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9월 09일 ~ 09월 15일

  • 카발 (비밀결사): Valve의 Half-Life 기획 과정 http://t.co/Wi0KOtW posted at 08:06:13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9월 02일 ~ 09월 08일 http://t.co/JIgQKbh posted at 10:42:05
  • 웹 접근성 품질마크 심사 기준 안 공개 http://t.co/yaL6dy0 posted at 11:41:09
  • 주석을 달기 어려운 이유 http://t.co/giAuWAS posted at 12:28:19
  • RT @agiletalk: 대학을 취업률로 평가하니까 알바라도 해서 돈 벌거나 대학원에 진학해도 다 취업률 올리려고 하는거다. 대학이 취업사관학교인가? 대학은 말 그대로 학문을 배우는 곳이지 취업을 위해 다니는 학원이 아니다! posted at 15:26:27
  • MBC 라디오 2시의 데이트에 김제동과 김어준 총수가 나오는데 쓰러지겠습니다. 김어준 총수를 상대로 김제동씨 절대 꿀리지 않아요.. 큭... posted at 15:37:14
  • RT @dogsul: PD수첩 '쇠고기협상편'을 연출한 김보슬 PD가 남편과 유학을 가면서 '기적의 책꽂이'에 책을 10박스 기증해 주었다. 초췌해진 그녀는 좀 쉬고 싶다고 했다. 대법원 무죄 확정판결이 나왔는데 김재철 사장은 그녀를 징계하겠단다. 지랄이 풍년이다. posted at 15:49:05
  • 성공적인 프로덕트 매니저가 되려면? (The Successful Product Manager) http://t.co/lLJQ29E posted at 10:32:10
  • This App Lets You See the Invisible Universe Around You [Apps] http://t.co/DLdWrSb lu2300 posted at 00:57:54
  •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 검색창 너머엔 무엇이 있는가?: 웹툰#10 http://t.co/1JMMAor via @minix01 posted at 01:54:23
  • 한국에서도 펠리칸이 있었다? http://t.co/py0uXBz posted at 16:52:55
  • '착한 가격'은 나쁜 가격이다. http://t.co/vKn70ap posted at 18:36:07
  • 여직원에게 남자화장실까지 청소시키는 교장 http://t.co/l9nleCS posted at 08:24:19
  • 영어도 못하는 외교관들,주재국에서 뭘하나 보니 http://t.co/eRLnmFi posted at 08:32:20
  • 터틀랜드 에 대한 평가등록!(4점)조금 비싸긴 하지만 재미있습니다. 다만 가격에 비해 관람시간이 너무 짧아요. 대신 안내하시는 분들이 잘 안내해줍니다. 어른... http://t.co/0wIADHC #GOLDinCITY posted at 15:30:52
  • Introduction to Context Aware performance testing http://t.co/dTjvAnA #swtesting posted at 07:06:37
  • 안철수-꼬꼬면,박근혜-신라면블랙,그럼 전여옥은? http://t.co/2nNLYsu posted at 07:31:09
  • 대통령 직속의 민간기구? 방통심의위의 구조적 모순. http://t.co/l4IUVgE posted at 14:11:37
  • 웹접근성이 보장되는 웹사이트를 위한 도구 및 조언 http://t.co/DjJVwOe posted at 14:32:01
  • Pinocchio http://t.co/JhIsNhA posted at 19:33:36
  • 효과, 효율 그리고 만족 (effectiveness, efficiency and satisfaction) http://t.co/pZnr1dv posted at 21:36:02
  • “[xper] 9월 정기모임” 모임에 참여하였습니다. http://t.co/kbHYhnZ posted at 22:15:03
  • [Agile2011] Applying the lean startup model to the Enterprise: Jez Humble http://t.co/sgNARDE posted at 23:31:03
  • 기획을 잘 하려면 기획이 아닌 것에 더욱 노력하라 http://t.co/RAodJ1j posted at 00:29:29
  • RT @oisoo: 키보드가 온통 정의감으로 쓰나미를 이루는 이들이여. 정작 연예인이 저지른 잘못보다 몇 배나 더 큰 잘못을 저지르고도 활개를 치면서 살아가는 고위층들이 많습니다. 그분들께도 그대들의 정의와 열정과 타발과 애국심을 유감없이 발휘해 주실 수는 없나요. posted at 06:16:54
  • Google Goggles Now Works Automagically on Your Android Phone [Google] http://t.co/HSK0xcoe #lu2300 posted at 07:38:27
  • 국회의원들의 강남 술집 '간담회',칵테일바 '의정활동' http://t.co/R6U629LC posted at 07:41:15
  • 제122차 TOC 포럼 정기 오프 모임 (2011년 9월 15일, 목, 19:00-21:00)안내 http://t.co/1WOJNdzi via @seri_org 오시면 저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막!! 이래... 제약이론 관심 있으신 분들은 오세요. posted at 10:37:28
  • 요새 하는 거 없이 바쁘네요.. 블로그에 사용성 테스팅 연재도 마무리 해야는데 맘처럼 쉽지가 않네요. 추석 연휴에 터틀랜드에 갔다왔는데 육지거북 사육 뽐뿌오네요. 그런데 사육 쉽지도 않고 비싸기까지 하네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이 세상.. posted at 13:56:28
  • 육지거북 키우시는 분 계신가요? 키우기 어렵나요? 우리 나라는 불법으로 애완동물 유통하는 경우가 너무 많아서.. 합법적으로 육지거북 입양해서 키워볼까 고민중인데. 네이년 카페 같은 곳 말고.. 직접 키우시는 분들 정보 좀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posted at 15:39:50
  • Scrum and XP – Beyond the trenches http://t.co/s5jKTDDj posted at 22:52:02
  • Everbody wants Change, but nobody likes to Be Changed http://t.co/AWiAvOPA posted at 22:53:04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