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다녀왔습니다.

어제 매일 매일 집에만 있으니 죽을거 같다는 아내의 등쌀에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현충일에 XPER 모임에 나가면서 금요일, 토요일 모두 집에만 있었던 터라.. 어떻게든 달랠 필요가 있었습니다.(하지만 생활비가 떨어져서 외식 없이 저녁 9시가 되어서 집에 들어와 저녁을 먹었더니 또 삐졌습니다. 좋은 남편 되기는 글렀습니다. ㅠㅠ 역시 좋은 남편은 돈이 있어야..)

그 이상하게 생긴(전혀 맘에 안드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가 괜찮다는 분들이 계셔서 호기심 반으로 다녀왔습니다.

저는 솔직히 그 자리에 서울 성곽을 제대로 복원하고(지금 성곽은 기단만 삐뿍 어설프게 복원해놓았는데.. 이명박부터 오세훈에 걸쳐 문화유산에 대한 몰이해가 도를 넘어선 느낌입니다.) 민속촌 같은 테마 파크가 들어섰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박씨 일가의 사유재산으로 전락한 민속촌을 대체할 만한 테마파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트위터에 올라오는 민속촌 트윗을 보다보면 정말 불끈 불끈 가고 싶지만 참고 있습니다.)

가서 보고온 소감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건물은 정말 맘에 안드는데..

안에 들어간 내용은 꽤 알차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번에 가서 간송문화전과 웨타 워크숍 판타지제왕의 귀환을 보고 왔습니다.

웨타 워크숍 판타지제왕의 귀환은 돈에 비해서는 좀 약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전시물도 잘 알려지지 않는 내용이라서 좀 공감하긴 힘들더군요.

사실 반지의 제왕이나 킹콩과 같은 잘 알려진 내용들의 전시물을 기대했는데.. 좀 그랬습니다.

대신 실물 크기로 재현해 놓았고 생각보다 잘 만들어져서 저희 집 애들 같은 경우는 무섭다고 울부짖더군요.. 허허허허..

간송 문화전은 진품이 전시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평소에 보기 힘든 정말 좋은 전시품들이 대거 나와 있어서 정말 알찼습니다.

그리고 살림터라는 곳에 입주한 가게들의 물건들이 정말 맘에 드는게 많았습니다. 돈만 있다면 정말 싹싹 긁어서 사고 싶을정도로 전 맘에 드는 물건이 많더군요.

건물은 크게 3구역으로 나눠져 있는데 한국어로 건물 이름을 붙인것은 좋았는데 문제는 각 건물 구역의 구분이 쉽지 않다는것이 문제더군요.

각 건물에 별도의 구역이면서도 하나의 구역처럼 붙어 있는데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내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서 애를 먹었습니다.

건물 바깥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내 위치가 현재 정확히 알기 힘들더군요. 각 건물이 통로와 계단으로 얼키설키 연결되어 있어서 길 잊어먹기 딱 좋은 구조였습니다.

왕십리 환승역에서 환승하는 기분이랄까요...ㅡ.ㅡ

제일 큰 문제는 전시장과 매표소가 너무 멀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전시장 근처에 무인 발권기가 있기는 하지만 잘 눈에 띄지도 않고 처음 오는 사람들은 참 난감하더군요..

거기다 건물 크기에 비해서 내부 공간이 매우 비좁아보였습니다.

실제 외부에 공개되는 공간이 좁은 것인지 모르겠지만 건물 크기에 비해서 둘러볼만한 곳이 너무 적어서 이건 낭비가 아닌가 싶더군요.

거기다 건물 바깥은 전체적으로 둥그스름하게 되어 있는데.. 비가 오거나 눈이 오면.. 답이 없겠다 싶었습니다.

특히 눈이 얼어서 고드름이라도 매달렸다가는 밑에 있는 사람 맞아 죽기 딱 좋을 것 같은...

원래 건물에 대해 안좋은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

전 전체적으로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어진 건물 지금처럼 내부에 여러 전시회 같은 것들을 꾸준히 운영한다면 가뜩이나 문화적인 내용을 즐기기 힘든 서울 동북부 주민들에게 새로운 명소로 좋을 듯 했습니다.

아직 가보시지 못하신 분들은 한번 가셔서 다른 것보다 간송문화전은 꼭 보시기 바랍니다.

그러고보니 찍어온 사진이 없네요.. 하하하하...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효리네 민박 때문에 질러버린 샤요미(미지아) 무선 진동 물걸레 청소기

얼마전에 종영된 효리네 민박을 보면서 아내님이 항상 탐내던 아이템이 물걸레 청소기였습니다.
집에서 앉아서 물걸레질 해보신 분이라면.. 그 고충을 익히 아실겁니다.
무릎 아프죠. 손목 아프죠. 허리 아프죠..
그런데 TV를 보니 슥슥슥 너무 편해보이긴 하더군요..
그래서 사볼까 하고 검색해보니...
흠.. 뭔가 좀 난감하더군요..
우선 한경희생활과학에서 나오는 제품은 회사가 믿음이 안가고.. 
인터넷 후기는 빙글 빙글 회전하는 형식의 청소기는 방바닥에 있는 전선이 엉키거나 끊길 수 있다는 얘기가 정말 많더군요..
그래서 앞뒤로 움직이는 제품을 찾아보니 가격도 가격이고 소음이 크다는 애기부터 막상 써보면 잘 안 닦인다는 얘기까지 여러 얘기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이리 저리 더 찾아보다 샤오미 정확히 말하면 미지아라는 회사에서 나온 물걸레 청소기를 발견해 내었습니다.
샤오미는 도데체 안 만드는 것이 뭘까요? 
이 녀석은 걸레의 움직임이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이고 네모난 모양이라서 모서리나 이런 곳을 닦기도 좋아 보였습니다.
소음도 그다지 크지 않다고 하고.. 가격은 뭐.. 샤오미이니까요.. 국내 다른 제품보다는 확실히 싸더군요..
그래서 고장 나면 하나 더 사면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구매했습니다.
지난 몇주간 써보고 느낀점과 아쉬운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걸레가 더러워지면 빨아야 하는데 빨아버린 걸레가 마를때까지는 무용지물입니다. 추가 걸레만 구매하고 싶은데.. 검색해도 잘 못찾겠네요. 혹시 걸레만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제가 구매할 때 추가 주문한 걸레는 다용도가 아닌 먼지 제거용으로 잘 못 구매해서..
2. 생각보다 잘 안 닦입니다. 손으로 미는 것 만큼의 효과는 없습니다. 하지만 안하는 것보다는 낫기는 합니다. 역시 효과는 손으로 미는 것이 제일 좋은 듯 하지만 자주 닦는다고 생각하시면 괜찮은 듯 합니다.
3. 소음은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생각보다 오래 작동합니다. 
4. 앞 부분에 LED 불빛이 있어서 어두운 곳…

사용성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 작성

------------------------------------------------------------

1. 사용성 테스팅(Massive and Rapid Usability Testing)

가. 사용성 테스팅의 정의

나. Rapid Usbility Testing

다. Massive Usability Testing vs. Rapid Usability Testing

2. 사용성 테스팅 계획(개발 수명주기에서의 사용성 테스팅)

가. 사용성 테스팅은 언제 수행하나요?

3. 참가자 선정

가. 사용성 테스팅에 얼마나 많은 참가자가 적당한가?

나. 사용성 테스팅에서 사용자란 누구인가?

4. 사용성 테스팅 수행

 가. 사용자 테스팅
- 사용자 테스팅 소개
-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 작성
  - 관찰실
  - 테스트 진행
  - 회고 그리고 보고서
  - 체크리스트
  - 사용자 테스팅의 장점과 단점

 나. 카드 소팅

 다. 소원의 나무

5. 정리(?)

------------------------------------------------------------

사용자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입니다.

테스트 과제란 참가자들이 해보고 싶어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사용자가 테스트 대상 제품을 통해 하고 싶어하는 일을 뜻합니다.

테스트 시나리오란 이러한 테스트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알아야 하는 상황을 담은 글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온라인 서점이 테스트 대상이라고 한다면

테스트 과제는

1. 책 검색하기
2. 장바구니에 책 담기
3. 구매하기
4. 취소하기
5. 배송 추적 하기

등이 될 것입니다.

테스트 시나리오는 위의 과제들을 수행하기 위해 알아야할 상황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당신은 중간고사 과제를 제출하기 위해 OOO 서적을 구매해야 합니다. OOO 서적을 구매 후 배송 추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와 같이 작성해 주시면 됩니다.

이러한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는 작성하는 방법에 정답은 없습니다.

우선은 마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