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카드 목걸이 구매기

완연한 여름이 되었습니다.

여름에 회사를 다니면서 가장 어려운 점은 두툼한 지갑입니다.

바지에 넣고 다니자니 바지 주머니도 늘어지고 두툼한 것이 앞으로 뒤로 어디에 집어넣어도 영 이상합니다.

가방에 넣고 다니자니 꺼냈다가 집어넣었다가 생쇼를 해야하니 이것마저 불편합니다.

그런 와중에 회사에 다니는 몇몇 분들이 목걸이 형태의 카드 지갑을 가지고 다니시는 걸 보면서 저게 있으면 교통 카드는 넣어다니고 지갑은 가방에 넣고 다니면 되겠구나 싶더군요.

그래어 누리망으로 검색해보니 '카드 목걸이'라고 정말 많은 제품들이 있더군요.

머 제품은 대체로 다 비슷비슷하고 가끔 캐릭터들이 들어간 제품들이 보이는 정도더군요.

누리망 장보기는 액티브 엑스때문에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시장에 나가서 구매하기로 하고 우선 인사동으로 향했습니다. 웅?

우선 제가 원한 카드 목걸이는 한복에 어올릴만한 제품이었습니다.

인사동을 이잡든 뒤져보니 가죽 형태의 카드 지갑만 팔더군요. 인사동인데..

그마나 파는 제품들도 줄이 너무 굵고 질겨서 한복을 입고 목에 걸면 살에 쓸려서 아프더군요.

그리고 가죽 제품이다 보니 한복에 생각보다 어울리지 않는게 문제였습니다.

인사동이면 적어도 자수를 놓아서 이쁜 매듭으로 만든 그런 제품이 있을 줄 았았는데..

그래서 든 생각이 이렇게 된다면 직접 만들어보는건 어떨까 싶었습니다.

그래서 우선 목걸이 형태가 아닌 카드 지갑을 구했습니다.

그리고 수선집에서 무료로 구멍을 뚫었습니다.

그리고 한복 집에서 적당한 줄을 구해서 매듭을 만들었습니다. 한지로 만든 줄을 사용할까 하다가 물에 젖기라도 하면 큰일 날 듯 하여 참았습니다.

매듭은 아내가 동영상을 보고 직접 매주었습니다.

그렇게 저만의 카드 목걸이가 완성되었습니다.

완성된 카드 목걸이입니다.


캐주얼한 정장이나 한복 모두에 크게 튀지 않고 무난하게 어울리는 것이 너무 맘에 듭니다.

왜 우리 나라 한복집아니 생활 한복집들은 이런 제품은 안만드는걸까요?

그런데 막상 써보니 몇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우선 천이기 때문에 쉽게 더러워집니다.

세탁할 수 있긴 한데.. 세탁해보니 약간 구겨집니다.

그래도 아내가 만들어준거라서 너무 맘에 듭니다.

남들과 다른 독특한 카드 목걸이를 원하시는 분은 한번 시도해보시면 어떨까요?

DDP에 있는 디자인 가게에 가면 비슷한 제품이 있을 것 같기도 한데.. 흠.. 혹시 제가 만든 이런 제품과 유사한 제품을 보신 분은 제보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최선희 한복 수선 후기

2년 전에 제가 쾌자를 하나 구매하고 후기 적었던걸 기억하시는 분 계신가요?

http://murianwind.blogspot.kr/2013/06/blog-post_10.html

그 쾌자.. 2년 동안 몇번 입기는 했지만.. 그 때 후기에도 적었던 것처럼 기존에 가지고 있는 생활 한복과 너무 너무 안어울려서.. 그냥 옷걸이에 걸려서 방치되어 있던 것을..

정말로 큰 맘 먹고 수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이 지나고 가장 큰 변화는 제가 한복에 워낙 관심을 가지다 보니 정보를 얻는 곳이 더 넓어진것도 있지만 모던 한복 또는 패션 한복이라는 분류로 한복을 좀 더 새롭게 해석해서 만드는 젊은 디자이너 분들이 매우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요즘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리슬이라는 브랜드가 있고요..(http://leesle.com/) (저와 제 아내는 요즘 리슬에 꼽혀서.. 거의 100만원에 육박하는 옷을 질렀습니다. 쿨럭 쿨럭..)

챠이킴(http://blog.naver.com/tchaikim)이라는 브랜드도 요즘 뜨거운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유명한 천의 무봉(http://blog.naver.com/y8317)도 있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이런 곳들은 가격이 머.. 만만치 않습니다. 그리고 우선 제가 원하는 수선을 전문으로 하는 곳은 아니죠..

그래서 수선을 잘 하는 한복집을 찾다가 최선희 한복(https://www.facebook.com/sunhee.choi3)이라는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수선도 잘 해주시고.. 원단도 잘 사용하신다는 평에..

어떨까? 하다가 큰 맘 먹고 다시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수선 후 이렇게 생긴 옷을 받았습니다.


쾌자를 전복으로 바꿔주셨습니다.

입어보니.. 이제 꽤 한복 같은 느낌이 납니다.

우선은 깃을 좀 높게 달아서 안에 입은 한복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니 좋네요..

그런데 원래 이 옷은 여름에 겉에 두르려고 맞췄던 건데.. 이제는 그건 좀 무리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음.. 여름에 한번 도전해 봐야겠어요.

솜씨도 좋으시고…

ISO/IEC 25010 제품 품질 모델 소개

소프트웨어의 품질 특성을 정의하고 있는 국제 표준 ISO/IEC 9126 은 IT 업계에서 소프트웨어로 종사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든지 한번쯤은 들어보셨고, 현업에서도 잘 활용하고 계실거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ISO/IEC 9126 이 근래에 ISO/IEC 25010 으로 개정된 것도 알고 계실 겁니다.

정식으로 개정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9126이 아닌 25010으로 얘기를 하는것이 맞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구글님에게 아무리 물어보아도 국내에 최신 25010 이 소개된 자료를 찾을 수가 없어.. 제가 칼을 빼들었습니다.

무려 17,400원이라는 거금을 들여서 문서를 샀습니다.

전체 문서를 구매하면 당연히 비싸기 때문에 그냥 개요 문서만 샀습니다.

혹시 전체 내용이나 상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꼭 한국표준정보망(https://www.kssn.net/)에 가셔서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자세한 내용을 공유해드리면 좋겠지만.. 문서 하단에 정확하게 저에게 라이센스를 부여하며 불법 복사 및 무단 배포를 금한다고 협박성 문구가 적혀 있는 관계로 간단하게 어떤 내용들이 언급되어 있는지 소개 정도 해드리겠습니다.

ISO/IEC 25010은 2011년 제1판이 발행되었고 국내에는 2011년 12월 30일 제정되어 배포되었습니다. 한국어 번역이 무지 잘된 상태는 아니지만 이해하는데 큰 문제는 없습니다.

문서를 읽어본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이전 ISO/IEC 9126 표준에 비해 많은 내용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변경되고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잘 정리되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주특성이 기존의 6가지에서 8가지로 늘었다는 것입니다.

각 주특성과 부특성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 의 내용은 기존의 ISO/IEC 9126에서의 명칭입니다.

우선 기존의 기능성은 기능 적합성(functional suitability)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부특성으로는 기능 성숙도(functional completeness), 기능 정확성(명확성)(functional 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