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선택 기준 - 제조사의 업그레이드를 살펴라.

제가 개인적으로 다음에 다른 안드로이드 단말을 선택한다면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제조사의 업그레이드 능력입니다.

정말 기술력 없는 기업 덕분에 마음고생이 얼마나 심한지.. 다음에 다시는 LG 단말은 구매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국내의 LG에 맞먹는 기업으로는 소니에릭슨이 있습니다. 그런데 소니에릭슨은 아예 부트로더를 언락해버리는 식으로 자기들은 능력이 안되니 너희들이 업그레이드 하라는 식으로 배를 째버리더군요. 차라리 LG도 그랬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뭐가 그리 소중하고 비밀이 많은 건지 패스트부트마저 봉인해서 제품을 내놓는 것을 보면 어이가 없습니다.

이 칼럼은 12월 14일에 올라간 글이고 조회수 1095에 댓글이 3개나 달린 칼럼입니다.

--------------------------------------------------------------------

이번 글에서 제가 얘기하고자 하는 것은 안드로이드에 관한 것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안드로이드의 운영체제 업그레이드에 관한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스마트폰을 구매하실 예정이고 안드로이드를 선택하실 예정이시라면 반드시 확인해야하는 것이 바로 안드로이드 버전입니다.

현재 시중에 출시된 안드로이드 단말에 탑재된 가장 최신의 운영체제는 2.2 프로요입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는 개발자들이 즐겨 먹는 간식을 코드네임으로 사용합니다.

그리고 바로 얼마 전 세상에 소개된 최신의 운영체제는 2.3 진저브레드(생강빵)입니다.

이외에도 안드로이드는 1.5 컵케익, 1.6 도넛, 2.1 이클레어가 있습니다. 3.0은 허니컴으로 예정되어 있고 그 다음버전은 아이스크림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각 운영체제의 코드네임이 A, B, C, D, E, F, G, I로 시작하시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J는 과연 어떤 간식이 있을까요?

서론이 조금 길었습니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안드로이드 단말을 구매하실 때에는 되도록 최신의 운영체제를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제조사가 업그레이드 해주겠다는 것을 믿고 낮은 버전의 안드로이드 단말을 구매하시는 마십시오.

왜냐하면 제조사의 업그레이드 정책과 능력 그리고 의지가 실제로 있는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을 구매하실 때에는 좋든 싫든 간에 2년의 노예계약을 맺습니다.

그런데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 속도는 매우 빨라서 평균 1년에 1~2번의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즉, 2년이면 적어도 2번 많으면 4번의 운영체제 버전 업이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만약 제조사가 이런 운영체제의 버전 업을 지원할 정책이나 능력이 없다면 그 회사의 안드로이드 단말은 구매하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안드로이드 마켓의 많은 앱들과 새로 나오는 앱들은 많은 경우 하위 호환성을 가지는 경우보다는 새로 나오는 운영체제에 맞춰서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즉, 지금 2.2 프로요 최신 단말을 구매한다고 하여도 2년 동안 제조사가 운영체제의 업데이트를 지원해주지 않는다면 짧으면 반년 길어야 1년 뒤에는 여러분의 스마트폰은 사용할 수 있는 앱이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여러분들에게 절대로 LG나 삼성의 단말을 구매하시지 않기를 추천해드리는 바입니다.

트위터에서 제가 국산 스마트폰을 사지 말라고 말한다며 저를 블록하시는 분까지 있으실 정도지만 전 여러분들은 절대 국산 스마트폰은 구매하시지 않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이유인즉 국내 안드로이드 단말 제조사들은 적어도 2년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꾸준히 업데이트 할 능력도 정책도 없는 껍데기뿐인 회사들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며칠 전 LG는 트위터 상에서 옵티머스 원의 생강빵 지원이 CPU 때문에 업데이트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가 안드로이드 개발자의 반박에 하루만에 옵티머스 원의 생강빵 지원을 약속한 적이 있습니다.

웃지 못 할 해프닝이죠.

국내 제조사들은 안드로이드가 무료라고 알고 있지만 사실 안드로이드는 무료라고 보기 힘듭니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무료인 안드로이드를 자기 입맛대로(사실 통신사 입맛이죠..) 수정하기 편하다는 이유로 덥석 물었을지 모르지만 그런 식으로 수정을 심하게 해버리는 바람에(대표적으로 SKT의 SKAF나 LGT의 위피 탑재 같은 것을 들 수 있죠..) 안드로이드의 버전 업에 맞춰서 운영체제를 버전업한다는 것이 엄청난 인력과 개발 비용이 들어가는 양날의 검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옵티머스 Q의 경우도 얼토당토 않는 위피 탑재로 2년이 넘는 개발이 걸렸다면서 다른 제조사가 모두 이클레어를 탑재할 때 도넛이 탑재된 채 출시되었고, 출시 당시 이클레어까지만 업데이트를 한다 하였다가 유저들의 성화에 프로요 업데이트까지 지원할 예정인 단말로 정책이 바뀌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옵티머스 원의 생강빵 지원 약속으로 인해서 트위터 상의 옵티머스 Q 사용자들은 진저의 난이라 하며 옵티머스의 생강빵 지원을 LG에 요청하고 있지만 과연 LG가 생강빵 지원을 할 능력이 될지는 의문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즉, 일관된 업데이트 유지 정책이 없는 국내 제조사의 단말이나 소니 에릭슨과 같은 제조사의 단말은 선택하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나 국내 통신사의 입맛에 맞춘 반쪼가리 단말을 찍어내는 국내 제조사의 단말 선택은 최악이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여러 가지 단점이 있지만 외국 포럼들을 통해서라도 지원을 받을 수 있는 HTC와 같은 회사를 추천해드립니다.

꼭 HTC가 아니더라도 적어도 2년간 여러분의 스마트폰을 꾸준히 업그레이드 해 줄 수 있는 그런 회사를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아니면 구글의 레퍼런스 폰인 넥서스 S와 같은 단말도 좋은 선택입니다.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이쯤에서 줄일까 합니다.

마지막으로 정말 여러분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구매한다면 제조사가 운영체제 업데이트를 적어도 2년은 지원해 줄 수 있는 회사인지 꼭 따져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1. 세월이 조금 흘러 내용을 추가한다면 업그레이드 능력으로 볼때 삼성도 그다지 나쁜 선택은 아닌 것 같습니다.

    하지만 만약 삼성 제품을 구매하기를 원하신다면 되도록 외국에서 동시 출시되는 제품을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전용 모델의 경우는 여러가지 제약이 많은 편입니다.

    전 다음번에도 과연 안드로이드를 선택할지..

    전 아마도 다음에는 아이폰을 살 것 같습니다.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