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21일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01월 20일 http://goo.gl/fb/x4Ff - 0:29 #
  • 블로거의 심정 : “학교는 국가의 학교이다” http://bit.ly/6o6nVQ - 7:21 #
  • ㅂ ㅓ ㅈ ㅓ ㅂ ㅣ ㅌ ㅓ : 우주 특공대 바이오맨 http://bit.ly/7YJLUA - 7:24 #
  • 고속버스 시간표를 아이폰에서 편리하게 검색해보자 - iKobus[아이폰 앱 무료] http://bit.ly/7exErf - 7:30 #
  • @parkhyungjoo 가끔 그럽니다. 그럴때는 T2B 사이트에 가셔서 수집된 트윗을 확인하시고 재발행하시면 됩니다. 그나저나 이 서비스 없어지면 대체 서비스를 찾아야 하는데 마땅한게 없네요. - 9:41 #
  • @parkhyungjoo 혹시 대체할만한 서비스 발견하시면 알려주세요. 저도 여러모로 찾아보고 있는데 마땅한게 없네용.. 킁.. - 9:41 #
  • @productionkim 화두를 던져 주시면 제가 극렬하게 대응해 드리겠습니다. - 9:43 #
  • 드롭박스는 제가 원하는 폴더를 드롭박스 폴더로 옮겨야하는게 별루 맘에 들지 않음.. 큼..ㅡㅡ 맘에 드는 서비스는 돈 내는 서비스 뿐이냐..ㅠㅠ - 9:47 #
  • MS Live Mesh 서비스는 다른건 다 좋은데.. 왜 되돌리기 기능이 없는지 모르겠다. 지우면 그걸로 영원히 이별..ㅠㅠ - 9:48 #
  • 드롭박스가 대세가 되는걸까요? Syncplicity는 잘 사용하다가 왜 버려버렸는지 기억이 가물 가물.. - 9:51 #
  • @AdobeCL 흠흠.. 기프트콘 필요없는 사람은 어떻게 되는건가요? 어디에 쓰는 물건인지도 모르는데요.. 늦게 대답해서 죄송합니다. - 11:0 #
  • 제약이론, 소프트웨어 테스팅 RT @hongss: RT @naruter: 실시간 방송으로 개인이 강좌를 할 수 있는 서비스가 필요하신 분 있으신가요? 필요하시다면 어떤 강좌를 생각하시나요? - 12:29 #
  • 쌍수를 들고 환영 RT @hongss: 국내 업체가 유튜브하고 제휴를 해서 생방송을 한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요? - 12:33 #
  • 그 돈으로 홈페이지나 어케 좀.. RT @moonji_books: 광화문 교보문고가, 올 4월부터 7월까지 휴점한다고 하는군요. 내부 리노베이션 때문이라고 하는데, 살짝 허전할 듯~ http://bit.ly/6FMsYC - 12:36 #
  • @theserene 화상 부분 제가 그냥 써버렸습니다. ㅡㅡ 확인해 주세요. - 13:34 #
  • @theserene 출혈 부분은 제가 기억이 좀 오래돼서 다른 분이 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지혈 부분이 잘 기억이 안나네요.. - 13:35 #
  • 이건 어케 쓰는건지 모르겠네요.. RT @mushman1970: 구글래티튜드가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하는군요. 명칭은 구글위치찾기... http://www.google.com/latitude/apps?hl=ko 본격적인 마케팅하려나요? - 16:34 #
  • 인터넷 뱅킹 액티으 엑스 떡칠. RT @youthinking: 네덜란드의 한 CEO 트윗친구가 물어보네요. 한국에 국한된 특별한 인터넷 트랜드가 있냐고. 이럴 땐 집단지성이 최고. 답변들 부탁드려요~ - 16:40 #
  • @youthinking 영어가 짧아서 마땅히 사귈만한 사람이 없네용.. 큼큼.. - 16:59 #
  • 난 트위터를 한다. 나름 열심히 한다. Follower 분들도 어느 정도는 있다. 하지만 친구는 .. 글쎄요.. 내가 아는 사람은 트위터를 하지 않는다. 난 트위터를 통해 누군가와 살갑게 대화를 나누지는 않는다. 내가 문제인가? - 16:59 #
  • 내게 있어 트위터는 머리속에서 굴러댕기는 생각의 조각을 버리는 곳이나 마찬가지다. 그래서 인기가 없는걸까? - 17:0 #
  • @ideaJOO @namho @HRG 앗.. 이건 먼가요? 전 왜 모르고 있었던 걸까요? 전 오늘 야근이란 말이에요..ㅠㅠ 이상하게 올해는 UX 관련 모임에 계속 삐걱거리네용..ㅠㅠ - 17:10 #
  • @yeojy 당신의 몸짓에 반응하는 섬세한 영상의 세계를 경험해 보십시오. 머 이런 멘트가 더 좋지 않을까요? ㅡㅡ - 17:35 #
  • 사람은 환경의 지배를 받지만 환경을 지배한다고 오해한다. 사람은 만족하지 못하고 끊임없이 환경을 탓하지만 실상 문제는 자기 자신이다. 인간은 왜 만족하지 못하는 것일까? 인간은 왜 항상 변하는 것일까? 댓글이 없으면 없다고 고민. 많으면 많다고 고민 - 17:40 #
  • 내가 처음 테스트를 시작할 때는 무엇을 어떻게 잘 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기법만 알면 테스트를 잘 하는 건줄 알았다. 자동화 도구 잘 다루면 테스트 잘 하는 건줄 알았다. 지금 돌이키면 난 우물 안 개구리였다. 기법은 부족하면 배우면 된다. - 17:42 #
  • 중요한 것은 역시 사람이다. 사람의 관계, 사람의 마음, 사람의 반응.. 우리는 소프트웨어를 테스트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사람을 테스트 하는 것이다. 사람의 행동을 연구하고 사람의 마음을 연구하는 것은 테스트에 큰 도움이 된다. - 17:43 #
  • 내 블로그는 테스팅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을 위해 쓰기 시작한 것이지만 사실 테스트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 읽기는 정말 아무 쓸모없는 쓰레기 창고나 진배없다. - 17:44 #
  • 도구를 사용하는 방법이나 기법에 관한 얘기는 단 한줄도 없이 온통 사람에 관한 이야기뿐이다. 하지만 난 사람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제대로 된 테스트를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지금 나의 한계이다. - 17:44 #
  • 사람은 문자보다 그림과 영상에 더 빠르게 반응한다. 결함을 이해하는데 1장의 결함보고서보다 녹화 동영상 하나가 더 쉽게 이해될 수 있다. 단, 2가지를 동시에 제공할 경우 데이터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경우가 많다. - 17:48 #
  • 모토로이 GPS 지원 하나요? LGT는 머하고 있나요? 모토로이 사지 말라는 글이 떠돌아 다니던데 믿을 수 있는 소스인가요? - 17:58 #
  • 전 지금도 가끔 디워 디브이디를 컴퓨터에 넣고 52인치 조그마한 티비에 용으로 변신하는 마지막 부분만 틀어서 보고 있습니다. 극장에서 보는것과 달리 여기 저기 CG티가 나긴 하지만 참 박진감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보면 스토리 구멍 무지 많아요 - 18:17 #
  • @youthinking 적어도 100인치 3D 정도는 달아줘야 티비 좀 보는구나.. 그런거 아니었나요... - 18:22 #
  • unlocker 라는 프로그램이 1.8.9 까지 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홈페이지가 폭파되고 없네요.. 혹시 이 프로그램 가지고 계신 분이나 비슷한 종류의 프로그램 아시는 분 정보 좀 주세요.. - 18:36 #
  • MJ Life Hack! :: http://lifehack.kr :: 윈도우7의 WindowsXP Mode로 IE6/7 실행하기 http://goo.gl/an1W - 19:3 #
  • @andyko7 보는 사람이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적는 사람이 훼손해서 보는 사람이 잘못된 정보를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몇장의 인물 사진을 준비하고 한장의 사진을 기억하게 한 후 빠르게 전체 사진을 보여준 후 그 사진을 고르게 합니다. - 19:4 #
  • @andyko7 대부분의 사람들이 처음에 보여준 사진을 잘 찾습니다. 그럼 이번에는 사진을 치우고 처음 사진을 어떻게 해서 알아보게 되었는지 적어보게 해보세요. - 19:5 #
  • @andyko7 대부분 전혀 엉뚱한걸 적는 경우가 많습니다. 테스트를 할 때 시각적으로 기억된 것을 글로 적을 때 많은 경우 데이터를 잘못 기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이 리뷰가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죠. - 19:6 #
  • 시각 장애인을 위한 최고의 UI는 과연 무엇일까요? - 19:9 #
  • 문득 눈먼자의 도시라는 영화가 생각났습니다. 어느 순간 우리 주변에서 시각이라는 정보가 모두 사라지게 된다면 과연 어떤 세상이 될까요? - 19:10 #
  • 우리 주변에 점자가 더 많이 보급되고 시각장애인이 모두 점자를 읽고 쓸 수 있는 점자 문맹이 없는 세상이 오면 좋겠습니다. 화면에 점자가 출력될 수 있는 그런 판넬이 생산되는 그런 날도 올 수 있을까요? - 19:11 #
  • 어떤 전기적인 신호를 통해 시각장애인의 촉각에 점자와 유사한 감각을 전달할 수 있을까요? - 19:12 #
  • 우리가 뇌가 가진 모든 능력의 10% 밖에 사용하지 못한다는 식으로 알려진 사실은 진실이 아닌 거짓입니다. 뇌의 능력은 아직 연구 대상이고 전체 능력이 규명된적도 없죠. 한가지 확실한 것은 뇌도 근육과 같아서 쓰면 쓸수록 강해진다는 것입니다. - 19:18 #
  • 정말 튼튼한 뇌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TV를 끄시고 사색을 하시기 바랍니다. 시각적인 정보와 같이 끊임없이 유입되는 정보를 잠시 꺼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집중하고 싶은 것에 모든 정보를 집중하고 재구성하는 연습을 많이 하시기 바랍니다. - 19:20 #
  • @theserene 졸필이나마 도움이 되었다면 좋겠습니다. - 19:21 #
  • 라이브 폰.. 굿잡.. RT @hyunwook: 구글은 '넥서스 원' MS는 자사의 스마트폰 펫네임을 뭐라고 지을까? '준폰(June Phone)'? .........마소폰(Maso Phone)도 괜찮을 것 같은데.^^ - 19:22 #
  • 윈도우 7 쓸일이 없을 줄 알고 그동안 정보를 너무 등한시 한것이 통한의 한이다.. 흠.. 윈도우 7에서 쓸만한 어플부터 탐색해야할텐데.. 도저히 엄두가 안난다..ㅠㅠ - 19:23 #
  • 일은 자꾸 밀려오고.. 야근하라는 압박은 강해지는데.. 생각하고 생각하고 블로그에 적고 싶은 것도 많고 읽고 싶은 책도 많은데.. 시간은 어디서 쥐어짜야 하는 것일까? - 19:24 #
  • 육아에 지친 아내를 위해서는 집에 일찍 가야하지만 집에 가면 아가의 시간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야밤에 일하는건 꿈도 못꾸고.. - 19:24 #
  • 일하기 위해 회사에 남아 있는 동안 육아에 지친 아내의 스트레스는 하늘을 찔러가고... - 19:25 #
  • 또다시 딜레마에 부딪혔다. 과연 이것을 어떻게 깰 수 있을까? 가장 좋은 방법은 회사 옆으로 이사 오는 거..ㅡㅡ 근데 이동네 은근 집값 비싸다.. - 19:25 #
  • @theserene 제 관점에서 그건 어머니들의 피해망상증 같습니다. 마트에서 가장 싼 물건을 찾을 수 있는 계산 능력, 가장 좋으면서 저렴한 물건을 살 수 있는 곳을 찾아내는 정보력, 아가의 표정에서 아가의 욕구를 잡아내는 이해력 등등.. - 19:27 #
  • @theserene 이 시대의 엄마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그런건 하루 이틀로 절대 구해질ㅇ - 19:28 #
  • @theserene 수 없는 진정한 능력이죠. 이 사회가 직장에 나가 돈 버는것과 입신양명만이 진정한 성공이라는 썩어빠진 생각에서 얼릉 벗어나야 진정한 출산 정책이 세워진다고 봅니다. - 19:28 #
  • 수년째 말만 하는 대표적인 거죠.. 보나마나 내년에는 예산 전액 삭감.. 개발 포기. RT @5foe: 강군한국...강한자만이 살아남는다....한국형 전투기.공격헬기 국내 개발한다 | Daum 미디어다음 http://bit.ly/6WuzBu - 19:29 #
  • @theserene 훔.. 그런가요? 전 왜 전혀 눈치를 못채고 있는 걸까요? 둔탱이인가? - 19:31 #
  • 구글이 만든 새로운 언어 Go http://bit.ly/5LCwhi - 19:34 #
  • 파폭 3.6은 HTML 5 지원 안하나요? 유트브에서 에러 나네용..킁.. 궨히 업그레이드 했어.. 궨히 업그레이드 했어.. - 19:34 #
  • 내가 지금까지 배운 것 중에서 중도에 포기해서 가장 아쉬운 것은.. 대금, 해동검도, 택견이다. 지금도 할수만 있다면 더 하고 싶다. 특히 대금의 그 탁한듯 맑은 음색, 슬픈듯 흐느끼는 중에도 해학적인 웃음을 느낄 수 있는 소리가 그립다. - 19:40 #
  • 우리 나라의 악기의 음색은 처음 들으면 슬프고 처량하지만 빠지면 빠질수록 미칠듯한 매력이 있다. 서양 악기의 딱딱하고 서늘함과는 다른 따땃함이 있다. - 19:40 #
  • 4 Tips for Deciding Whether to Accept a Project http://bit.ly/5WimKT - 19:46 #
  • 안드로이드는 개방성에 대한 호환성을 잡지 못한다면 마소 꼴이 나거나 리눅스 꼴이 나거나 둘중 하나가 될거다... - 19:47 #
  • 마소 꼴이라 하면.. 버전 업 할때마다 치이는 호환성 원성에 시달리는 것이고 리눅스 꼴이라 하면 그냥 춘추전국의 시대를 풍미하다 그렇게 잊혀져 가는 것이다. - 19:49 #
  • 메모리 1기가 밖에 되지 않는 컴에서 버츄얼 박스와 샌드 박스와 본체 3대의 테스트 환경을 동시에 돌리려니 컴이 미칠려고 합니다. 힘내라.. 그나저나 테스트환경 구축에만 하루가 가는군요..ㅠㅠ 퇴근하고 싶다... 힘 좀 내.. - 19:50 #
  • 한성 4대문 안을 싸그리 밀어버리고 역사 도시로 조선의 수도였던 한성을 복원하고 청와대와 정부부처 서울역등을 몽땅 용산으로 옮겨버리고 여의도의 국회의사당을 세종시로 보내버리겠다는 유권자가 나온다면 내 기꺼이 한표를 찍어주겠다. - 20:1 #
  • Different test reports for different stakeholders? http://bit.ly/8OXukR - 20:5 #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

탐색적 테스팅의 역사

이 글은 James Bach 의 ' Exploratory Testing 3.0 '을 번역한 글입니다. 이번 글은 의미를 전달하는데 무리가 없는 선에서 대부분 의역으로 번역되었습니다. 때문에 잘못 번역된 부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읽어보시면 시제나 문체가 시시각각으로 변합니다. 감안해서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글은 James Bach의 허락을 얻은 후 번역한 글로 다른 곳에 퍼가실때는 반드시 원 출처와 본 블로그를 같이 언급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자 주: 다른 글에서 이미 탐색적 테스팅을 이제는 테스팅으로 불러야 한다는 것을 얘기했다. 사실 Michael은 2009년에 테스트에 대해 얘기했었고, James는 테스터에 대해 얘기했던 것을 2010년에 블로그에 작성했다. Aaron Hodder는 2011년에 직접적으로 언급했고 Paul Gerrard 역시 그러했다.우리는 모든 테스팅은 탐색적이라는 것을 깊이 이해하고 가르쳤지만(여기에 James가 작년에 한 학생과 대화를 나눈 예가 있다.),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지금도 우리는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다만 테스팅이 탐색을 어느 정도 포함한 스크립트 테스팅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테스팅이 곧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것이다.] By James Bach and Michael Bolton 태초에 테스팅이 있었다. 아무도 탐색과 스크립트 테스팅을 구별하지 못했다. Jerry Weinberg는 1961년 Computer Programming Fundamentals에서 테스팅의 형식화(formalizing)에 주의를 표명하고 테스팅은 본질적으로 탐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책에서 "프로그래머의 의도에 대한 많은 정보 없이 프로그램과 프로그래머의 의도가 얼마나 일치하는지 기계적으로 검사하는 것은 어렵다. 만약 검사를 위해 컴퓨터에 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