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쿼티 단말의 비애 - 구글 너마저...

이 칼럼은 2월 18일에 올라간 칼럼으로 조회수 915에 댓글 3개를 기록했습니다.

사실 많은 분들이 공감할만한 주제는 아니었지만 솔직히 구글에 좀 많이 실망했던 사건이었습니다.

그러고보면 현재 출시된 쿼티 단말들의 쿼티가 제각각인 것은 어떤 표준이 없다는 이야기일테고 그렇다면 이것에 대한 논의가 먼저 시작되어야 할것도 같습니다.

어쨌든 지금도 참 아쉬운 기억입니다.

--------------------------------------------------------------------

얼마 전 옵티머스 Q는 프로요(Android 2.2) 업데이트가 있었습니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어찌 되었든 프로요 업데이트는 이루어졌고, 너무나 오랫동안 기다려왔었기 때문에 저도 얼른 프로요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제가 그토록 프로요 업데이트를 기다렸던 것은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뭐니 뭐니 해도 프로요에서만 맛볼 수 있는 업그레이드 된 앱들 때문이었습니다.

중요 편지함이 적용된 Gmail과 보다 개선된 Youtube와 같은 앱들을 정말 사용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 중에서도 정말 기다렸던 앱 중 하나는 바로 Google Korean IME입니다. 즉, 구글에서 만든 한국어 키보드입니다.

물론 옵티머스에는 다양한 입력방식의 키보드가 제공되지만 생각처럼 편하지 않습니다.

쿼티(QWERTY) 식 키보드는 한국어 입력 시 키 간격이 너무 좁아서 생각처럼 입력이 쉽지 않고, LG 자체의 키보드(EZ 한글)은 피쳐폰일때는 울며 겨자 먹기로 사용하던 거지만 스마트폰에는 왠지 모르게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아내는 이미 몇 달 전부터 사용하던 구글의 키보드를 정말 사용해보고 싶었습니다.

몇 번 사용해 보았는데 정말 편하더군요. 입력속도도 빠르고 정말 좋았습니다.

서론이 길었네요.

어찌 되었든 프로요를 업데이트 하고 구글 키보드를 깔았습니다. 정말 좋더군요.

그런데 옵티머스 Q는 일반 다른 스마트폰과 조금 다른 것이 하드웨어 쿼티 키보드가 있습니다.

이 하드웨어 쿼티 키보드로 입력을 하려는 순간 전 절망에 휩싸였습니다. 한영키와 기호키가 작동을 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이전에도 옵티머스는 일반 개인 개발자분들이 만드신 딩굴 키보드와 같은 앱을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이유인 즉 이런 앱들이 하드웨어 쿼티를 지원하지 않아서 하드웨어 쿼티를 사용할 경우 알 수 없는 에러를 출력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그래도 구글이라면 이런 것은 고려해서 앱을 만들어 줄 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나 봅니다.

현재 출시되는 스마트폰에서 하드웨어 쿼티 단말을 채용한 단말은 많지 않습니다.

LG의 옵티머스Q와 안드로 원 그리고 모토로라의 모토 쿼티, 소니 에릭슨의 X10 미니 프로 정도의 단말이 하드웨어 쿼티를 채용하고 있습니다.

하드웨어 쿼티 단말이 적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문제는 단말이 워낙 적다 보니 대부분의 앱에서 이에 대한 지원이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일반적인 스마트폰은 화면 크기의 제약 때문에 가로화면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제 아내의 경우에도 가로 화면을 쓸 이유가 별로 없더군요.

하지만 하드웨어 쿼티를 채용한 단말은 가로화면을 사용하는 빈도가 훨씬 높습니다.

키보드가 화면에 표시되지 않기 때문에 훨씬 많은 내용을 화면으로 보면서 작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편리함도 앱이 지원해주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구글마저 이런 지원이 없다는 것이 조금은 아쉽습니다.

쿼티 단말을 2개나 만든 LG 역시 일전에 로드 타이핑이라는 앱을 내놓았을 때 하드웨어 쿼티를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런 일련의 사건들을 보면서 우리가 웹에서 얘기하는 접근성과 마찬가지로 우리들이 사회적인 약자들에 대한 배려가 너무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앱을 제작하는 많은 개발자분들이 하드웨어 쿼티 단말을 사용하는 이용자들을 배려하여 앱을 만들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