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STAREAST 참관기 - Top Practices for Successful Mobile Test Automation

드디어 컨퍼런스 마지막 세션입니다.

하아.. 끝이 보이네요.

마지막으로 제가 선택해서 들은 세션은 'Top Practices for Successful Mobile Test Automation'입니다.

제목과 내용으로 미루어 모바일 테스트 자동화 사례 발표를 기대하고 들어갔는데.. 역시나 이번에도 전혀 다른 내용의 세션이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내용은 정말 좋았습니다.

세션 내용은 성공적인 모바일 테스트 자동화를 위한 전략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자동화를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렇게 해야한다.. 머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발표는 Fred Beringer 라는 프랑스 사람이 발표를 했습니다.

프랑스에서 왔다는 얘기를 듣고 버터 바른 듯 발음이 마구 굴러다니면 어쩌나 했는데 매우 듣기 좋은 발음이었습니다.

우선 발표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모바일 테스트 자동화 자체가 하나의 프로젝트로 계획과 전략을 잘 세워야 성공할 수 있다. 그리고 테스트 자동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이 얘기도 자주 듣다보니 슬금 슬금 지겨워지기 시작하는..)

모바일 테스트 자동화를 위한 계획과 전략 수립에서 고려해야할 내용은 아래와 같다.

1. 올바른 목표 설정이 매우 매우 중요하다.
2. 목표를 추적해라. 목표에 맞는 메트릭 선정이 중요하다. 측정할 수 없다면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대표적인 메트릭은 수정시간, 만족도, 결함 숫자, EMTE(Equivalent Manual Test Effort), Customer onboarding time 등이 있다.
기준선을 설정하고 ROI를 측정해라. 비용을 계산해라.(Value = Benefit-cost)
하지만 너무 많은 메트릭은 독이 될 수 있다.
이러한 메트릭은 자동화 프레임워크에 통합되어야 하고 올바른 메트릭을 수집할때까지 반복하고 수정되어야 한다.
3. 모든 것을 자동화해라. 여기서 모든 것이란 테스트만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 활동의 모든 것을 자동화해라. 개발, 설계, 빌드, 배포 등 모든 것을 자동화해라.(여기서도 Jenkis를 강조하더군요..)
4. 지금 즉시 자동화를 시작해라. 하지만 작은 것부터 기본부터 시작해서 점차 확장해라.
5. 자동화를 위한 올바른 테스트 전략을 선택하라. 리스크 기반 테스트 전략을 추천한다.
6. 테스트 환경을 고려해라. 너의 시장을 이해하고 올바른 환경을 선택하라. 사용자는 시뮬레이터에서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다. 크라우드 테스팅이나 클라우트 테스팅을 고려하는 것도 좋다.(크라우트 테스팅이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건 확실한것 같습니다.)
7. 효율적인 테스트를 설계하라.
8. 테스트 용이성을 고려하라.
9. 올바른 데이터를 사용해라.
10. 시간을 고려해야한다면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를 사용해라. 시간 지연은 잊어라. 실제적인 시간을 고려해라.
11. 테스트 자동화 도구의 성능도 중요하다.
12. 이 모든 것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팀을 구성해라.

각각이 매우 당연한 얘기인데 한번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주니 귀에 쏙쏙 들어오는 꽤 좋은 세션이었습니다.

이 세션도 다른 세션과 비슷하게 자동화와 팀을 매우 강조하는 세션이었습니다.

그런데 과연 날이면 날마다 사람이 바뀌고 프로젝트 하나 끝나기도 전에 다른 프로젝트에 투입되면서 뺑뺑이 도는 우리나라와 같은 개발환경에서는 .. 들으면서 참 씁쓸한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이제 키노트와 전체 정리 2개 정도의 후기만 더 올리면 STAREAST 참관기도 끝날 것 같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억이 희미해지고 있는데 이렇게 정리하면서 다시 한번 돌아보니 참 좋은 것 같습니다. 그때는 참 힘들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벌써 그립군요.

그럼 다음 후기를 기약하며..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