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13일 ~ 11월 16일

  •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회사 하나 없는 IT강국 - 글로벌 소프트웨어를 꿈꾸다 http://emptydream.tistory.com/3102 #fb #twitter posted at 18:00:05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0년 11월 03일 ~ 11월 13일 http://goo.gl/fb/bVe6s posted at 18:22:24
  • RT @miyabi77: 훌륭한 프로젝트 관리를 위한 4가지 필수 요건. 1. 적절한 사람을 구한다. 2. 그들에게 알맞은 일을 할당한다. 3. 항상 동기부여한다. 4.팀이 결속하게하고, 그 상태를 유지하도록 돕는다. (나머지는 허드레관리업무다.) #book1369 #데드라인 posted at 19:58:09
  • RT @ReadLead SWOT, 4P, 3C 등의 전략 프레임들은 모두 디지털 방식의 사고를 요한다. 아날로그적 현상을 디지털 프레임 안에 억지로 구겨넣다 보니 전략사고의 결과물은 현실과 거리감 있는 번지르르한 가상 현실로 귀결될 때가 많다. ^^ posted at 20:03:25
  • 이사를 하고 변한 점.. 무려 아침에 해가 뜬다. 거기다 밤에도 환하다. 덕분에 애가 잠을 안잔다.. 그리고 24시간 따순 물이 나온다.. 참고로 이전에 살던 집은 지하 5미터 창문도 없던 토굴집.. posted at 09:28:59
  • RT @hangulo "여기가 오바마 앉았던 자리야" 이제는 관광 명소 http://durl.me/3iq8e 도덕시간에 "김일성이 앉았던 의자를 보관하며 신성시하는 북한괴뢰집단의 행태"를 비난했는데, 세상이 어찌 된거지? posted at 09:31:34
  • MB에 맞선 변호사, 법정서 울먹인 까닭 | Daum 미디어다음 http://bit.ly/aKvSdz #fb #twitter posted at 14:02:02
  • 도널드 노만의 Definition, 빅 벅스턴의 Theme, 이건표의 Insight (UX심포지엄 후기) http://asteray.egloos.com/2711195 #fb #twitter posted at 06:16:07
  • RT @blurblah 주 5일 근무를 하면서 나를 비롯한 많은 직장인들이 주말이 짧다 하지만 사실 그 이틀만 꼬박 다 놀아버리면 난 일년에 100일쯤은 노는 것. 스트레스 때문이라는 핑계로 낭비하기엔 너무 아까운 시간들이다. posted at 07:12:35
  • RT @tomais7 안드로이드 마켓은 아쉬움이 많지만, 유료앱을 불법 배포하는 블랙마켓들이 정식 사이트의 버금가는 서비스 체계와 마켓 앱을 드러내놓고 배포한다면 심각한 문제로군요. http://goo.gl/rVz8X posted at 07:19:17
  • 1주일간의 휴가와 지옥같던 이사를 마치고 첫 출근길.. 허리가 너무 아프다. 날은 춥고.. 훌쩍.. 쉬지도 못했어.. ㅠ.ㅠ posted at 07:21:06
  • 이 시간에 지하철 7호선 사람 왜케 많나여? 낑겨 죽을거 같아요.. ㅠ.ㅠ 월요일부터 징징대기.. posted at 07:23:16
  • RT @sopiria UX Symposim 정리를 잘 해놓으셨네요 ^^. 비영리 단체 프로그래머의 UX Symposium 참가기3 http://webtalk.textcube.com/47 posted at 07:25:55
  • RT @lifedefrager: 아침을 대치동 신선 설농탕에서 먹었는데, 새벽 기도 모임이 있었나보다. 교회 목사님...은 아닐거라고 믿어보고, 간부인지 전도사인지 모르겠지만 재개발을 해서 교회 주변에 아파트를 짓고 교회를 증축해야 한다고 떠드는걸 보니 참으로 참담하더라. posted at 07:44:31
  • 계속되는 재부팅 결함의 원인은 180개가 넘는 앱을 하나 하나 모두 설치해본 결과 Date in tray의 설정 하나 때문이었다.. 헐.. ㅠ.ㅠ #lu2300 이거 땜에 공초만 4반했다. posted at 21:00:54
  • 하지만 아무리 공초를 해도 프로텍트 걸린 앱을 설치 후 재부팅 시 설치 정보가 사라져 앱이 실행되지 않는 결함은 해결이 안되는데 원인을 아시는 분 계신가요? #lu2300 대표적인 앱은 paypal, iMBC 등.. posted at 21:02:24
  • RT @multikorean '박태환 출전 남자계형 400미터 결승 ' -_- 방송자막이라도 박태환 말고 세명 이름 적어주면 안되겠니? posted at 21:08:01
  • RT @apptalk_android 스마트폰은 나와 세상을 연결해주는 다리가 되었다 http://bit.ly/9xhy4g posted at 21:37:58
  • RT @n0lb00 멋지다! RT @coreacom: RT @ohdall: 페루 대통령이 이코노미석을 타는 이유는 "내가 전용기 한번 안타면 학교 하나 생겨" posted at 22:01:05
  • RT @dobiho 11월 11일이 World Usability Day 였군요 http://bit.ly/cokr3N posted at 22:07:01
  • RT @dobiho world usability day는 2005년 UPA에서 시작했는데 한국은 UPA챕터가 없어서 안한모양.UPA한국지부를 만든다는 얘기도 오래된것같은데... http://bit.ly/9sOXOF posted at 22:07:15
  • Beautiful testing http://cartoontester.blogspot.com/2010/11/beautiful-testing.html #fb #twitter posted at 23:27:28
  • RT @zockr 드라마 보면 정말 한심한 것이… 성균관은 남색 스캔들에 활쏘고 놀다 끝나는 곳이고, 회사는 윗대가리가 아랫놈들 이간질이나 시키고 맨날 일은 안 하는 곳이다. 예전 [한지붕 세가족]처럼 그냥 있을법한 일이 나오는 드라마는 없는 거냐? posted at 00:00:08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UX Symposium 2010을 끝내고 http://goo.gl/fb/d8Zb6 posted at 00:19:22
  • #fb #twitter Clue: A 5 Second Test Service http://bit.ly/cTTP4s posted at 00:39:28
  • 2010 UX Symposium 후기 http://uxcosmos.tistory.com/111 #fb #twitter #uxsym posted at 06:40:34
  • Software Testing-The Basics http://bit.ly/9dLgZa #fb #twitter posted at 06:42:05
  • 특집 : Logitech 태양광 무선 키보드 K750 살펴보기 http://engt.co/9mSw2O #fb #twitter 마우스는? posted at 06:45:47
  • RT @withsanghee: 초과근무를 심하게 하다보면(일이 좀 길어지겠다 싶으면) '에라 모르겠다.그냥 쉬엄쉬엄 늦게까지 하자.' 라는 생각이 든다.더불어 '아... 저사람은 일도 잘 못하면서 왜 일찍가나?'라는 생각도 문득 든다.일 못한다고 늦게까지 남아야 하는 것은 아닌데. posted at 08:28:23
  • RT @dohunkim 옵큐를 보니 맹모삼천지교가 생각이 나는군요. 아무리 명기라도 어미가 관심이 없고 사는 환경도 그지 같으니 -_- #lu2300 posted at 13:29:07
  • RT @istoriae 결론이 없는 회의들의 공통점: 1) 참석자들 중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없다. 2) '무엇이 잘못되었나?'보다는 '누가 잘못했나?'에 촛점을 맞춘다 posted at 13:35:42
  • 계절은 겨울인데 밥 먹으니 졸리다.. ㅠㅠ posted at 13:36:34
  • 주변에 열정적인 사람들은 만나면 즐겁다. 하지만 한가지 걱정스러운 것은 저 열정이 10년 후 20년 후에도 지속될까? 라는 생각.. 저 열정을 훗날에도 같이 나눌 수 있음 좋을 거 같은데.. posted at 13:38:05
  • 우선 나부터도 확실히 2년전보다는 열정이 많이 사그라들었다. 핑계는 가족과 금전.. 자유롭지 못하고 돈 없다는 건 단순히 핑계인걸까? 나 정말 많이 게을러진듯.. 내년에는 어떻게 나를 열정적으로 태울 수 있을까? posted at 13:39:29
  • 95~96 난 사회문제와 학생운동에 미쳐 있었다. 99~03 난 게임에 미쳐 있었다. 04~05 난 호주에 빠져있었다. 06~ 난 테스트에 빠져있다.. posted at 13:45:29
  • 처음에는 테스트를 잘하고 싶었고 다음엔 프로세스를 잘 만들고 싶었고 그 다음에는 성능 다음에는 보안 요즘은 사용성을 주력으로.. posted at 14:12:45
  • HCI 이벤트를 지도위에서 보기 http://dobiho.com/?p=757 #fb #twitter posted at 15:02:51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슬라 악세사리 구매 후기

테슬라를 구매하면서 알리와 네이버 페이에서 이런 저런 악세사리를 정말 엄청나게 구매했습니다. 스파크 13년의 경험을 총동원해서 어머 이건 꼭 사야지~~ 라고 생각되는건 모두 구매해봤습니다. 실제 비용은 쿠폰과 포인트로 조금씩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구매한 제품과 구매 링크 그리고 간단한 후기만 남겨보도록 하겠습니다. 1. 하이패스(AP500S) 뭐.. 얼마 안 있으면 하이패스가 필요없어진다는 얘기도 있지만.. 시범 사업 이후에 전국 고속도로에 설치되려면 아직 멀었고 뭐.. 말이 필요없는 필수품이죠.. 테슬라 카페이서 추천하는거 구매해봤습니다. TKC에서 공구하는건 이걸 구매하고 나서 알게 되었네요.. 네이버 공식샵에서 구매했습니다.  설치 후 동작은 잘 되는데.. 센터 콘솔 안에 위치한 시거잭에 설치하고 뚜껑을 닫았더니.. 음량을 최대 5로 설정해도 동작음이 잘 들리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이게 제대로 결제가 된건지 안된건지 알 수 없는게 유일한 불만이고.. 작고 잘 동작하고 좋습니다. https://smartstore.naver.com/gair/products/4776415369 2. 액정 보호 필름(스코코) https://brand.naver.com/skoko/products/9882239107 좋다고 해서 구매해봤는데..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미묘하게 크기가 안맞습니다. 테슬라 모니터 테두리가 곡면이라서 그런것 같습니다. 샵에서 붙여 달라고 했는데.. 제래도 붙지 않고 계속 기포가 생깁니다. 점착력이 떨어지는건지.. 혹시 몰라서 한번 더 구매해서 다시 붙여보려고 합니다. 무엇보다 비싸기 때문에.. 무반사 이런거에 큰 관심 없으시면 다른 적당히 저렴한거 구매하시는게 나을 것 같기도 합니다. 3. 도어 커버(카마루) https://blessauto.kr/products/37263 생각보다 얇고 얘도 생각보다 잘 안맞습니다. 미묘하게 좀 큽니다. 제가 똥손이라서 잘 못붙여서 그런것일 수도 있습니다. 막상 붙이고 나면 감촉도 좋고.. 관리하기 편합니다. 브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