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왜 나이가 들면 시간이 점점 빨리 가는걸까?

우리는 흔히 나이가 들면 들수록 시간이 점점 빨리 간다고 한다.

그와 관련된 여러가지 비유도 참 많다.

하지만 물리적으로는 실제 시간은 항상 동일하다. 그런데 왜 우리는 늙을수록 시간이 더 빨리 간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작년 10월 20일에 EBS에서 방영된
다큐프라임의 수학 대기획 Ⅱ - 생명의 디자인 2부 크기의 법칙의 내용이 100% 맞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매우 흥미있는 내용이 있었다.(뒤늦게 myLGtv로 보았는데 정말 재미있는 내용이었다.)

포유류의 수명에 심박수를 곱하면 모든 포유류의 평생 심박수는 15억 번으로 동일하다는 것이다.

즉, 평균 수명이 2~4년인 쥐나 60~70년을 사는 코끼리도 모두 심박수는 15억 번으로 동일하다는 것이다.

이것을
크기의 법칙이라고 하는데, 모든 포유류의 심장박동수는  체중의 1/4 제곱에 비례해 심장이 뛰므로 체중이 10배 커지면 심장은 2배 천천히 뛰게 되고, 그 크기에 맞춰 호흡수나 혈액 순환 시간, 수명, 대동맥의 굵기 등은 일정한 비율로 적용된다는 법칙이다.

그런데 난데없이 웬 뜬금없는 심박수 얘기인가하니.. 인간을 포함한 모든 동물은 같은 공간에 있어도 같은 시간을 느끼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과학자들은 심리적인 시간과 심장박동 사이에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즉, 몸의 크기와 심장박동수가 다르면 몸 안의 생체시계도 서로 다르게 흘러가게 되고 그 생체시계에 따라 실제 느끼는 시간의 흐름이 다르다고 한다.

생쥐처럼 작은 동물은 심장박동수와 호흡이 빠르게 움직이고 빨리 크고 빨리 죽어 시간이 빠른 반면, 코끼리처럼 큰 동물은 뭐든지 느리기 때문에 시간이 느리다는 것이다.

때문에 동물들의 수명은 동물의 크기가 커질수록 수명도 일정한 비율로 늘어나는데 심장박동수와는 반대되는 기울기로 이를 곱하면 일정한 기울기가 나오고 이것은 숫자로 나타낼 수 있는데, 이 숫자가 바로 모든 포유류가 공유하는 심장박동수 15억이라는 것이다.

이 법칙은 인간에게도 적용되는데.. 인간의 심박수는 아기때에는 빠르다가 성인이 되면서 점점 더 느려진다는 것이다.

즉, 위 이야기대로라면 아기때는 심장이 빨리 뛰기 때문에 생체시계의 시간이 물리적인 시간보다 빠르게 흐르게 되고 때문에 실제 우리가 느끼는 시간은 느린 반면에 나이가 들수록 물리적인 시간보다 우리의 생체시계가 훨씬 길기 때문에 실제로 느끼기에는 시간이 빠르게 간다고 느낀다는 것이다.

다른 연구결과에 따르면 장수하는 사람이나 운동하는 사람들도 역시 심장이 일반인보다 느리게 뛴다고 한다.

새해에는 열심히 운동을 해서 심장을 좀 더 느리게 뛰게 한다면 좀 더 장수 할 수 있는 것일까? 장수와 영생은 인간이 언제나 꿈꾸는 것이지만 어떻게 심박수만을 가지고 수명을 논할 수 있을까?

과학으로 믿어야 할지 아니면 정말 우연의 일치인지 알 수 없지만 꽤 설득력 있는 이야기인지라 매우 흥미있는 이야기가 아닌가?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쓸모 없는 구글 드라이브 관련 미립자 팁..

제가 사는 아파트는 지역난방입니다. 난방비는 유량을 기준으로 계산되는 방식입니다. 지난 달에 이사하고 지역난방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난방을 하다가 난방비만 50만원이 나오는 폭탄을 맞았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매일 매일 유량을 확인하면서 춥게 살고 있습니다. 아파트가 정말 최악중의 최악이라서 단열 자체가 안됩니다. 제 블로그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지은지 이제 겨우 20년된 아파트의 샷시가 어찌나 부실하던지 외풍 차단 자체도 안됩니다. 정말 올해 겨울에는 단열도 안되고 외풍도 심한 아파트에서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정말 눈물겹게 보내고 있습니다.(사실 난방의 의미는 거의 없다고 보아도 무방한 환경입니다.) 이런 곳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살아야할지 생각하면 더 눈물납니다. ㅠㅠ 어쨌든 그래서 매일 매일 유량을 체크하고 가상의 난방비를 계산하는 시트를 구글 드라이브에 만들어서 매일 매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내님께서 이왕 만든거 매일 매일 기온을 알면 기온에 따라서 얼마나 더 쓰고 덜 쓰는지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특명을 내리셨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자동으로 매일 매일의 기온을 구글 드라이브에 자동으로 입력시킬 수 있을가(머.. 매일 매인 손으로 입력하는 것도 방법이긴 합니다. 어차피 매일 유량도 수작업으로 기록하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라는 사람.. 워낙에 게을러서 입력값이 하나에서 최저기온, 최고 기온을 포함한 3가지로 늘어나는것이 너무 귀찮아서..)를 고민한 결과를 간단하게 공유해볼까 합니다. 도데체 이런 팁이 어느 분에게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알아두시면 좋을 2가지 팁을 공유합니다. 첫번째 팁은 매일 매일의 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을 자동으로 얻어오는 방법입니다. 프로그래밍을 좀 하실 수 있는 분, xml 데이터를 좀 다룰 줄 아시는 분은 아주 쉽게 기상청이나 다른 기상 예보 사이트에서 xml을 분석하셔서 해당 데이터만 파싱해서 불러오는 방법이 있습니다만.. 저는 그런 거에 까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