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카드 소팅 소개

------------------------------------------------------------

1. 사용성 테스팅(Massive and Rapid Usability Testing)

 가. 사용성 테스팅의 정의

 나. Rapid Usbility Testing

 다. Massive Usability Testing vs. Rapid Usability Testing

2. 사용성 테스팅 계획(개발 수명주기에서의 사용성 테스팅)

 가. 사용성 테스팅은 언제 수행하나요?

3. 참가자 선정

 가. 사용성 테스팅에 얼마나 많은 참가자가 적당한가?

 나. 사용성 테스팅에서 사용자란 누구인가?

4. 사용성 테스팅 수행

 가. 사용자 테스팅
  - 사용자 테스팅 소개
  -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 작성
  - 관찰실
  - 테스트 진행
  - 회고 그리고 보고서
  - 체크리스트
  - 사용자 테스팅의 장점과 단점

 나. 카드 소팅
  - 카드 소팅 소개

 다. 소원의 나무

5. 정리(?)

------------------------------------------------------------

실로 오랜만의 연재 재개이기에 홀로 감개 무량합니다.

흠흠..

이번 글은 Rapid Usability Testing 의 2번째 주제인 카드소팅입니다.

처음 기획 당시에는 간략히 소개하고 넘어가려고 했지만 연재가 중단된 동안에 글을 쓰기 위해 다시금 카드 소팅을 찬찬히 살펴보니 그냥 한번의 포스팅으로 끝내기에는 내용이 어려울 수도 있고 내용도 방대한 편인지라 사정에 의해 몇번에 걸쳐 나눠서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솔직히 몇편의 글로 카드 소팅을 소개할지도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카드 소팅을 다른 디자이너분들처럼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은 아니기 때문에 모든 내용을 잘 알지도 못하고 잘못된 내용을 전달해드리지는 않을까 두려운 마음도 있지만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이 글을 읽으실 어떤 분이 분명 댓글로 알려주시리라 믿고 있습니다.

자.. 그럼 카드 소팅으로 빠져보도록 하겠습니다.

------------------------------------------------------------

카드소팅은 대략 1980년대 초반부터 사용된 기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확히 누가 시작했고 누가 만들었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카드소팅은 웹 사이트나 어플리케이션에서 메뉴구조와 같이 어떤 기능들에 대하여 그룹을 구성하는데 사용하는 기법입니다.

그러니까 잘라내기와 붙여넣기, 표 작성, 그립 삽입 등과 같은 여러 기능들이 있을 때 각 기능들의 유사성을 구분하여 그룹을 구성하는 기법입니다.

카드소팅은 디자이너들은 매우 흔하게 사용하는 기법이지만 테스터들에게는 좀 낯선 기법이기도 하고 솔직히 배워도 어디에 어떻게 사용해야할지 좀 난감한 구석이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카드 소팅을 메뉴 구조를 테스트하고 개선안을 제안하는 용도로 사용합니다.(결국은 디자이너가 한 작업을 다시 한번 더 수행하여 검증하는 작업이기에 디자이너가 하는 역할과 거의 동일합니다. 어떤 분들은 이런걸 시간낭비, 돈낭비라고 하시지요..)

카드 소팅은 크게 2가지로 나뉘어집니다.

첫번째는 참여자들에게 그룹을 구성할 단위들이 기재된 카드를 나누어주고 스스로 그룹을 만들어서 카드를 분류하게 하는 열린 카드 소팅

두번째는 참여자들에게 정해진 그룹 안에 카드를 분류하게 하는 닫힌 카드 소팅

2가지로 나뉘어집니다.

언제 어떤 방법을 적용하느냐는 그때 그때에 따라 달라집니다.

저의 경우에는 그룹을 생성할 때에는 열린 카드 소팅을 생성된 그룹에 대한 각 카드의 상호 관련성을 측정할 때에는 닫힌 카드 소팅을 사용합니다.

2가지 방법을 하루에 같은 참여자 그룹을 대상으로 모두 진행하는 경우도 있고 필요하다면 열린 카드 소팅과 닫힌 카드 소팅을 구분해서 다른 참여자 그룹을 통해 진행하기도 합니다.

닫힌 카드 소팅만을 진행하는 경우는 많지 않고 열린 카드 소팅을 진행한 후 열린 카드 소팅에서 만들어진 그룹을 대상으로 닫힌 카드 소팅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카드 소팅은 종이에 인쇄된 인덱스 카드를 사용하거나 웹서비스나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한 가상카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구글에서 카드 소팅으로 검색해보시면 정말 많은 어플리케이션과 웹 서비스를 찾으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대체로 종이에 인쇄된 인덱스 카드를 사용하는 방법을 선호합니다.

그렇다면 카드 소팅에는 몇 명의 참여자가 필요할까요?

2004년 툴리스와 우드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15명의 표본 규모에서 전체 데이터와의 상호 관련성이 0.90이라고 얘기하고 있습니다. 즉, 일반화시키기는 힘들지만 최소한 약 15명의 참여자가 필요하다고 얘기할 수 있습니다.

카드 소팅은 다른 Rapid Usbility Testing 기법들에 비해서 조금 많은 참여자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저는 신뢰도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거나 단순히 기존 카드 소팅 결과와의 상관 관계 검증을 할 경우에는 10명정도의 사용자만으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만약 카드 소팅의 주제가 어렵거나 카드 개수가 너무 많다면 좀 더 많은 사람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

막상 카드 소팅을 어떻게 수행하는 것인가에 대하여 글로 쓰려고 하니 어려운 부분이 있네요..

관련해서 예전에 보았던 동영상을 소개해 드리려고 했는데 동영상을 찾지 못했습니다.

해서 조만간 실제로 카드 소팅을 진행하는 워크샵을 진행하고 워크샵 내용으로 내용을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나중에 워크샵이 진행된다면 많이 참여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댓글

  1. Kim Jongha19/9/11 11:40

    으흠~ 저희 사이트에 적용시켜봐야겠네요 - wisedog

    답글삭제
  2. 제 마루타가 되어 주실 의향은 있으신지..

    무료로 진행해 드리고 데이터는 제 블로그에 개제하는 것으로.. 흠흠..

    답글삭제
  3. mickeyjiwan30/9/11 20:21

    얼마전에 기술경영공부하는 친구가 추천한 책 'Gamestorming : A Playbook for Innovators, Rulebreakers, and Changemakers '를 한창 보고 있는데, 테스트와 관련해서 많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카드 소팅도 재미있겠네요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쓸모 없는 구글 드라이브 관련 미립자 팁..

제가 사는 아파트는 지역난방입니다. 난방비는 유량을 기준으로 계산되는 방식입니다. 지난 달에 이사하고 지역난방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난방을 하다가 난방비만 50만원이 나오는 폭탄을 맞았습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매일 매일 유량을 확인하면서 춥게 살고 있습니다. 아파트가 정말 최악중의 최악이라서 단열 자체가 안됩니다. 제 블로그를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지은지 이제 겨우 20년된 아파트의 샷시가 어찌나 부실하던지 외풍 차단 자체도 안됩니다. 정말 올해 겨울에는 단열도 안되고 외풍도 심한 아파트에서 난방비를 아끼기 위해 정말 눈물겹게 보내고 있습니다.(사실 난방의 의미는 거의 없다고 보아도 무방한 환경입니다.) 이런 곳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살아야할지 생각하면 더 눈물납니다. ㅠㅠ 어쨌든 그래서 매일 매일 유량을 체크하고 가상의 난방비를 계산하는 시트를 구글 드라이브에 만들어서 매일 매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내님께서 이왕 만든거 매일 매일 기온을 알면 기온에 따라서 얼마나 더 쓰고 덜 쓰는지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특명을 내리셨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자동으로 매일 매일의 기온을 구글 드라이브에 자동으로 입력시킬 수 있을가(머.. 매일 매인 손으로 입력하는 것도 방법이긴 합니다. 어차피 매일 유량도 수작업으로 기록하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저라는 사람.. 워낙에 게을러서 입력값이 하나에서 최저기온, 최고 기온을 포함한 3가지로 늘어나는것이 너무 귀찮아서..)를 고민한 결과를 간단하게 공유해볼까 합니다. 도데체 이런 팁이 어느 분에게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알아두시면 좋을 2가지 팁을 공유합니다. 첫번째 팁은 매일 매일의 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을 자동으로 얻어오는 방법입니다. 프로그래밍을 좀 하실 수 있는 분, xml 데이터를 좀 다룰 줄 아시는 분은 아주 쉽게 기상청이나 다른 기상 예보 사이트에서 xml을 분석하셔서 해당 데이터만 파싱해서 불러오는 방법이 있습니다만.. 저는 그런 거에 까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