가요? 그렇다면 그건 별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한글 PDF 문서는 수작업으로 하시는게 더 빠를겁니다. - 15:16 #
  • @windahead PDF 자체를 문서로 변환해주거나 그런 프리웨어들이 꽤 있긴 하지마 한글문서에 표까지 있다면 거의 암담합니다. 전문 프로그램이 필요하실거 같습니다. - 15:20 #
  • RT @Bobbyryu: 가이 가와사키의 저서 “리얼리티 체크”가 필요하신 분이 있다면.. http://bit.ly/6YVgH5 - 15:34 #
  • @windahead 최후의 방법 중 가장 저렴한 방법은 바로 오픈 오피스입니다. 오픈 오피스의 확장 기능을 통해 PDF를 임포트할 수 있습니다. 저에게는 가장 성공률이 높은 것 중 하나였습니다. - 15:58 #
  • 80년대 이 땅의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던 변절자들은 그때 이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일어섰던 것인가? 그대의 양심은 안드로메다에 버린지 오래되어 아무것도 느끼는 것이 없는가? 그대들은 가슴이 아닌 머리로 이땅의 민주화를 부르짖었던 것인가? - 16:2 #
  • 90년대 마지막 학생운동의 후발주자로 어깨를 묶었던 저로서는 학생운동을 했었다고 감히 부끄러워 어디가서 얘기를 못하겠습니다. 그때 목소리 높여 부르짖던 모든 것이 한낱 신기루 같습니다. - 16:3 #
  • 양반도 3일을 굶으면 담을 넘는다고 했고, 수염이 석자라도 먹어야 산다고 했죠. 이념, 소신, 믿음, 철학 이런거 다 부질없습니다. 자신의 목숨, 자신의 고통, 자신의 가족 앞에서 이런거 다 무력합니다. 그런거에 초연한 사람은 열사가 되는거죠.. - 16:6 #
  • 하지만 자신이 열사가 된들 누구도 기억을 해주지는 않습니다. 그 주변 사람은 그 사람으로 인해 평생을 말못할 고통을 짊어지고 삽니다. 그것이 우리가 이 시대에 소신과 신념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과 그 주변 사람들을 대하는 태도입니다. - 16:7 #
  • 젊은 시절 같이 어깨를 맞대고 같이 목소리를 높이던 동지들은 지금 어디서 무얼 하는지 알수조차 없게 되었네요.. 모두 가슴 깊숙히 그날의 뜨거움을 삭히면서 살고 있는 걸까요? - 16:8 #
  • @windahead 삼가.. 위로를... 그냥 수작업 하시는 거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으신거 같습니다. - 16:16 #
  • @doax @kms0465 LGT의 문자 알림 서비스는 시간지연이나 문자 실종이 아주 빈번한 서비스 중 하나이죠.. 아주 조심해야 합니다. - 17:4 #
  • 파폭에서는 불가능..ㅡㅡ RT @whitefireg: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50만명 서명운동에 참여해주세요. 234분에서 지금은 88분만 생존. http://j.mp/7Djldr - 17:5 #
  • @dogsul @pictureinblue 저희집에 뒹굴고 있는 전기장판 일체형 2인용 라꾸 라꾸 사가시렵니까? 와서 가져가시면 싼 가격에 드릴 수 있을겁니다. 아내가 쓰지를 않거든요.. 하하하하.. - 17:9 #
  • @enamu 저도 한카피만... 부비부비 - 17:24 #
  • @hyunwook 제가 알기로는 하드웨어가 업그레이드 되어야 하는 걸루 알고 있습니다. USB 1.0에서 USB 2.0 으로 업그레이드하던때랑 똑같죠.. 전 와이어리스 USB를 기다리고 있는데.. 지지부진이네요.. - 17:29 #
  • 윈도우 7 각종 팁에 별관심이 없다가 윈 7 깐 김에 윈도우 설정 좀 만져보려고 했더니. 정리를 해 놓지 않아서 뭐부터 해야할지 참 난감하다.. - 17:30 #
  • 왜 윈도우는 멀티 모니터에서 작업표시줄 확장을 지원해주지 않는 것일까? 이게 그렇게나 개발하기 어려운 것일까? - 17:35 #
  • @HRG #uxfactory UX 공방에서 사용성 테스팅 관련 내용도 포함될까요? 하아.. 오늘 집에 가서 아내와 상담하고 윤허를 받아야 참석할 수 있을텐데 정말 눈물나네요..ㅠㅠ - 17:37 #
  • 사용성을 정량적인 수치로 환산해서 통계적으로 분석한 데이터가 과연 의미가 있을까요? 그걸 얼마나 신뢰할 수 있을까요? - 17:39 #
  • 조금 있으면 UX Factory의 황리건님의 방송도 있을 거고.. 제 발표도 있겠네요.. 발표하러 출발합니다. 응원해 주세요.. 혹시 오시는 분 계신가요? - 17:51 #
  • Trace Forward - [알려드립니다] 아고라에서 제 글이 모두 차단됐습니다 http://bit.ly/7cTaFe - 22:59 #
  • 다양한 음식의 요리법을 이젠 아이폰에서 간편하게 - 오마이세프[아이폰 앱] http://bit.ly/6JIQGZ 이런 앱이 많이지면 드는 생각이 나중에 나오는 안드로이드 단말기도 이런 앱이 나와줄까? 라는 생각입니다.. - 23:6 #
  • @productionkim 있긴 한데.. 다들 필요성을 못느끼더군요.. - 23:6 #
  • 쇼옴니아, DMB 대체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만족스러워 http://bit.ly/5at1cW 이런 서비스가 특정 단말기가 아닌 전체 단말기를 대상으로 서비스되어야 할텐데요.. - 23:12 #
  • 맘에 드는 단말기가 있어도 통신사가 맘에 들지 않아 사용하지 못하고 맘에 드는 요금제가 있어도 맘에 드는 단말기가 없어 울부짖는 그런 일이 없는 세상이 빨리 오면 좋겠습니다. - 23:16 #
  • 내가 원하는 단말기, 내가 원하는 요금제만을 골라 마음껏 쓸 수 있는 세상이 되면 좋겠습니다. 그런 세상이 분명 기업의 입장에서는 무한 경쟁의 피말리는 세상이겠지만 고객에게만은 행복한 세상이겠죠.. - 23:17 #
  • 기업이 자신의 이익을 구하지 아니하고 고객의 이익만을 위해서 노력하는 세상은 오지 않겠죠. 하지만 고객의 이익만을 위해 노력한다면 고객이 그 회사를 선택하지 않을까요? 회사의 이익을 위해 고객에게 강요하는 회사가 과연 좋은 회사일까요? - 23:18 #
  • TOC 포럼의 발표를 마치고 집으로 왔습니다. 제약이론과 크게 관련이 없는 발표임에도 열심히 들어주시고 생각을 나눠주신 참가자분들께 진정 고마운 마음입니다. 발표 내용은 내일 쯤 블로그에 정리할 예정입니다. - 23:20 #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