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26일 ~ 11월 28일

  • 50 Free Apps We're Most Thankful For [Downloads] http://lifehac.kr/f7oc7b posted at 06:37:34
  • 사용성을 한마디로 한다면 피드백이라 할 수 있을 것이고 UX는 그 피드백을 포함해서 느끼는 만족감과 같은 경험이라 할 수 있다. 사용성 테스트는 쉬어보이지만 그 결과로 UX를 개선하는 것은 간단치 않다. 같… http://bit.ly/gM6biT posted at 09:12:09
  • RT @OEHAN: Combinatorial Testing with Negative Values http://bit.ly/fmIzpZ PICT의 강점이 여기서 드러난다. 하지만 유사과제에 여러차례 재사용될 조합이라면 '~'기능이나 Invalid를 조합에 고려하는건 비추. posted at 09:24:18
  • RT @OEHAN Testers, Stay Frosty. Fight Tester Fatigue http://bit.ly/gGLuGu 과제 초반과 막바지에서 버그에 대한 테스터의 반응, 정말 공감됩니다. 나에게도 Tester Fatigue가?ㅋㅋㅋ posted at 09:24:39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21일 ~ 11월 25일 http://goo.gl/fb/Vhv3C posted at 09:30:00
  • RT @taeuk 결국 발의했나요? 덜덜덜..RT @gaiaville: 좀비PC 법안발의. 이 아저씨들아 백신설치가 먼저 아니라 ActiveX 못쓰게 하는게 먼저란 말야. posted at 10:46:13
  • RT @youthinking #배움소개_ RT @dobiho: 한국HCI연구회 12월 세미나,12월10일,http://bit.ly/hk6ET3 posted at 10:53:22
  • Barcamp Seoul 은 다음주 토요일로 일정 변경 후 소식을 못듣겠네요.. 발표 준비를 해야하는 건지.. 흠.. 취소된건가? 조용하네... posted at 10:54:34
  • 안드로이드에 날개를 달다 '성능향상 앱 12선' http://bit.ly/gE92eF posted at 22:03:15
  • 프로젝트의 완료 http://homo-ware.tistory.com/146 posted at 23:02:57
  • RT @n0lb00 RT @hankjoo: 192개국 대상 최초 간접흡연 관련 연구 결과 이로 인해 매년 600000명 사망. 특히 아이들 위험.. #보행중금연_ .http://bbc.in/gsQVJa posted at 00:41:35
  • RT @zerasion 고길동은 이시대의 진정한 선인이었음. 외계인, 말하는타조, 말하는공룡, 조카자식, 이웃집혼혈백수를 모두 끌어안고 조금의 불평만으로 감당해낸다는건 범인의 그릇으론 불가능함. @Hanalmaru posted at 00:41:49
  • RT @n0lb00 Freemium 게임의 뒤틀린 심리학 http://bit.ly/fxXXNx posted at 00:43:38
  • 소매치기 하는 사람은 그 사람을 욕해야하는 것일까? 그 사람을 소매치기하도록 만든 사회를 욕해야하는 것일까? 결함을 만든 사람을 욕해야하는 것일까? 결함을 만들어지게 한 프로세스를 욕해야하는 것일까? posted at 00:46:56
  • RT @ioriy2k 국회의원 연봉 5% ‘기습 인상’ http://bit.ly/f39nVm 지금 이 때에 자기들 밥 그릇 생각하고 있는 국회의원님들, 참 대단하십니다. 당신네들 연봉 삭감해서 국방비 지원하라면 하시렵니까? ㅎㅎ posted at 00:47:09
  • RT @soundyou: 악명 놓은 모 보안 기업에 ActiveX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금감원과 금융기관 통해서 이야기했더니,마구 씹어 버리고 자기들은 그런 문제 없을 거라 그런다.본인들이 ActiveX를 만든 Microsoft보다 더 보안에 대해서 잘 아는가? posted at 00:52:05
  • 옵큐 프로요 업데이트가 된다면 가장 먼저 올라올 정보는 루팅 방법이 될것이다. 이 쓸모없는 프리로드 앱은 프로요 때 제발 만나지 말았으면 좋겠다.. 오즈메신저, 목시어메일등등.. #lu2300 posted at 12:25:45
  • RT @JerryWeinberg Those who know "how" will always have jobs, but the one who knows "why" will always be their boss. posted at 13:56:48
  • TED: 게임이 뇌에 보상하는 7가지 방법 http://bit.ly/g1NNed posted at 07:39:29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