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2년 11월 16일 ~ 2012년 11월 22일

  • RT @Paro_C: 에스컬레이터에서 열심히 걸어가는 사람들. 위험하게 그리 걸어다니시는거 좋아하면 그냥 계단 이용하세요! 괜히 안걷는다고 앞사람에게 뭐라하지 말고! 에스컬레이터는 걷기 싫은 사람들을 위해 만든거임. #fb posted at 07:55:24
  • 연봉 5천 받는 33살 아들에게 생활비 주는 '청와대 엄마' - http://t.co/bBKNvVWj posted at 08:26:18
  • RT @Nsomeday: 요즘 일본인들이 저지르고 있는 말뚝테러에는 극히 분노하면서,그들이 오래전부터 정치,경제,학교,경찰,군대등에 박아놓고 지원해온 ‘인간말뚝’들에 대해서는,분노하기는커녕 오히려 다시 권력을 쥐어주겠다는 40%의 사람들..이 기막히고 불편한 진실... posted at 08:28:51
  • RT @_HyejinLee: Heuristic이란 단어는 어려운 질문에, 불완전할수 있지만 적절한 답을 찾는데 도움을 주는 간단한 과정으로 Eureka 와 그 어원이 같다고. 요즘 "좋은 UX" 이야기 할때 많이 나오는 단어. posted at 08:29:45
  • RT @studioego: 몇달전부터 예상을 했다만, 안철수씨는 이미지로만 먹고 사는 중소기업출신의 MB의 재림이라는 생각이 들었음. MB도 이미지로 당선되었으니 뭐 -_-;; posted at 18:36:49
  • Mini book: Agile Transition http://t.co/Mm761lI4 posted at 07:41:06
  • 지난 한주동안 정말 오랫만에 미칠듯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테스트를 했습니다. 아주 짧은 시간에 제품 전체를 이해하고 테스트 방법을 고민하고 테스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물론 개발자가 물심양면으로 많은 도움을 줘서 가능했지만 posted at 17:53:00
  • 사실은.. 그다지 힘들게 일하지 않았는데도.. 눈의 실핏줄이 모두 터지고 안압이 높아져서 눈도 제대로 보이지 않아서 주말 내내 미친듯이 쉬웠는데도.. 충혈된 눈이 낫지를 않네요.. posted at 17:53:09
  • 아직 2주는 더 해야는데.. 걱정입니다. 나이도 어린데 벌써 마음의 열정에 몸이 못따라가는것 같습니다. 운동을 해야는데.. 쉽지를 않네요.. posted at 17:53:11
  • 아들 녀석이 다니던 어린이집에 안간지 1주일이 넘었습니다. 공동육아를 이해하지 못한 아내의 뜻이기도 했지만.. 지난 8개월간 아들 핑계로 정시 퇴근하면서 업무 성과도 좋지 못한 저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들에 대한 부담감에 저도 동의하고 말았습니다. posted at 17:57:33
  • 아이 키우기 쉽지 않네요. posted at 17:57:40
  • 제가 워낙에 영업이나 문서화를 잘 못하는지라.. 저와 같이 일하는 사람들의 스트레스도 만만치 않았을텐데.. 정시에 퇴근까지 하니.. 불만이 많을 수 밖에 없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다 제가 부족한 것인데.. 서운한 마음은 쉬이 사그라들지 않네요.. posted at 17:57:59
  • 그래서 저번주에는 원없이 야근도 해봤습니다. 아주 쪼끔.. 전 문서화나 영업에는 잼병인데.. 그냥 맘껏 테스트만 하고 테스트 연구만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철없는 생각을 하루종일 쳐질러 자고 일어나서 뜬끔없이 해봅니다. posted at 17:58:05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2년 11월 09일 ~ 2012년 11월 15일 http://t.co/prWEEgWB posted at 18:04:08
  • 롤코2 루저전2 대박.. 전재산 2천9백원.. posted at 23:41:49
  • 롤코2 루저전2 전재산 2천9백원에 이제는 부러진 화살까지..풉.. posted at 23:44:25
  • 롤코2 루저전2.. 그냥 경찰 부르지.. 주민투표는 왜? posted at 23:46:37
  • 롤코2 루저전2 이제는 투표소 바꿔치기까지.. 깨알같구나.. 왜 나만 가지고 그래... posted at 23:48:42
  • 아침에 모처럼 마음을 이쁘게 먹고 일찍 나왔는데.. 이건.. 늦게 나오나 일찍 나오나 길 막히는건 차이가 없군요.. 월요일 아침 비까지 오더니 버스가 움직이질 않네요.. 서서 가는데 힘드네요.. ㅠ.ㅠ posted at 07:32:48
  • 테스트 방법과 결과에 대해서 객관성을 강요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갑갑합니다. 설득도 힘들고.. posted at 07:36:22
  • 사실 테스트 결과와 방법의 객관성은 원자에서 핵 주위를 도는 전자의 정확한 위치를 알아내는것과 마찬가지 아닌가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posted at 07:36:38
  • 모든 것은 확률일 뿐이고 그 확률을 조금이라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것인데.. 이걸 무조건 100%로 강요하시면.. 흠.. posted at 07:36:44
  • 제가 애자일을 접하고 린과 제약이론을 공부하고 현업에 깔짝거리며 적용한지 벌써 4년정도 된거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애자일은 어렵습니다. 저도 잘 모르지만 애자일에 대해 방법론, 도구만 강조하시는 분들 보면 좀 갑갑합니다. posted at 07:50:00
  • 애자일이라는 가치가 세상에 나온지 10년입니다. 미천한 제가 이 시점에서 애자일 진영에 하고 싶은 얘기는 초심을 기억했으면 합니다. 왜 애자일이라는 가치를 만들었는지... 그 초심을 기억했으면 합니다. posted at 07:51:27
  • 사실 애자일이라 해서 기존의 폭포수 같은 방법론과 큰 차이는 없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리고 한 4년쯤 현업에서 깔짝거려본 제 소감은 애자일이 싫습니다. 너무 힘들어요.. 하다보면 일종의 강박관념이 생긴다고 할까요? 제 자신을 학대하게 되더군요.. posted at 07:53:30
  • 전 그래서 제약이론이 더 좋습니다. 선택과 집중을 하다보면 좀 더 마음에 여유가 생깁니다. 한가지 확실한건 여유를 가질 수 없다면 애자일이든 폭포수든 그냥 지옥이라는겁니다. 전 제일 중요한게 여유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너무 팍팍해요. posted at 07:55:12
  • 아해를 키우다보면 종교에 심취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해의 왜? 라는 질문을 받다보면 세상이 참 달라보입니다. posted at 07:56:43
  • 아해의 왜? 라는 질문에 가장 현명하면서 무책임한 대답은 하나님께 물어봐라.. ㅡ.ㅡ 정말 모든 대답의 끝판 왕인듯... posted at 07:58:20
  • 그냥 개인적으로 내가 볼때는 안철수가 구태정치다.. 문재인이 진심으로 보인다.. 난 단일화가 되더라고 안철수로 단일화 된다면.. 그냥 이번 선거 포기할란다. posted at 08:36:19
  • “xper(엑스퍼) 11월 정모” 모임에 참여하였습니다. http://t.co/tj4CyhoJ posted at 09:19:13
  • 클리어보스가 운영중인 사이트와 SNS 주소입니다. http://t.co/c9DUHWIP posted at 11:25:32
  • 고객인가 동료인가 - QA가 바라본 게임 개발사와 퍼블리셔의 관계 http://t.co/OW0SULNL posted at 11:27:17
  • http://t.co/VDpoHnbC 구로디지털단지 구로호텔 앞 죠스 떡볶이 이용기 posted at 00:14:33
  • 이 나이가 되어서도 제대로 못하는게 있다는거.. 그걸 이제 대졸 신입이 더 잘하기도 한다는 것.. 그 자체로 내 부족함이 용납이 안된다는 건.. 참 힘들다. 내가 잘하는 것보다는 내가 못하는걸 더 잘하라고 닥달을 하니 더 힘들다. 그냥 그렇다. posted at 06:57:29
  • 전 문서화사 워낙에 잼병이라서(거의 초딩 수준) 문서화 깜냥 좀 올려보겠다고 블로그도 하고 SNS도 하고 베타리딩에 번역도 해봤는데 안 올라가요.. 이제 멀하면 될까요? 문서화 자체에 성격이 안맞아요. 이쁘고 친절한거 잘 못합니다. posted at 07:51:36
  • 제가 성격이 워낙에 더러워서 할 말 딱 하구 나면 그 뒤로는 더 이상 구구절절 말하는걸 매우 싫어하다보니 문서 개요나 설명 등등이 매우 부실하다는 것이 문제.. 문제도 아는데 해결이 안되는건 의지의 문제일까요? 어렵네요.. posted at 07:53:31
  • 아내의 운동화 바닥이 닳고 닳아 바닥이 갈라져 물이 샌다. 아내 운동화 하나 맘놓고 사줄 수 없다는게 못내 서글프다. 이게 대한민국에서 애 둘 키우는 집의 현실인걸까? posted at 08:00:29
  • 애가 둘이고 작은애가 이유식을 시작하니 식비를 아무리 쥐어짜고 쥐어짜도 그냥 한 50만원 정도 쓰는 듯.. 거기에 기저귀 사고 보험금 내고 각종 대출금 처리하면.. 절약하면서 사는데도 여유가 안생기는 이유가 무얼까? 재무설계만으로는 한계인가? posted at 08:02:54
  • 세상물정은 잘 모르지만 중소기업 다니면서 월급 박하다는 생각 못해봤고 월급 밀린적도 없는데 이리 살기 팍팍한건 내가 문제인걸까? 분명 나보다 어렵게 사는 분들도 많을텐데.. 내가 배가 불러서 투정만 부리는건지.. 흠... posted at 08:05:08
  • 요즘 테스트를 하면서 새로운 테스트 방법과 도구를 배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전 천성이 테스터인가봅니다. API 테스트도 나름 쏠쏠하게 재미있네요. 로그 보는 것도 재미있고 루비 자동화 스크립트도 배우고 상태전이 테스트로 결함 찾는것도 쏠쏠하고.. posted at 08:11:50
  • API 테스트를 해보니 개발자분들 의외로 예외처리에 취약하십니다. 그냥 명령어만 개발하시고 각 API를 조합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은 심각하게 고민하지 않으시네요. 그런데 이게 API에서 처리해야할지 서비스 개발에서 처리해야할지 좀 애매하네요. posted at 08:13:55
  • 나의 후보 찾기 도우미 결과는 [문재인64%-안철수29%-박근혜7%]입니다. 당신의 결과는? http://t.co/GS6nAiBa posted at 21:20:27
  • 한해 한해가 지나갈수록 어렵지 않은 테스트가 없습니다. 객관적이고 보장 가능한 테스트 결과를 내가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켜켜이 쌓여갑니다. 수행효율성, 사용성, 보안성 그 어느 것 하나 쉬운것이 없네요. posted at 22:52:48
  • 버스 파업한다던데.. 그런걸로 왜 매번 생 지랄 난리 부르스인지.. 애시당초 이해가 가지 않느다.. 파업은 노동자의 당연한 권리 아닌가? 당연한 권리는 무시하고.. 싸잡아 족칠 생각만 하는 것 같다.. posted at 00:10:47
  • 버스 하루 이틀 안다닌다고 지구가 멸망하거나 그러지는 않는데 말이다.. 이넘의 나라는 노동자의 권리는 개무시고 허구헌날 의무만 강조하는 전형적 후진국에서 언제쯤 벗어나려는건지.. posted at 00:10:51
  • 버스 파업한다해서 지하철 타러 왔는데 서울은 파업 안한다하고 이참에 분당선 연장선 체험이라도 해야겠네요. 그런데 도착 예정시간을 보니 버스나 지하철이나 거기서 거기네요.. posted at 07:18:12
  • 지난 밤 타임라인을 보니 박원순 시장님 이하 서울시 공무원들 버스 정상 운행을 위해 많이 애쓰셨네요. 정말 시장님 한분은 잘 뽑은거 같아요. 하지만 아직도 화약고에 불이 완전히 꺼진것도 아니고 이 사태를 어찌 풀어가시려는지 걱정이군요.. posted at 07:20:15
  • 저는 택시를 공공 교통 체계에 편입시키는건 찬성이지만 버스전용차로를 택시가 이용하는 것은 반대입니다. 그리고 저는 버스나 택시보다는 트램과 같은 교통수단이 더 좋던데 그런건 도입 안하는걸까요? 경전철이라는건 언제쯤에나 구경해볼수나 있을지.. posted at 07:22:16
  • 개발자의 오픈마인드는 테스터도 춤추게 합니다. 몇일간 힘들여 테스트를 했는데 개발자가 정말 도움이 되었다는 한마디에 피로가 싹 가십니다. posted at 07:27:21
  • 바쁜 시간을 쪼개가면서 테스트 자동화를 지원해주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개발자분들이 계실때만큼 테스트가 재미있는 때가 없습니다. 그 반대의 경우에는 테스터도 사람인지라 대충 대충 테스트하게 되네요. posted at 07:28:00
  • 가끔은 악에 받혀서 너 죽어봐라 심정으로 혹독한 테스트를 하기도 합니다. 테스터도 사람입니다. 서로 돕는다는 마음으로 함께 해주시는 개발자분들에게는 테스터도 성심을 다합니다. posted at 07:28:12
  • 제 일천한 경험으로 볼때 테스터와 개발자의 가장 큰 차이는 예외사항을 찾아내는 능력인것 같습니다. 테스터는 가능한 모든 경우를 생각하지만 개발자분들은 의외로 단위 기능이 성공하는 경우에 대해 먼저 집중하고 그 다음으로 시간이 되면 전체를 보시더군요. posted at 07:33:27
  • 그러다보니 예외사항에 대한 대처가 미흡한 경우도 많고 사용자의 행동 패턴 등에도 좀 둔감하시더군요. 그런데 테스터가 그런것에 대하여 말할때 그 사실을 인정하는 개발자와 그렇지 않은 개발자가 개발한 프로그램의 품질은 정말 엄청난 차이가 있더군요. posted at 07:33:33
  • 그래서 테스터들이 테스트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posted at 07:33:58
  • 이용해본적도 없는 리브로라는 듣보잡 온라인 서점(저에게는 듣보잡 서점인데.. 크다고 하더군요.. 어쨌든..)이 문을 닫는다길래 든 생각이.. posted at 08:38:08
  • 점점 종이로 된 책도 안나올것 같고.. 수명도 짧아질것 같은데... 사고 싶은 책들 절판되기 전에 얼릉 사야할텐데.. 아.. 돈이.. ㅠㅠ 그냥.. 아침에 우울해져버렸습니다. posted at 08:38:16
  • RT @MeasuringU: Usability testing is artificial: 9 Biases in Usability Testing - http://t.co/llI2QbiF posted at 19:05:36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