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11일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10일 http://goo.gl/fb/dmIW - 0:7 #
  • TOC 포럼 (1월14일,목) 정기 오프 모임 안 내 http://bit.ly/91Bf19 다음 주 목요일 제가 TOC 포럼에서 발표 합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많이 참석해 주세요. - 10:50 #
  • VoIP on Web2.0 : 트위터가 지진발생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http://mushman.co.kr/2691284 - 10:53 #
  • 벗님의 작은 다락방 : 농담도 통하지 않는 사회 http://daeil.textcube.com/1561 - 10:54 #
  • 스마트폰의 데이터 요금 절약 구세주, 오페라 미니 http://bit.ly/4Kslyk - 10:57 #
  • The Art of Compromise: Scrum and Project Governance http://bit.ly/5HlP0r - 10:58 #
  • 사랑의 헌혈, 그 진실과 오해 A to Z http://bit.ly/92AUek 제 부인도 헌혈하면 에이즈 걸린다면서 헌혈을 하지 않는데, 제가 알기로 한번 사용된 주사 바늘이 재사용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 11:15 #
  • 한국에서도 아이폰으로 바코드 찍어서 최저가 검색하기 - 지름도우미 with RedLaser http://bit.ly/7VhWVF - 11:20 #
  • 온라인 게임 현금거래, 무죄?! http://bit.ly/5B8WJ9 - 11:26 #
  • 아바타.. 다다음주 수요일까지 왕십리 아이맥스 전석 매진이군요..ㅡㅡ 헐.. 아내라도 보여줘볼까? 했더니.. 예매 오픈되는 순간이 지옥일거 같은.... - 11:35 #
  • 우리는 더 나은 개선을 위해 경쟁사의 제품을 사용해 봐야 한다고 말한다. 물로 일부 도움은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경쟁사 제품의 임팩트가 너무 강할 경우 경쟁사의 제품은 일종의 선입견을 형성하고 나의 제품은 아류작으로 전락해버릴 수도 있다. - 11:43 #
  • 무엇인가를 뛰어 넘어 더 나은 것을 개발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 새로운 것을 만든다는 것은 그 자체가 리스크이다. 대부분의 회사는 그러한 리스크를 짊어질 각오를 하지 못한다. 그것은 사이버네틱 시스템의 복잡계와 맞물린다. - 11:44 #
  • 어제 CH CGV에서 아바타 촬영 비화에 대한 프로그램을 봤는데.. 아~~~ 라는 소리만... 정말 그 기술적인 혁명을 이룬 과정에 할말이.. - 11:48 #
  • 전국 모든 수유실 정보를 망라한 아이폰 어플을 개발해 보고 싶은 욕심은 있지만 정보와 개발 능력의 부재.. 올해 최고의 화도는 스마트 폰을 이용한 지리정보 시스템 어플리케이션이 될 것 같은... - 11:54 #
  • 오즈 서비스를 바라보면서 한가지 불만은 기존의 ez-i 단말기들은 완전히 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방치된체 버려져 있다는... - 11:55 #
  • 능력있는 개발자만 같이 해준다면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에 유용한 어플을 많이 개발해 보고 싶건만.. 누구 안계신가요? 기획과 테스트는 제가.. 개발만 같이 해주실만한... - 11:56 #
  •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다.. - 11:56 #
  • 아이폰에서 무료로 배포되는 어플들은 개발자가 수익을 전혀 받지 못하는 것인가요? 그렇다면 무료로 배포되는 어플을 개발하는 개인 개발자들을 멀 먹구 사는거죠? 아이폰 어플은 그냥 부업인가? - 11:58 #
  • 공격적 스마트폰과 인상적인 태블릿.. RT @hongss: CES 2010 보면서 관심가는 한가지를 선택해주신다면?? http://bit.ly/8qdGNt - 11:59 #
  • 티핑 포인트를 읽고 느낀 것은 환경이 가장 중요한 것이다.. - 12:1 #
  • 내 회사의 제품을 흥행시키고 유행시키기 위해서 환경을 기다릴 것인가? 환경을 만들 것인가? 이것이 마케팅과 홍보의 기본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 12:2 #
  • 안된다 불가능하다 원래부터 그랬다와 같은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한 발전은 개뿔도 없다. 하지만 그러한 선입견을 넘어서는 것 자체가 리스크이기 때문에 누구도 가려하지 않는다. - 12:3 #
  • 몇일동안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않았더니 일일방문객이 한자리수로 떨어지기 일보직전이다. 봉인된 3편의 포스팅 중 어느거라도 먼저 풀어야 할텐데.. 요즘은 집에서도 아내 눈치 때문에 포스트 하기가 힘들다. ㅠㅠ - 12:52 #
  • 혹시 개인의 재미, 개인의 커리어 개발등의 명목으로 저와 함께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어플 개발을 함께 도모하실 개인 개발자분 계신가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인 개발자 연합을 구성해서 활동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 12:53 #
  • 지리정보시스템과 증강현실을 결합해서 아이폰과 같은 모바일로 거리를 바라볼때 알바 구함 광고가 뜨는 어플을 만들면 어떨까? 잡코리아와 같은 곳에서 개발하면 좋을 것 같은.. - 12:57 #
  • 웹이 미칠듯한 기술 혁신의 속도전으로 빠르게 스탠드 얼론 어플리케이션의 영역을 침범하고 있지만 웹에 접속하기 위해 필요한 하드웨어의 제약은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 12:58 #
  • 스마트폰에서 모바일 알라딘에서 카드 결제 체험기 http://bit.ly/4DLJWT - 14:5 #
  • 영유아정기검진 병원 검색을 하면서 나도 모르게 영유아정기점검이라고 치고 있다..ㅡㅡ 이것도 직업병인가? - 14:22 #
  • 영유아검진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고 있는데 이것들이 배가 부른지.. 다들 시큰둥하니 올테면 오고 말라면 말라는 식이다. 아 짜증나.. 영유아 정기검진 잘해주는 병원 아시는 분 추천 좀 해주세요. 광진구 근방이면 좋겠습니다. - 14:24 #
  • 작년 한해는 어디를 파야할지 시추공 위치를 선정하는 한해였다면 올 한해는 시추공에서 경제성 있는 광구를 찾는 한해로 쓰고자 한다. 늦어도 내후년에는 광구에서 무엇인가를 시추하여 경제성을 이루었으면 한다. - 14:56 #
  • A자형 T자형 인간이 되자는 여러 이야기가 있다. 난 V자형인간이기를 원한다.. 깊이 파기 위해서는 입구가 그만큼 넓어야만 한다. 깊이와 입구의 너비는 비례한다.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그만큼 더 넓은 영역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 14:57 #
  • 웹미나!!! RT @AdobeCL: 오늘은 55분에게 행운을 드립니다. 얼른 응모&RT! 크리에이티브프리덤에서 진행되는 CS4 실시간 온라인 세미나로 웹+세미나의 합성어인 이 용어는 무엇? <힌트> http://bit.ly/8eVudk - 16:8 #
  • I love you, forever. :: Apple Computer가 이제는 자동차에 손댄다!? http://grinn.tistory.com/6 - 16:33 #
  • @acoralreef @toice 등기부등본에 채무관계와 저당권설정등을 반드시 보셔야 하구요 수도, 전기 등을 공용으로 사용하는지도 확인하셔야 합니다. 집주인의 주민등록증과 등기부등본의 주인이 일치하는지도 보셔야 하구요. - 16:35 #
  • @acoralreef @toice 집 전체의 수도관을 열어서 수압이 일정한지도 확인하시고요. 집 구석등에 곰팡이등이 피어있는지도 보셔야 합니다. 보일러 가동도 확인해야 하구요. 집주인이 모든 수리등을 해준다는 등의 요구사항도 계약서에 기입하시고요 - 16:37 #
  • @HRG 트레일러가 일종의 메이븐의 역할을 한다면 영화를 본 사람들이 세일즈맨의 역할은 한다고 생각합니다. 트레일러가 아무리 훌륭해도 초반 효과이상의 효과는 없다고 봅니다. - 16:38 #
  • 거세지는 LTE 바람...'위기의 와이브로' http://bit.ly/4tajiz - 17:30 #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씽크 & 블링크 그리고 제약이론 http://goo.gl/fb/pdvc - 22:50 #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09년 11월 15일

murianwind의 트위터 - 2009년 11월 14일 http://ff.im/-bsrH6 - 0:30 # FAIL! http://bit.ly/4yjHw4 - 16:45 # 최근에 문제가 됐던 FCKEditor 취약점 http://bit.ly/2rRw7Y - 16:48 # 달에 물이 발견되었다!!! http://bit.ly/zKQ2P - 16:49 # 더이상 두고볼수없는 등록금 문제-또하나의 사회적인 장벽이 되는 것을 보며. http://bit.ly/2zfwRz - 16:50 # URL Zone에 의한 인터넷 뱅킹 사고 http://bit.ly/4hg7aa - 16:52 # IP Video, VoIP 해킹 툴 UCsniff http://bit.ly/47ylI3 - 16:52 # ScrumBan - Evolution or Oxymoron? http://bit.ly/2mSM5O - 16:53 # 프로젝트만(PROJECT10000) 8번째 세미나 : 황리건과 40인의 UX 디자이너 http://bit.ly/2eLB8L - 16:55 # 익스플로러8 바로 연결에 다음 지도 추가하기 http://bit.ly/1WRukJ - 16:55 # 윈도우 7 XP 모드로 IE6, IE7, IE8 함께 실행하기 http://bit.ly/3hTPVv - 16:58 # A good user experience can be subtle http://bit.ly/3yxGJd - 16:59 # ZDNET의 3번째 커뮤니케이션 컨퍼런스.. http://bit.ly/1N0F6b - 17:2 # [무료 심포지엄] 한양 리더십개발 심포지엄 2009 http://bit.ly/26AP82 - 17:3 # 훌륭한 미니멀리스트 광고 사례들 http://bit.ly/4e0O82 - 19:5 # 설득하고 싶은가? 상대방 ‘역린’을 헤아려라 http://bit.ly/2X7v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