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넥서스 4 와 아이폰 4S의 간단 비교

지긋지긋했던 2년간의 노예 계약을 끝내고 작년 말 저와 제 아내는 손전화를 바꿨습니다.

개같은 통신사의 노예계약이 싫어서 저는 천조국에서 손전화를 사왔고, 제 아내는 중고로 손전화를 사서 개통했습니다.

원래는 제 아내도 저와 같은 넥서스 4로 개통시켜주려고 했는데, 아내가 아이폰을 사달라 하더군요.

그래서 아내는 아이폰 4S를 저는 넥서스 4로 기변을 했습니다. 아이폰 5는 노예계약도 싫고 LTE도 싫고 그래서.. 그냥 다음 기회에...

덕분에 아이폰과 안드로이드를 비교해볼 수 있는 귀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시점에서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을 비교하는 이런 사용기는 정말 뻘글에 쓸데 없는 글 같기는 하지만... 그래도 써봅니다.

쓰레기 같은 LG U+를 고집하면서 써볼 수 없던 동경하던 아이폰을 처음 받아서 써보니.. 왜 아이폰이라 하는지 알것 같더군요.

최근 애플의 주가가 추락하고 사람들은 애플이 혁신을 잃었다 하지만 저는 그래도 애플만이 가지는 고유함은 얼마간은 더 갈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래는 지극히 제 주관적인 비교이기 때문에 그냥 재미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1. 키보드
아이폰이 100배는 더 정확한 것 같습니다. 대충 눌러도 척척 제가 원하는 글이 입력됩니다. 안드로이드는 아무리 설정을 바꾸고 키 크기를 바꿔도 오탈자가 너무 많다는게 함정..
하지만 아이폰은 키를 길게 눌러서 숫자를 입력하거나 기호를 입력하는 기능이 없다는건 단점입니다. 안드로이드 쓰다가 아이폰 키보드 쓰려니 조금 불편합니다만 그래도 입력은 정말 잘됩니다.

2. 액정 크기
단연코 저 개인적으로는 아이폰이 더 마음에 듭니다. 크기나 밝기나 선명도나 아이폰이 압도적이라고 봅니다. 넥서스 4는 너부대대 안이쁩니다. 그리고 화면이 크다보니 손에 잡히는 느낌도 그닥 좋지 않습니다.

3. 실제 사용은 저에게는 아이폰이 훨씬 좋습니다. 다만 불편한 것은 잠금 화면이나 바탕 화면에 위젯을 넣을 수 없다는 건 정말 불편합니다. 어떤 정보에 접근할때마다 앱을 뒤적거려야 하는건 정말 스트레스입니다. 그런면은 안드로이드가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4. 배터리
아이폰이 훨씬 오래 갑니다. 넥서스 4도 대기 전력은 매우 뛰어난 편이지만 화면을 켜는 순간 커스텀롬이고 커스텀 커널이고 머고 간에 그냥 광탈입니다. ㅠㅠ

5. 카메라
누누히 얘기하지만 아이폰이 압권입니다. 넥서스 개 쓰레기

6. 구글과의 친화성
단연코 안드로이드죠.. 아이폰은 최신 iOS에서는 구글 관련 서비스 쓰기가 쉽지 않습니다.

7. 아이폰 지도
써본적 없습니다. 개 쓰레기.. 구글맵 짱!! 하지만 아이폰 구글 맵 은근 결함 많습니다. ㅡ.ㅡ

8. 가계부
문자 자동 입력 안되는 아이폰 너무 불편합니다. 머.. 보안이나 기타 이유때문에 그런다지만.. 불편한 건 사실..

9. 앱스토어
아이폰 앱스토어는 구글 플레이보다 앱 찾기 더 힘듭니다. 아.. 그동안 구글 플레이 욕하고 다녔는데.. 아이폰 앱스토어도 만만치 않네요.. 그래도 미국이나 다른 나라 앱 구하기는 앱스토어가 더 편하네용.. 구글 플레이는 그냥 안되네용..루팅해서 구하는것도 이젠 지겹고..

10. 무선 인터넷
iOS 결함 때문에 안잡힙니다. 후.. 언제 수정해줄런지..

11. 뒤로가기
다들 아시다시피 아이폰은 물리적 버튼이 홈버튼 달랑 하나입니다. 이 녀석이 하는 일은 앱을 종료(?) 하는 역할이지용.. 앱 안에서 뒤로 가려면 뒤로가기 버튼을 찾아야하는데.. 이게 앱마다 각양각색이라 뒤로가기 겁나 불편하네요.
안드로이드에 익숙해져 있다보니 뒤로가기 위해서 무심코 홈버튼 누르는 일이 빈번해서 은근 짜증입니다.
뒤로가는거 하나만큼은 안드로이드의 압승입니다. 다만 문제는 안드로이드는 이 뒤로가기 버튼이 앱마다 진짜로 뒤로가거나 앱을 종료시키거나 아주 제 멋대로라는것이 좀 그렇죠..
어쨌든 아이폰에 최소한 뒤로가기 버튼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그 다음에는 메뉴 버튼...
안드로이드는 최근 젤리빈은 기본으로 뒤로가기, 홈, 최근 실행한 앱 이렇게 3개 버튼으로 바뀌고 메뉴 버튼이 빠졌는데.. 흠.. 그냥 호불호가 좀 갈리는 느낌입니다.
어쨌든 아이폰은 좀 갑갑해요..

이래 저래 써보니 어느게 더 좋다고 얘기하는건 이제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아이폰이 발전해온만큼 안드로이드도 많은 발전을 이루어서 각자 개인의 생활에 맞춰 쓰면 될 것 같습니다.

저처럼 구글의 노예로 사는 사람에게는 확실히 안드로이드가 편하긴 합니다. 하지만 아이폰도 그 나름의 매력이 장난이 아니네요.. 다음 아이폰이 구글과 좀 더 친해진다면 전 아이폰을 선택할 것 같습니다.

위에 적은 내용 외에 또 생각나는 내용이 있으면 계속 수정할 예정입니다. 혹시 궁금한 것 있으면 물어봐 주세요.

그리고 다음에는 넥서스 4에서만 유용한 앱들을 몇개 올려볼 생각입니다.

블로그가 테스팅 얘기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넥서스 4 자랑질만 남았네용.. 쿨럭 쿨럭..

댓글

  1. 한글 키보드는 여전히 답이 없지만, 라틴어 키보드는 gesture input 쓰면 요긴할때가 많답니다. 항상 그렇게 입력하긴 좀 그렇긴 하지만요.

    답글삭제
  2. 저건 니 생각이고 아이폰 쓰레기고 스티브 시체 화형 해야 함 전 애플 안티 입니다.

    답글삭제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터를 통해서 도출되어야 합니다.

위와 같은 테스트 케이스에 추가적으로 …

샤오미 Mi A2 구매 후기

작년에 구매해서 잘 쓰던 제 픽셀이 올 초부터 비실비실 대더니 이제는 아무리 충전을 해도 충전기를 뽑으면 1분도 못버티는 그런 상태가 되어서 어쩔 수 없이 울며 겨자먹기로 새로운 폰을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픽셀이 사진도 잘 찍히고 무엇보다 픽셀 1은 사진 원본 이미지로 평새 무제한 업로드라는 어마어마한 메리트 때문에 기기 변경 하고 싶은 생각은 1도 없었는데.. 살다 살다 배터리가 아주 나가버리는 진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누리망에 찾아보니 배터리 교체는 어려울 것 같더군요. 저는 똥손인지라.. ㅠㅠ

그래서 폰을 장만해야하는데.. 저는 가난한 유부남이기 때문에 픽셀 3 같은 고가 폰은 엄두도 못내겠고..

저는 구글 순정 오덕후라서.. 삼성이나 LG나 그런 폰 안좋아합니다. 샤오미는 더더구나 싫어합니다. MIUI 저는 적응 못하겠더군요.. 이젠 늙어서 그런가...

그래서 안드로이드 원 단말을 구해보자.. 라고 검색해 보니..

우리 나라에서는 샤오미의 Mi A1, 샤프의 아쿠오스 같은 폰이 있던데.. 흠.. 마음에 안듭니다.

최근에 LG에서 나온 Q9 One이 정말 정말 탐이 났는데.. 썩을 LG U+ 전용이라서 저는 가개통 중고를 어디서 구해야 하는데.. 중고 가격이 40만원입니다. 큽.. ㅠㅠ 이것도 비싸다면 비싼거고.. 가개통 중고라는 것이 찜찜해서.. 이것도 아닌 것 같고..

그래서 이것 저것 찾아보나 20만원이면 구매할 수 있는 샤오미 Mi A2를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구매 후 몇일 사용해 보니 싼 이유도 있지만 아주 몹쓸 폰은 아니네요.. 개인적으로 느낀점과 장단점에 간단히 적어보겠습니다.

디자인은 그냥 무난하다.. 정도입니다. 딱 옛날 디자인이네요. 노치가 없는 걸로 만족합니다. 위와 아래 베젤이 광활한 옛날 디자인입니다.

성능이라고 해봐야.. 저는 그냥 음악 듣고 메일 확인하고 그런 용도이기 때문에 크게 느끼지 못하겠네요.

배터리는 부족하다는 분들도 계시던데.. 저는 지금까지 중고폰만 쓰다가 정말로 한 5년만에 새폰을 만져보니 불만이 없습니다. 그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