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다녀왔습니다.

어제 매일 매일 집에만 있으니 죽을거 같다는 아내의 등쌀에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현충일에 XPER 모임에 나가면서 금요일, 토요일 모두 집에만 있었던 터라.. 어떻게든 달랠 필요가 있었습니다.(하지만 생활비가 떨어져서 외식 없이 저녁 9시가 되어서 집에 들어와 저녁을 먹었더니 또 삐졌습니다. 좋은 남편 되기는 글렀습니다. ㅠㅠ 역시 좋은 남편은 돈이 있어야..)

그 이상하게 생긴(전혀 맘에 안드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가 괜찮다는 분들이 계셔서 호기심 반으로 다녀왔습니다.

저는 솔직히 그 자리에 서울 성곽을 제대로 복원하고(지금 성곽은 기단만 삐뿍 어설프게 복원해놓았는데.. 이명박부터 오세훈에 걸쳐 문화유산에 대한 몰이해가 도를 넘어선 느낌입니다.) 민속촌 같은 테마 파크가 들어섰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박씨 일가의 사유재산으로 전락한 민속촌을 대체할 만한 테마파크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트위터에 올라오는 민속촌 트윗을 보다보면 정말 불끈 불끈 가고 싶지만 참고 있습니다.)

가서 보고온 소감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건물은 정말 맘에 안드는데..

안에 들어간 내용은 꽤 알차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번에 가서 간송문화전과 웨타 워크숍 판타지제왕의 귀환을 보고 왔습니다.

웨타 워크숍 판타지제왕의 귀환은 돈에 비해서는 좀 약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전시물도 잘 알려지지 않는 내용이라서 좀 공감하긴 힘들더군요.

사실 반지의 제왕이나 킹콩과 같은 잘 알려진 내용들의 전시물을 기대했는데.. 좀 그랬습니다.

대신 실물 크기로 재현해 놓았고 생각보다 잘 만들어져서 저희 집 애들 같은 경우는 무섭다고 울부짖더군요.. 허허허허..

간송 문화전은 진품이 전시되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평소에 보기 힘든 정말 좋은 전시품들이 대거 나와 있어서 정말 알찼습니다.

그리고 살림터라는 곳에 입주한 가게들의 물건들이 정말 맘에 드는게 많았습니다. 돈만 있다면 정말 싹싹 긁어서 사고 싶을정도로 전 맘에 드는 물건이 많더군요.

건물은 크게 3구역으로 나눠져 있는데 한국어로 건물 이름을 붙인것은 좋았는데 문제는 각 건물 구역의 구분이 쉽지 않다는것이 문제더군요.

각 건물에 별도의 구역이면서도 하나의 구역처럼 붙어 있는데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내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서 애를 먹었습니다.

건물 바깥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내 위치가 현재 정확히 알기 힘들더군요. 각 건물이 통로와 계단으로 얼키설키 연결되어 있어서 길 잊어먹기 딱 좋은 구조였습니다.

왕십리 환승역에서 환승하는 기분이랄까요...ㅡ.ㅡ

제일 큰 문제는 전시장과 매표소가 너무 멀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전시장 근처에 무인 발권기가 있기는 하지만 잘 눈에 띄지도 않고 처음 오는 사람들은 참 난감하더군요..

거기다 건물 크기에 비해서 내부 공간이 매우 비좁아보였습니다.

실제 외부에 공개되는 공간이 좁은 것인지 모르겠지만 건물 크기에 비해서 둘러볼만한 곳이 너무 적어서 이건 낭비가 아닌가 싶더군요.

거기다 건물 바깥은 전체적으로 둥그스름하게 되어 있는데.. 비가 오거나 눈이 오면.. 답이 없겠다 싶었습니다.

특히 눈이 얼어서 고드름이라도 매달렸다가는 밑에 있는 사람 맞아 죽기 딱 좋을 것 같은...

원래 건물에 대해 안좋은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

전 전체적으로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어진 건물 지금처럼 내부에 여러 전시회 같은 것들을 꾸준히 운영한다면 가뜩이나 문화적인 내용을 즐기기 힘든 서울 동북부 주민들에게 새로운 명소로 좋을 듯 했습니다.

아직 가보시지 못하신 분들은 한번 가셔서 다른 것보다 간송문화전은 꼭 보시기 바랍니다.

그러고보니 찍어온 사진이 없네요.. 하하하하...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최선희 한복 수선 후기

2년 전에 제가 쾌자를 하나 구매하고 후기 적었던걸 기억하시는 분 계신가요?

http://murianwind.blogspot.kr/2013/06/blog-post_10.html

그 쾌자.. 2년 동안 몇번 입기는 했지만.. 그 때 후기에도 적었던 것처럼 기존에 가지고 있는 생활 한복과 너무 너무 안어울려서.. 그냥 옷걸이에 걸려서 방치되어 있던 것을..

정말로 큰 맘 먹고 수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이 지나고 가장 큰 변화는 제가 한복에 워낙 관심을 가지다 보니 정보를 얻는 곳이 더 넓어진것도 있지만 모던 한복 또는 패션 한복이라는 분류로 한복을 좀 더 새롭게 해석해서 만드는 젊은 디자이너 분들이 매우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요즘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리슬이라는 브랜드가 있고요..(http://leesle.com/) (저와 제 아내는 요즘 리슬에 꼽혀서.. 거의 100만원에 육박하는 옷을 질렀습니다. 쿨럭 쿨럭..)

챠이킴(http://blog.naver.com/tchaikim)이라는 브랜드도 요즘 뜨거운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유명한 천의 무봉(http://blog.naver.com/y8317)도 있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이런 곳들은 가격이 머.. 만만치 않습니다. 그리고 우선 제가 원하는 수선을 전문으로 하는 곳은 아니죠..

그래서 수선을 잘 하는 한복집을 찾다가 최선희 한복(https://www.facebook.com/sunhee.choi3)이라는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수선도 잘 해주시고.. 원단도 잘 사용하신다는 평에..

어떨까? 하다가 큰 맘 먹고 다시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수선 후 이렇게 생긴 옷을 받았습니다.


쾌자를 전복으로 바꿔주셨습니다.

입어보니.. 이제 꽤 한복 같은 느낌이 납니다.

우선은 깃을 좀 높게 달아서 안에 입은 한복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니 좋네요..

그런데 원래 이 옷은 여름에 겉에 두르려고 맞췄던 건데.. 이제는 그건 좀 무리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음.. 여름에 한번 도전해 봐야겠어요.

솜씨도 좋으시고…

ISO/IEC 25010 제품 품질 모델 소개

소프트웨어의 품질 특성을 정의하고 있는 국제 표준 ISO/IEC 9126 은 IT 업계에서 소프트웨어로 종사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든지 한번쯤은 들어보셨고, 현업에서도 잘 활용하고 계실거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ISO/IEC 9126 이 근래에 ISO/IEC 25010 으로 개정된 것도 알고 계실 겁니다.

정식으로 개정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9126이 아닌 25010으로 얘기를 하는것이 맞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구글님에게 아무리 물어보아도 국내에 최신 25010 이 소개된 자료를 찾을 수가 없어.. 제가 칼을 빼들었습니다.

무려 17,400원이라는 거금을 들여서 문서를 샀습니다.

전체 문서를 구매하면 당연히 비싸기 때문에 그냥 개요 문서만 샀습니다.

혹시 전체 내용이나 상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꼭 한국표준정보망(https://www.kssn.net/)에 가셔서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자세한 내용을 공유해드리면 좋겠지만.. 문서 하단에 정확하게 저에게 라이센스를 부여하며 불법 복사 및 무단 배포를 금한다고 협박성 문구가 적혀 있는 관계로 간단하게 어떤 내용들이 언급되어 있는지 소개 정도 해드리겠습니다.

ISO/IEC 25010은 2011년 제1판이 발행되었고 국내에는 2011년 12월 30일 제정되어 배포되었습니다. 한국어 번역이 무지 잘된 상태는 아니지만 이해하는데 큰 문제는 없습니다.

문서를 읽어본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이전 ISO/IEC 9126 표준에 비해 많은 내용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변경되고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잘 정리되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주특성이 기존의 6가지에서 8가지로 늘었다는 것입니다.

각 주특성과 부특성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 의 내용은 기존의 ISO/IEC 9126에서의 명칭입니다.

우선 기존의 기능성은 기능 적합성(functional suitability)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부특성으로는 기능 성숙도(functional completeness), 기능 정확성(명확성)(functional 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