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제약이론의 확산에 대한 고민

2010년 1월 14일 어제 저녁 TOC 포럼에서 제약이론의 확산에 대한 저의 고민을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제약이론과 명확하게 연관된 주제가 아님에도 관심있게 경청해 주시고 여러 의견을 주신 많은 참석자 분들께 이 글을 빌어서 고마움을 표하는 바입니다.

TOC 포럼은 국내에 몇 안되는(실제로 활동을 하고 있는 모임으로는 거의 유일하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모임 중 하나로 10여년에 가까운 역사와 100회가 넘는 모임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고, 잘 정리된 자료도 무궁무진한 처음 제약이론을 시작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가입해야하는 모임 중 하나입니다.

TOC 포럼은 현재 SERI 안에 둥지를 틀고 있습니다. 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URL로 가셔서 가입하시면 됩니다.

TOC 포럼: http://seri.org/forum/toc/

그런 곳에서 발표 의뢰가 들어왔을 때 정말.. 무엇을 발표해야할지.. 막막한 심정이었다.

한참을 고민하던 끝에 얼마전 읽었던 '티핑포인트'라는 책을 떠올렸다.

내가 제약이론을 접하고 적용하고 고민한 1년의 시간과 올해 내가 제약이론을 통해 하고 싶은 일을 담담하게 발표하기로 마음먹고 준비한 발표를 어제 했습니다.

솔직히 거대한 고민 보따리만 풀어놓고 무엇 하나 명확한 답변도 내놓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이 같은 고민을 하고 여러 의견을 주셔서 다시 한번 고마운 마음입니다.

아래는 어제 발표한 내용의 요약본입니다.

TOC의 TIPPING POINT 발표 보기

혹시라도 발표자료가 필요하신 분은 다운 받으셔서 사용하셔도 됩니다. 솔직히 발표자료가 별 도움이 되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PPT 만드는 깜냥도 얼릉 더 키워야 할텐데.. 큰일입니다.


그리고 제 모든 자료는 CC 라이센스에 준하므로 꼭 지켜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

  1. trackback from: 티핑, 알고리즘
    우연히 후배가 메일로 보내준 인상적인 포스트를 읽었다. (엉덩이짤 하나로 상황 반전된 신민아) 신민아는 일찌감치 엄청난 전폭 지원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뜨지 못했다. 5-6년을 그렇게 뜨지 못하던 신민아.. 2006년에 거대한 반전이 시작된다. 영화 '새드무비'에 출연한 신민아의 영화 속 '힙업' 짤방'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신민아의 매력에 대한 주목이 본격화되기 시작한다. 이후 지속적 집중조명의 대상이 되고 마는 신민아의 바디라..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