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초과 근무 : 예상 못한 부작용 - 피플웨어에서 발췌

피플웨어를 읽다가 내가 직접 경험했던 최악의 이야기와 비슷한 이야기가 있어 일부를 발췌해서 옮겼습니다. 일부 내용은 각색되었으므로 꼭 책을 사서 원래 내용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아래 내용은 24장 팀 죽이기 다시 생각하기의 일부 내용입니다.

다시 읽어보아도.. 에휴...

-----
잘 단결된 팀이 일하는 프로젝트를 상상해 보자. 팀원들은 솔직히 놀라운 속도로 우수하게 업무를 수행한다. 여러분도 놀라고 여러분 상사도 놀랄 정도다. 하지만 여전히 충분하지 않다. 윗 사람들이 제품을 약속한 날짜는 6월이다. 현재 속도로는 6월까지 끝내지 못한다.
초과 근무 조금이면 해결될 문제로 보인다. 안그런가? 기어를 한단 높이고, (높은 생산성 그대로) 매주 몇 시간 더 일하고, 토요일 몇 번만 더 일하면 되겠다. 아, 한가지 문제가 있다. 팀원 중 한 명이, 앨런이라 부르자, 다른 사람들처럼 시간을 조정하기 어렵다. 앨런은 홀아비라 어린 아들을 돌봐야 한다. 매일 오후 5시 15분에 아이를 데리러 어린이집에 가야 한다. 짐작하겠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은 아들과 보내는 유일한 시간이라 방해하지 못한다.
"이봐, 괜찮아.우리가 앨런 몫만큼 일하면 되지 모두 이해할거야." 모두 이해한다. 처음에는...
하지만 몇 달이 지나면서 팀원들은 부담을 느끼기 시작한다. 토요일이 없어지고 일요일도 거의 사라진다. 생각보다 오랜 기간을 매주 60시간 넘게 일하고, 배우자와 아이들은 불평한다. 빨래가 쌓인다. 청구서는 기한을 넘긴다. 휴가 계획을 취소한다. 그 와중에도 앨런은 여전히 주당 40시간만 일한다. 마침내 누군가 다들 속으로만 삭히던 불평을 터뜨린다. "더는 앨런 몫까지 못하겠습니다."
단결의 좋은 효과로 활기 넘치던 팀이 모든 팀원에게 공정하게 적용하기 어려운 초과 근무 정책으로 인해 박살났다. 아무리 좋은 팀이라도 팀원들은 절대로 똑같지 않다. 특히 사생활에서 시간을 '빌리는' 능력은 더더욱 똑같을 수 없다. 4, 5, 6명으로 이뤄진 팀이라면 초과 근무가 몇 명에게는 괜찮을지 몰라도 몇명에게는 반드시 불가능하다. 초과 근무가 며칠 저녁이나 몇 주 주말 정도라면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기도 한다. 하지만 초과 근무가 몇 달로 늘어나 흔쾌히 참여한 팀원들마저 버거워한다면 팀 단결은 반드시 깨진다. 고통을 분담하지 않는 사람들은 조금씩 따돌림을 당한다.
대다수 관리자는 초과 근무가 별 효과 없다는 사실을, 초과 근무가 많은 프로젝트는 관리자로서 실력과 자질에 불명예라는 사실을 안다. 그런데도 그들은 결국 초과 근무를 격려하거나 허용하고 만다. 어째서일까? 컨설턴트이자 작가인 제리 와인버그가 나름 답을 제안했다. 와인버그에 따르면, 우리가 초과 근무하는 이유는 일을 제 시간에 끝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일이 제시간에 끝나지 않았을 때 비난을 모면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댓글

댓글 쓰기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효리네 민박 때문에 질러버린 샤요미(미지아) 무선 진동 물걸레 청소기

얼마전에 종영된 효리네 민박을 보면서 아내님이 항상 탐내던 아이템이 물걸레 청소기였습니다.
집에서 앉아서 물걸레질 해보신 분이라면.. 그 고충을 익히 아실겁니다.
무릎 아프죠. 손목 아프죠. 허리 아프죠..
그런데 TV를 보니 슥슥슥 너무 편해보이긴 하더군요..
그래서 사볼까 하고 검색해보니...
흠.. 뭔가 좀 난감하더군요..
우선 한경희생활과학에서 나오는 제품은 회사가 믿음이 안가고.. 
인터넷 후기는 빙글 빙글 회전하는 형식의 청소기는 방바닥에 있는 전선이 엉키거나 끊길 수 있다는 얘기가 정말 많더군요..
그래서 앞뒤로 움직이는 제품을 찾아보니 가격도 가격이고 소음이 크다는 애기부터 막상 써보면 잘 안 닦인다는 얘기까지 여러 얘기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이리 저리 더 찾아보다 샤오미 정확히 말하면 미지아라는 회사에서 나온 물걸레 청소기를 발견해 내었습니다.
샤오미는 도데체 안 만드는 것이 뭘까요? 
이 녀석은 걸레의 움직임이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이고 네모난 모양이라서 모서리나 이런 곳을 닦기도 좋아 보였습니다.
소음도 그다지 크지 않다고 하고.. 가격은 뭐.. 샤오미이니까요.. 국내 다른 제품보다는 확실히 싸더군요..
그래서 고장 나면 하나 더 사면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구매했습니다.
지난 몇주간 써보고 느낀점과 아쉬운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걸레가 더러워지면 빨아야 하는데 빨아버린 걸레가 마를때까지는 무용지물입니다. 추가 걸레만 구매하고 싶은데.. 검색해도 잘 못찾겠네요. 혹시 걸레만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제가 구매할 때 추가 주문한 걸레는 다용도가 아닌 먼지 제거용으로 잘 못 구매해서..
2. 생각보다 잘 안 닦입니다. 손으로 미는 것 만큼의 효과는 없습니다. 하지만 안하는 것보다는 낫기는 합니다. 역시 효과는 손으로 미는 것이 제일 좋은 듯 하지만 자주 닦는다고 생각하시면 괜찮은 듯 합니다.
3. 소음은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생각보다 오래 작동합니다. 
4. 앞 부분에 LED 불빛이 있어서 어두운 곳…

사용성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 작성

------------------------------------------------------------

1. 사용성 테스팅(Massive and Rapid Usability Testing)

가. 사용성 테스팅의 정의

나. Rapid Usbility Testing

다. Massive Usability Testing vs. Rapid Usability Testing

2. 사용성 테스팅 계획(개발 수명주기에서의 사용성 테스팅)

가. 사용성 테스팅은 언제 수행하나요?

3. 참가자 선정

가. 사용성 테스팅에 얼마나 많은 참가자가 적당한가?

나. 사용성 테스팅에서 사용자란 누구인가?

4. 사용성 테스팅 수행

 가. 사용자 테스팅
- 사용자 테스팅 소개
-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 작성
  - 관찰실
  - 테스트 진행
  - 회고 그리고 보고서
  - 체크리스트
  - 사용자 테스팅의 장점과 단점

 나. 카드 소팅

 다. 소원의 나무

5. 정리(?)

------------------------------------------------------------

사용자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입니다.

테스트 과제란 참가자들이 해보고 싶어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사용자가 테스트 대상 제품을 통해 하고 싶어하는 일을 뜻합니다.

테스트 시나리오란 이러한 테스트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알아야 하는 상황을 담은 글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온라인 서점이 테스트 대상이라고 한다면

테스트 과제는

1. 책 검색하기
2. 장바구니에 책 담기
3. 구매하기
4. 취소하기
5. 배송 추적 하기

등이 될 것입니다.

테스트 시나리오는 위의 과제들을 수행하기 위해 알아야할 상황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당신은 중간고사 과제를 제출하기 위해 OOO 서적을 구매해야 합니다. OOO 서적을 구매 후 배송 추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와 같이 작성해 주시면 됩니다.

이러한 테스트 과제와 시나리오는 작성하는 방법에 정답은 없습니다.

우선은 마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