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10 Agile Practices Seminar 를 다녀와서..

2010년 4월 21일 여의도 한국 HP 대강당에서 HP와 STA 컨설팅 그리고 xper 가 함께한 '2010 Agile Practies Seminar' 가 있었습니다.

근 몇년 동안 지지부진하게 도입되던 Agile 개발 방법론의 도입이 올해 들어 점점 활기를 띄는 것 같습니다.

IBM과 MS도 새로운 도구를 앞세워 전폭적으로 광고를 하는 부분도 Agile 인 것을 보면 우리 나라도 점점 Agile 개발 방법론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Agile 개발 방법론에 대한 요구가 있다면 바늘이 가는 곳에 실이 가듯이 따라오는 것이 Agile Testing 일 것입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HP가 자사의 Agile 개발 방법론에 대한 도구를 소개하고 xper 가 Agile 개발 방법론에 대한 사례 발표를 그리고 STA 컨설팅에서 Agile Testing 에 대한 소개를 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HP의 발표는 기대 이하의 발표였습니다.

HP가 고민하는 Agile 개발방법론에 대한 내용이라든지 그러한 고민이 도구에 어떻게 반영되었는지에 대한 내용이 충분히 공유되지 못한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IBM의 RUP와 최근 MS에서 보여주고 있는 행보 사이에서 HP가 어떤 위치를 점유할 지 궁금해지는 부분이었습니다.

특히나 자체적인 개발 도구가 없는 HP가 제공하는 테스트 자동화나 프로젝트 관리 도구가 다른 회사들의 개발도구와 어떻게 연동이 되고, 그러한 프로젝트 관리 도구의 방법론이 IBM의 RUP와 어떤 경쟁을 가져갈 수 있을지가 궁금해지더군요.

가장 재미있던 발표는 역시 xper의 Agile 개발 방법론에 대한 사례 발표였고, 애자일 컨설팅의 김창준 대표의 발표에서도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특히나 고객 참여가 애자일 도입의 성공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부분은 공감이 많이 되는 부분이었습니다.

다만 고객 참여가 실제적으로 성공에 대하여 기여한 사례가 같이 공유되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고질적인 다단계 하청으로 얼룩진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 업계에서 과연 고객이 직접 참여하여 개발을 진행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얼마나 될지 저는 의심이 가는 부분이었습니다.

마지막 시간에 있었던 Agile 클리닉은 시도는 좋았지만 조금 더 빠른 진행을 했더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전체적인 행사에서 아쉬운 점은 무선 인터넷이 제공되지 않은 점과 트위터를 통한 소통이 좀 더 적극적으로 진행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발표 자료는 왜 그렇게 다들 책자와 다른 것인지.. 조금 아쉬웠습니다.

오랜만에 많은 분들과 만나 여러 얘기를 해 볼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댓글

  1. trackback from: 애자일 실천법 세미나 후기
    오늘 3시쯤 일정관계로 UX회사의 대표이사와 HP 1층 로비에서 미팅하고 UX관련 가능여부를 타진한뒤에 올라가니 3시 40분쯤 되었다.여의도 HP본사 20층 컨퍼런스홀에서 진행되고 있었고 2층이 있는지 모르고 1층 뒷편에 서서 1시간 가량 HP사의 애자일 솔루션 소개를 들었었다.그때의 충격이란... "인간에 대한 철학이 빠진 애자일이 어떻게 막장이 되어가는지 보았다."그들의 눈에는 애자일이 철학이 아닌 "프로세스"로 보였던 모양이다. OTL...그...

    답글삭제
  2. trackback from: 2010 애자일 실천법 세미나 (Agile Practices Seminar) 사진 후기
    어제(2010년 4월 21일)는 오랜만에 외부 세미나를 다녀왔다.2010 Agile Practices Seminar 라고 하는 것인데,컴퓨터 프로그래밍 방법론 중의 하나인 Agile Programming(애자일 프로그래밍)과 관련된 세미나다.세미나를 참가하려고 휴가도 쓰고 사비도 들여 여의도까지 다녀왔다. (이게 중요! ㅋ)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확인하기 바란다.http://www.sten.or.kr/bbs/board.php?bo_table...

    답글삭제
  3. 이용해22/4/10 09:00

    어제 발표내용중 HP의 quality center라는 제품은 mercury(test director)와 같은 제품이 아닌가요?

    답글삭제
  4. @이용해 - 2010/04/22 09:00
    저도 같은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존 제품에 애자일 방법론에서 사용되는 몇몇 템플릿을 끼워넣기한 인상이 강하더군요.. 자세한 것은 관련 자료를 더 봐야할 것 같습니다.

    뭔가 명확하지 않은 제품 라인업을 들고 나온 느낌이라고할까? 애자일 엑셀레이터는 또 무엇인지.. 흠..

    답글삭제
  5. trackback from: 애자일 실천법 세미나 2010 후기
    정리 형식 #관련있는 내용은 합쳐서 정리했습니다.

    패널 토론은 익명성이 필요할 수 있어 발표자 이름을 적지 않았습니다(요청하시면 따로 정리해 드립니다).

    개인적인 생각이 섞여 있을 수 있고, 기억나는대로 정리한거라, 여기 적혀있는 내용이 발표내용과 100 % 일치한다고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오늘은 양복 입은 분들이 많이 오셨더군요. HP 에서 했기 때문일까요? 여의도에서 했기 때문일까요?

    개인적으로 생각지 못한 몇 분을 만날 수 있어서...

    답글삭제
  6. trackback from: HP Agile Practice 세미나에서 사례발표를 했습니다.
    4월21일 여의도 HP본사의 20층 대강당에서 Agile Practice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저는 맨 마지막에 사례발표자로 참여하고 왔습니다. 제가 발표할때 사용했던 자료를 첨부합니다. Agile_adoption_story_in_SDS_20100421.pdf 김창준님으로부터 발표요청을 받았을때는 여유를 갖고 준비하려 했는데 역시나 바쁜 업무에 치여 살다보니 겨우 턱걸이로 만들어서 부족합니다. 이해해 주실거라 믿고 ^^ 게다가 당일 제 앞에서 발표한..

    답글삭제
  7. trackback from: LG전자 내 애자일 도입 사례 - Agile Practices Seminar 발표
    4월 21일에 애자일 실천법 세미나(Agile Practices Seminar)가 있었고 부족하지만 제가 황상철 님과 함께 발표를 했었습니다. 발표내용을 간략히 정리해 보겠습니다.2005년 부터 사업부에 프로젝트를 지원하면서 Agile 과 Lean 원칙과 기법들을 적용한 내용을 발표했는데요. 저희 팀은 사업부와 매년 프로젝트 계약을 하고, 지원 대상팀을 선정하여 Best Practice 를 창출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조직의 개발문화를 바꿔보려는 시도...

    답글삭제
  8. @이용해 - 2010/04/22 09:00
    HP가 머큐리를 인수했습니다.



    같은 녀석입니다. ^^;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애자일 코리아 2017 참여 후기(아주 아주 늦은??)

지난 9월 29일 4년만에 열린 애자일 코리아 2017에 참석했습니다.

이번에는 당당하게 돈도 내고, 자원봉사도 했습니다. 웅??

하필이면 날짜가 추석 연휴 바로 전이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무려 361분이나 참석하시는 초대형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해냈다는 뿌듯함이... 지금도..

그래서 그 감동이 식기 전에 후기를 써야지 했었는데.. 이런 저런 사정으로 오늘에서야 후기를 쓰게 되었습니다.

분명 참석하신 분들은 무진장 많았는데.. 막상 후기 구경하기가 왜 이렇게 힘든지...

참석하지 못하신 분들을 위해 후기를 작성하기로 마음은 먹었는데.. 벌써 한달이나 흘러버려서 내용이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그래서 후기는 간단하게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용이 부실한 것에 대한 변명이 아닙니다. 그렇습니다.)

애자일 코리아 2017의 시간표는 아래와 같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 키노트 1과 딥러닝이 바꾸는 애자일 테스팅, 키노트 2, 애자일 코치를 위한 코칭 리더십, 애자일 한때의 유행인가, 코끼리 움직이기 실전편: 삼성인터넷 월드 베스트 브라우저를 꿈꾸며를 들었습니다.

행사 당일 발표 영상은 컨퍼런스에 참석한 분들에게만 공개되었기 때문에 공유해드릴 수는 없고, 회고 부분은 공개되었기 때문에 이곳에 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키노트 1은 유명한 ThoughtWorks 의 CTO 분이 발표를 하셨는데, 개인적으로는 기존의 애자일의 문화나 가치관과 같이 공감하기 어려운 내용이 아닌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내용을 쉽게 전달해줘서 좋았습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애자일을 경험하면서 느끼는 아키텍쳐의 중요성에 대한 내용이 다뤄져서..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건 아니구나 라는 안도감이... 그리고 마이크로 서비스에 대한 내용을 내가 좀 더 공부해봐야겠다라는 정보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딥러닝이 바꾸는 애자일 테스팅은 애자일 테스팅의 테스트 접근법이나 자동화 내용을 기대하고 들어갔었는데.. 관련 내용이 아니라서 중간에 나와서 정확한 내용을 모릅니다. 발표 영상이 공유되었으니 다시 한번 들…

Whole Team Approach to Agile Testing 교육과 Nordic Testing Days 2017 에 다녀온 이야기

한국 시간으로 6월 5일부터 9일까지 회사 돈(엄밀히 말하면 정부 예산)으로 외국에 교육도 받고 컨퍼런스도 다녀왔습니다.

저는 블로그에 다녀온 후기를 적었다고 생각했는데, 회사에서 세미나를 진행하면서 자료 준비하다가 블로그에 적었다고 착각하고 적지 않은 듯 합니다.

다녀온 이야기를 글로 쓰는 것도 좋겠지만, 우선은 회사에서 세미나로 발표한 영상과 자료가 있어서 여기에 남겨둡니다.

이번 애자일 코리아 2017에서 강사를 모집하면 다녀온 이야기와 제가 깨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데.. 그런 기회는 찾아오지 못했습니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다 생각하고 좀 더 수련을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사람이 아는 것이 조금 있다 하여 거만하지 않고 항상 겸손히 스스로를 갈고 닦는데 더욱더 열심을 내야겠습니다.

우선 교육에 대한 내용은


에서 보시면 되고,

컨퍼런스에 대한 내용은


에서 보시면 됩니다.

발표자료는



관련하여 이전에 작성했던 블로그 글도 남겨둡니다.

'애자일 테스팅이란 무엇인가?'

애자일 코리아 2017 정리하다가 문득 옛날 생각에 잠겨봤네요.. 배우고 돌아온 것을 잘 내재화하기 위해 연말에는 다시 한번 힘을 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