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18일 ~ 11월 21일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16일 ~ 11월 18일 http://goo.gl/fb/e3NiY posted at 22:08:24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Status Bar에 날짜 표시하기 - Date In Tray http://goo.gl/fb/MnVYf posted at 22:38:09
  • 안드로이드폰의 스샷과 화면 녹화를 간편하게 - Android Screenshots and Screen Capture http://bit.ly/9obEU2 #fb #twitter #lu2300 posted at 06:37:07
  • Overview of Software Testing and Why it is Essential! http://bit.ly/bInBis #fb #twitter posted at 06:39:58
  • 어제 페이스북에서 한분이 친구관계를 끊으시면서 저에게 쪽지를 보내셨습니다. 한줄로 요약하면 넌 너무 시끄러워.. 한동안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전 페북, 트위터, 버즈, 미투데이 서비스를 이용합… http://bit.ly/b2YJ4m posted at 08:18:39
  • RT @DracoKr 앵그리 버즈가 보여주는 안드로이드 단편화의 의미 http://bit.ly/c3Yn4T 생각보다 저 게임이 안돌아가는 폰이 많군요 posted at 08:43:51
  • 오늘 아침 LGT 3G망 안테나는 떠 있어도 인터넷이 자꾸 끊기네요. 19금이라 트래픽 폭주하는걸까요? 서울 동쪽 끝에서 서쪽 끝까지 쭉 그러네여.. posted at 09:04:26
  • 사람들은 구글과 페북을 비교하지만 둘은 분명 다르다. 그래서 누가 더 나은 결과를 보일지 사뭇 기대된다. 구글은 광고 위에 모든 걸 건설하고 페북은 관계 위에 모든 걸 건설한다. posted at 09:11:57
  • RT @egoing: 갑과 을의 갈등 중 한꼭지가 시간의 불균일성이다. 명령은 금방이고 일은 오래걸리는데 갑이 아무리 천천히 명령해도 을된 입장에서는 시도 때도 없이 지시하고 말바꾸는 것처럼 여겨진다.이들은 같은 일로 묶여 있지만 완전히 다른 시간이 지배하는 세계에 산다. posted at 09:14:46
  • RT @egoing 또한 잊지 말아야 할 것이 누구나 갑이면서 동시에 을이라는 점이다. 이 사실을 모두가 까맣게 잊고 산다는 점은 참 놀라운 일이다. posted at 09:25:59
  • 언제나 따땃하던 내 옵큐가 루팅 후 차갑게 식어버려 손이 시렵다. 공초할까? #lu2300 posted at 12:22:06
  • RT @HRG: UX에 대한 오해가 넘치고, 진짜가짜 UX 전문가 논란에, 검증안된 이론 방법론 원칙이 적용되고, 기존의 비즈니스가 UX로 둔갑하고, 조직 내 이해관계 목적으로 사용되는 등... UX의 본질보다는 이해관계가 먼저인 것 같아 안타깝다. posted at 12:27:54
  • RT @HRG 협업은, 먼저 각 분야에 대한 깊이있는 전문성을 갖춘 구성원들이 모여야 하고, 내가 옳은 말을 하는 것보다 내가 말한 것이 상대방에서 받아들여지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 속에서 잘 이루어진다. posted at 12:27:55
  • RT @tomais7 ActiveX를 활용할 수밖에 없다면 배포 및 업데이트라도 통합했으면 좋겠다. 이 회사 저 회사에서 기능 단위로 도입하다보니 금융이나 지불 관련 기능이 필요한 사이트는 정체를 알기 힘든 ActiveX를 연달아서 계속 설치해야 된다 posted at 19:08:22
  • RT @imwonil 잔존결함 예측과 #테스트_ 완료조건 - Art of SW #Testing 책에서... #테스팅_ http://sten.kr/bbs/tb.php/free/10241 posted at 19:09:24
  • RT @imwonil Security #Testing 에 대해 간단하게 잘 정리한 내용...요즘 아주대 대학원생 들과도 보안성 #테스팅_ 주제로 토론하고 발표하며 지식을 쌓아... http://sten.kr/bbs/tb.php/free/10264 posted at 19:11:26
  • [PLoP] Rebecca Wirfs-Brock의 Nature of Order I. http://bit.ly/bbx4CB #fb #twitter posted at 06:51:24
  • 국내 최초의 우분투 가이드북 "Welcome to Ubuntu" 예약 판매 시작 http://bit.ly/debizW #fb #twitter posted at 06:51:24
  • 김장훈이는 이런 기사 보면 안 후달리냐? http://kr.blog.yahoo.com/fastidio4/1249051 #fb #twitter posted at 06:53:14
  • 어제 소비자고발에서 종교시절의 방문판매 현장을 보고 있자니 2천년 전 예수님의 호통이 다시 들리는 듯 하다.. posted at 20:49:23
  • 오드리 헵번 생각보다 많은 영화를 찍었네요. 이 시대 우리의 영원한 아이콘이 아닐지.. 영화로 말년 그녀의 행적으로 영원히 사랑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봅니다. posted at 20:50:47
  • 자동화 (Automation) http://bit.ly/9icwoF #fb #twitter posted at 11:30:41
  • http://yfrog.com/eism4ij 작지만 사용자를 위한 배려.. 찾아보세요.. posted at 12:27:57
  • RT @DracoKr 저도 같은 생각 RT @bugbear5 한번 외산 스마트폰 써보니까 더이상 국내 스마트폰은 못 써주겠다-_- 이건 애국심의 문제가 아니다. 국산 스마트폰엔 애플보다 더한 사용자 & 소비자 깔보기가 흐르고 있다. posted at 13:40:15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