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잊지 말아야 할 기억이 공유되는 장소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주 토요일(7월 12일) 잊지 말아야 할 기억이 공유되는 2곳의 장소에 다녀왔습니다.

첫번째 다녀온 곳은 '단원고등학교 2학년 3반 17번 박예슬 전시회'였습니다.

경복궁 옆 한적한 곳에 위치한 서촌갤러리에서 무기한 진행되는 전시회입니다.

벌써 그 아픈 기억이 잊혀지고 누군가는 이제 그만하라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기억이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가 이 기억을 잊게 된다면 우리는 더 위험한 세상에 살게 되지 않을까요?

국정조사 꼬라지를 보아하니 진실 규명은 어려울 듯 싶습니다.

죽은 사람은 말이 없고 안타까운 마음 뿐입니다.

전시회에 전시된 작품도 많지 않고 공간도 좁지만 갤러리가 문을 열기 한참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는 모습이 그래도 아직은 그렇게 많이 잊혀지지는 않았구나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시간이 갈 수록 점점 희미해지긴 하겠지만 끊임없이 누군가 찾아가서 계속 기억했으면 하는 마음이었습니다.

작품 중 가장 마음이 아팠던 작품은 아래 작품이었습니다.


학생의 꿈이 오롯이 담긴 소박한 작품 한점..

우리가 세월호에 안타까워하고 분노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아이들의 꿈이 사라졌기 때문 아닐까요?

의미 없이 감상하면 감상할 작품도 많지 않고 수준도 높지 않지만 학생이 꿈꾸던 미래를 생각하며 감상한다면 꽤 의미 있는 전시회였습니다.

오후에는 일제 강점기 운영되던 강간센터(우리는 위안부라고 부르지요..)에 대한 기억을 새겨놓은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이 박물관 역시 주택가 한복판의 외진곳에 위치해 있지만 찾아가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냥 어설프게 알고 있던 사실들을 마주한 현장은 꽤 충격적이고 마주하기 어려웠습니다.

박물관 입구에서 지하로 내려가는 공간은 바닥에 깔린 돌들을 밟을 때마다 들리는 자그락 거리는 소리가 음성 안내와 함께 들어보니 정말 공포스러웠습니다.



할머님들의 말씀이 새겨진 지하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의 벽돌들은 가슴을 아프게 했습니다.

기존의 관들이 철거되어 패인 자국은 우리 가슴을 할퀴는 것처럼 보입니다. (사진을 확대해서 보시면 할머님들의 말씀을 보실 수 있습니다. 꽤 많은 문구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2장을 찍었습니다.)



박물관의 마지막은 과거가 아닌 지금 이 순간에도 진행되는 여성과 어린이에 대한 인권 탄압의 현장에 대한 고발이었습니다.

과거의 내용보다 전 지금 이 순간 진행되는 그 수많은 사건들에 더 충격을 받았습니다.

전쟁에서 가장 위험한 사람은 군인이 아닌 여성이라는 말이 참 인간을 비참하게 만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이 순간 세상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그 수많은 폭력 뿐만 아니라 우리가 베트남전에서부터 현재까지 자행하고 있는 폭력에 대한 반성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우리가 그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하려고 했는지 아직까지 그 일제 강점기 시절 자행했던 강간 센터의 운영에 대해 일본을 비판하기 전에 과연 우리가 그들을 비판할 자격이 있는건지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사람이 집중하고 기억할 수 있는 것에는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우리가 관심을 가지고 기억해야할 것들은 너무 많습니다.

그래서 많은 것들이 잊혀집니다.

하지만 잊지 않기 위해 최소한 노력은 했는지 돌아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노력하지 않으면 다시 기억해내지 못할지도 모릅니다.

무료한 주말을 의미있게 보내시고 싶다면 이번주라도 이 곳에 다녀오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이 하루라도 빨리 제 자리로 옮겨지길 소원합니다.(원래 자리는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근처라고 하더군요..)

더 많은 사진은 아래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lus.google.com/photos/109230548238768806046/albums/6035743345439818257

https://plus.google.com/photos/109230548238768806046/albums/603574309605841299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

탐색적 테스팅의 역사

이 글은 James Bach 의 ' Exploratory Testing 3.0 '을 번역한 글입니다. 이번 글은 의미를 전달하는데 무리가 없는 선에서 대부분 의역으로 번역되었습니다. 때문에 잘못 번역된 부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읽어보시면 시제나 문체가 시시각각으로 변합니다. 감안해서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글은 James Bach의 허락을 얻은 후 번역한 글로 다른 곳에 퍼가실때는 반드시 원 출처와 본 블로그를 같이 언급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자 주: 다른 글에서 이미 탐색적 테스팅을 이제는 테스팅으로 불러야 한다는 것을 얘기했다. 사실 Michael은 2009년에 테스트에 대해 얘기했었고, James는 테스터에 대해 얘기했던 것을 2010년에 블로그에 작성했다. Aaron Hodder는 2011년에 직접적으로 언급했고 Paul Gerrard 역시 그러했다.우리는 모든 테스팅은 탐색적이라는 것을 깊이 이해하고 가르쳤지만(여기에 James가 작년에 한 학생과 대화를 나눈 예가 있다.),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지금도 우리는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다만 테스팅이 탐색을 어느 정도 포함한 스크립트 테스팅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테스팅이 곧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것이다.] By James Bach and Michael Bolton 태초에 테스팅이 있었다. 아무도 탐색과 스크립트 테스팅을 구별하지 못했다. Jerry Weinberg는 1961년 Computer Programming Fundamentals에서 테스팅의 형식화(formalizing)에 주의를 표명하고 테스팅은 본질적으로 탐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책에서 "프로그래머의 의도에 대한 많은 정보 없이 프로그램과 프로그래머의 의도가 얼마나 일치하는지 기계적으로 검사하는 것은 어렵다. 만약 검사를 위해 컴퓨터에 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