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9월 23일 ~ 09월 29일

Dynamic Views 적용 후 적응이 되지 않아서 후딱 원래 스킨으로 변경했습니다.

Dynamic Views 적용 후 가장 어려운 점이 내 마음대로 편집이 힘들다는 거네요..

  • RT @n0lb00: 안철수씨 부친 안영모 원장 부산 범천의원 48년 이야기 http://j.mp/ovLY5Z posted at 08:23:51
  • RT @estima7: 성문종합영어의 저자이신 송성문씨가 별세하셨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런데 왜 제 중고교시절에 맹목적으로 그 책으로만 영어공부를 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더 창의적으로 공부하는 방법이 있었을텐데 후회가 됩니다. posted at 08:26:02
  • MB정부가 추진하는 '병역면제 명문가' 정책을 아십니까? http://t.co/k0ZAJQb8 posted at 08:36:25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9월 16일 ~ 09월 22일 posted at 10:28:10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9월 16일 ~ 09월 22일 http://t.co/jKeqwmCA posted at 10:28:48
  • 기쁘다!!! 나는 꼼수다 업데이트 하셨네~~ 만백성 맞으라~~~ 온 청취자여 다 일어나라~ 다 찬양 하여라. 다 찬양 하여라.. 다 찬양 찬양 하여라~~ posted at 11:41:24
  • 최근에 여러 경로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를 고루 고루 만져보다 보니 이 두 운영체제는 사용자에게 요구하는 경험이 분명 다름에도 불구하고 안드로이드 앱을 아이폰 앱의 복제품처럼 만드는 일부 개발사들의 사고 방식에 의문이 생긴다. 그럴거면 만들지나 말던지 posted at 16:17:41
  • 이승만을 건국의 아버지, 동상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님들. 이 동영상을 보세요. http://t.co/sbguxZIv posted at 16:39:06
  • 인생에서 룸살롱 가는 재미가 최고.역시 한나라당 http://t.co/kkO0YtcT posted at 09:01:32
  • 전자책 만들기 - 종이책을 작두로 자르고 스캔해서 PDF ebook 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http://t.co/x9Trz70j 관건은 돈이군요... posted at 06:48:09
  • 게임기획자는 프로그래밍 공부를 얼만큼 어떻게 해야 하나 (5) http://t.co/I60sqQZ6 posted at 06:52:28
  • Simulating a Project by Resampling Velocity http://t.co/CJMdKRpj posted at 06:54:08
  • Something Mobile: 눈먼 개발자 - 침묵돌연변이 http://j.mp/o7ap2b posted at 12:31:46
  • RT @pump1346: 이번에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요금제 만들기 운동을 하는데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페이스북 주소 : http://t.co/1leA7sHX 아고라 주소 : http://t.co/owjCj7l3 posted at 17:40:37
  • 부자 아빠 둔 아이,태어나자 청약통장에 주택만 10채 http://t.co/V4OwAftR 저는 제 아들에게 원칙(인간으로 태어나 지켜야 할 것들)에 따라 살 수 있는 삶을 물려주고 싶습니다. posted at 09:09:48
  • 박원순 펀드에 과연 투자를 해야하는건지 확신이 안드네여. 기껏 투자했는데 딴나라 2중대와 야권 단일화 한다며 사퇴하시는건 아닐지.. 걱정이 돼서.. 전 이번에 야권 단일화로 민주당 후보가 나온다면 투표 안할 생각이거든요. 여러분은 어케 생각하시나요? posted at 09:12:54
  • 김대중 전 대통령이 없는 민주당은 앙꼬없는 찐빵도 아니고 그냥 폐기처분해서 버려야할 곰팡이 핀 썩은 빵부스러기일뿐.. posted at 10:21:35
  • ::원순닷컴:: :: "우리가 바라는 서울은 000한 서울이에요!" 하고 외쳐봐요! http://t.co/Tc6jVaAW posted at 17:00:33
  • EVA의 패턴, 프레임워크, 아키텍트 이야기 http://t.co/vImYL6WI posted at 21:53:56
  • Old Wine in New Bottles and New Wine in Old Bottles http://t.co/sTY1Osng posted at 07:14:14
  • 영화 '도가니'의 실제주인공과 숨겨진 공범 http://t.co/bUEqKZip posted at 08:40:31
  • 구글에 서식중인 제 블로그에 몇몇 광고 수익과 위젯을 포기하고 Dynamic Views 를 적용해보았습니다. 적용해본 소감으로는 보기에는 좋아보이는데.. 운영하는 사람이 수정을 어떻게 할 수 있을지 도무지 감이 오지 않네요. posted at 10:47:13
  • 우선 몇일 운영해보고 예전으로 돌아가야 할 것 같네요. 우선은 월별로 글을 정리하는 방식으로 설정해 보았습니다. 한번 오셔서 구경해보세요. http://t.co/VqSiK8jT posted at 10:47:17
  • 동아일보의 정정보도문. http://t.co/0nD0MZo3 posted at 11:41:07
  • 이런 서비스가 있었으면 좋겠다.. 매일 아침 내 카드의 남은 이용한도를 문자로 찍어주는.... 카드 쓸때마다 내 카드에 이용한도가 얼마나 남았는지 계산하려니 머리가 뽀개질 지경이다. posted at 14:06:33
  • 1번 강추. RT @PresidentYSKim 나경원의 다음 행보는, 1. 쪽방촌 일일 체험 2. 시장통 순대국밥집 일일 아르바이트 3. 탑골공원 박카스장사(?) 체험...어느게 좋노? posted at 14:22:45
  • 사용자가 A라는 기능 또는 서비스를 원한다고 하자. 이때 제품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서 이미 A라는 기능 또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항변한다고 하자. posted at 14:42:27
  • 회사 입장에서는 이미 제공하는 기능 서비스를 몰라주는 사용자가 원망스러울 것이다. 하지만 정말로 사용자가 잘못이라며 사용자탓을 하는 회사는 이미 글러먹은 회사다. 중요한 것은 사용자가 그 A라는 기능 또는 서비스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posted at 14:43:04
  • 수백, 수천가지의 갖가지 신기능과 삐까뻔쩍한 기능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중요치 않다. 단 하나의 기능이라도 사용자가 진정 원하는 기능이나 서비스를 사용자가 원하는 그 때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나라는 그런 노력을 얼마나 하는지... posted at 14:43:49
  • 웹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자동화는 어떤걸로 할까? http://t.co/Z3ElYgUz posted at 19:40:29
  • Psychological Usability Heuristics http://t.co/sPVXT9Na posted at 07:13:19
  • Agile at scale – The small scale http://t.co/kM6Rnesk posted at 07:15:55
  • 2011 TOC conference http://t.co/ZygNoCaL posted at 07:16:48
  • RT @uxfactory: Measuring Usability with the System Usability Scale (SUS): Measuring Usability: http://t.co/fo6tjEoJ posted at 08:04:08
  • RT @uxfactory: Measuring Usability with the System Usability Scale (SUS): Measuring Usability: http://t.co/fo6tjEoJ posted at 08:04:20
  • RT @oisoo: 빛보다 빠른 물질을 발견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이 의미를 상실하고 타임머신 제작이 가능하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타임머신이 발명되면 저는 먼 과거로 가서 최초로 시험제도를 만든 사람을 죽지 않을 정도로 패고 오겠습니다. posted at 08:06:03
  • RT @golbin: 무엇보다 킨들과 애플이 비슷한 점은, 컨텐츠를 무기로 시장에 진입했다는 것. 애플은 음악으로, 아마존은 책으로. 그러니 컨텐츠 같은 지식 산업은 개무시하는 우리나라에서 그런게 나올 수 있을리가 없지. posted at 08:07:21
  • [겸손한개발자, 거만한SW:18] 특수해보다 일반해를 추구하자! http://t.co/lqIZnPVg posted at 08:09:58
  • 아, 이제 경제는 어디로 가나?글로벌 위기, 그리고 각하 http://t.co/wAfJ1hqH posted at 08:15:41
  • RT @impeter701 [아이엠피터]주한미군의 10대 여학생 성폭행과 침묵하는 한국 http://t.co/pDHx81qi posted at 08:22:03
  • 2011 한국 TOC 경영 컨퍼런스입니다. Agile PM 이라는 세션도 있는데 궁금하기는 하네요.. 관심 있으신 분들은 한번 참여해보시는 것도.. http://t.co/83dADCr3 posted at 10:34:36
  • 조삼모사와 프레이밍 이론 http://t.co/IYJptuZM posted at 12:54:58
  • RT @STA_STEN: 무료로 교육도 받고 SW테스트 엔지니어로 취업도 할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 정부지원 채용연수사업 주변에 많은 홍보 부탁드립니다. http://t.co/cj47ty5H posted at 14:23:33
  • RT @dogsul: 서울시장 '야권단일후보'를 선출하는 국민 경선 선거인단에 등록하는 방법입니다. 10/1정오까지 전화와 인터넷으로 등록하면 됩니다. 여러분이 주인공입니다. 전화 :1688-1003, 인터 : win2011.or.kr! posted at 14:28:04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