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스마트폰은 나와 세상을 연결해주는 다리가 되었다.

11월 15일에 올라간 저의 두번째 칼럼입니다. 조회수는 879를 기록했네요..

--------------------------------------------------------------------

이전 글에서 스마트폰을 구매하시기를 원하신다면 진정 스마트폰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것인지 생각해봐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렇다면 전 무엇때문에 스마트폰을 구매했을까요? 얼마나 기다리고 기다렸으면 옵티머스 Q가 발매되자마자 구매했을까요?

제가 스마트폰으로 가장 하고 싶었던 것은 트위터였습니다.

요즘은 주변에 웬만한 분들은 트위터라는 서비스에 대해 모두 알고 계시지만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아주 짧게 말씀드리면 예전의 미니홈피같은 서비스입니다.

전 어떤 계기로 트위터를 시작하게 되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마 흥미위주로 가입을 했었던 것 같은데 가입 이후에도 적응하지 못하고 한참을 버려두었다가 어느 순간부터 정말 미친듯이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믿지 못하시겠지만 전 미니홈피도 제대로 운영해본적도 없는 사람입니다. 그런 누군가와 관계를 맺고 내 일상을 공개하는 서비스에 그다지 흥미가 없었습니다.

그런 제가 지금은 트위터로 인해 일상의 많은 것이 바뀌었습니다.

제가 트위터로 인해 변한 것들을 꼽는다면

첫째는 제가 다시 블로그를 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지금도 글을 열심히 쓰거나 하지 못하지만 무엇인가 꾸준히 글을 적고자 하는 열망을 가지게 해 준 것이 트위터였습니다.

트위터는 한번에 적을 수 있는 내용이 140자로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내용이 너무 함축되어서 때아닌 오해를 불러 일으키거나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정확히 전달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블로그를 하게 되었습니다.

둘째는 제가 책을 썼다는 것입니다.

트위터에서 만난 나눔육아라는 모임에서 한 아이의 아빠로서 작은 글을 써서 여러 사람들과 같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트위터에는 이와 유사하게 생면부지의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하나의 결과물을 내는 활동이 매우 많습니다. 책을 쓰는 사람들도 있고 '떼창'이라는 노래를 부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서로의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무엇인가를 한다는 즐거움을 트위터는 저에게 주었습니다.

세번째는 여러 컨퍼런스를 진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는 겁니다.

2010년 한해에만 UXCamp Seoul, SW Testing Camp, UX Symposium 2010 3개의 컨퍼런스를 다른 사람과 모여 기획하고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그 와중에 정말 많은 분들을 만나고 그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모임에 저를 연결해준 것은 트위터의 한줄의 글이었습니다.

네번째는 제 개인적인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자리를 좀 더 많이 만들 수 있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제약이론이라는 경영기법을 사람들에게 전파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 당장은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지 못하더라도 누군가는 알아주고 누군가는 필요하다는 생각에 열심히 주변에 제약이론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러한 개인 세미나를 진행하기 위해 사람을 모으기 힘들었다면 지금은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여러 사이트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기 때문에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더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트위터는 정말 제 생활 곳곳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새로운 지식, 새로운 사람, 새로운 이야기를 끊임없이 제게 전해줍니다.

점점 트위터에 의존하는 생활이 길어지면서 전 트위터를 통해 언제나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그 무엇인가가 필요했고 그런 필요를 채워주는 것이 지금의 스마트폰이 되었습니다.

최근의 컨퍼런스 현장에 가면 달라진 풍경이 컨퍼런스 중간중간마다 트위터에 질문이 올라오고 해당 질문에 다른 사람들이 실시간으로 답변을 해주면서 보다 많은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을 심심찮게 봅니다.

지난 월요일(11월 8일)에 있었던 UX Symposium 2010 행사가 끝난 후에 행사가 진행된 하루 동안 오고 간 트윗만 320명의 사람들이 1122개의 트윗을 올렸고 순수 RT가 총 397개 RT에 덧붙여 쓴 글은 80개 그래서 순수 트윗이 645개라는 어마어마한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트윗, RT 등은 트위터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잘 모르시는 분들은 무시하셔도 됩니다.)

어쨌든 제가 길지 않은 글에서 계속 트위터 얘기를 하는 걸까요?

여러분도 스마트폰을 사시면 트위터를 하셔야 한다는 얘기를 하고 싶은 건 아닙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스마트폰을 어떻게 쓸 것인가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보면 어떤 사람들은 MP3로 어떤 사람들은 PMP로 쓰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어떻게 사용하든 그건 각 개인의 자유입니다.

이런 스마트폰의 사용 용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조사 결과 인터넷으로 조사된 적이 있습니다.

필요할 때마다 실시간으로 검색을 하는 세상, 세상과 통하는 또 하나의 창구로 인터넷은 스마트폰을 통해 우리 세상에 한발 성큼 다가와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사셨거나 스마트폰을 사신 분들 중 스마트폰을 어떻게 써야할지 잘 모르시는 분이 계시다면 트위터와 같은 서비스를 시작해 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나와 관련이 없을 것 같던 세상과 나를 이어주는 새로운 다리.. 그것이 저에게 있어 스마트폰의 의미입니다.

매일 매일이 똑같을 것 같았던 일상에 새로운 연료를 끊임없이 공급하는 연료탱크.. 그것이 지금의 제 스마트폰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