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2년 12월 21일 ~ 2012년 12월 27일

  • RT @noogabar: #누가바 추천글!!! 'Joel Montvelisky'가 쓴'Five Testing Questions with James Bach' 입니다. http://t.co/SHyykhYy posted at 07:47:37
  • RT @qylee: W3C가 17일 HTM5 스펙에 대한 기능정의를 완료했다고 발표. 앞으로 브라우저 단편화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호운용성과 테스팅을 진행하면서 2014년까지 정식 표준화하와 차세대 표준준비도 하겠다네요. -- http://t.co/yDfi38cn posted at 07:49:30
  • 송구영신예배드리고 봉하마을 해돋이나 갈까 하는데.. 사람 많을까요? 들어가볼수나 있을지.. 혹시 간다면 같이 가실분 계신가요? 정신붕괴 치료차.. posted at 16:08:29
  • 이제 우리는 통감기 시즌 2를 지나서 문화통치기 시즌 2로 들어간다.. 저들이 바보가 아닌 이상 MB 정권과 같은 닭짓은 하지 않을테니.. 난 이제 그냥 조용히 살련다.. posted at 17:01:32
  • RT @ILOVEHCI: 모든 회사는 그들 수준에 맞는 UX를 가진다. 무서운 말이죠? 토크빌은 모든 국민은 그들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라고 했죠. posted at 18:43:50
  • 그러고보니 TV에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를 들어본지도 한참된듯한... 이제 우리네 소원은 무엇일런지.. posted at 21:23:23
  • RT @ariassa: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T @patoworld: 박근혜 당선의 절망에 스스로 목숨버린 한진 조합원의 유서. 이명박 정권에 이어 앞으로의 세상에서 우리가 더 많이 보게 될 모습은 아닌지 애통하고 두렵다. http://t.co/rc93BBBe posted at 21:34:17
  • 코리아라는 영화 크게 재미는 없지만 잔잔하니 오래전 한목소리로 코리아를 외치던 그 때를 그립게 하네요.. 다시한번 더 코리아를 외치는 날이 있을수 있을지.. 설령 그것이 정치적 쇼이더라도 말입니다.. posted at 21:42:25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2년 12월 07일 ~ 2012년 12월 13일 http://t.co/hBCEfL8v posted at 10:05:03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2년 12월 14일 ~ 2012년 12월 20일 http://t.co/91UVCqie posted at 10:06:58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LG U+ TV G 사용기 http://t.co/MJsgMDya posted at 10:26:42
  • RT @ILOVEHCI: 우리는 대부분 세상을 바라보는 시력이 근시다. 웬만해서는 교정하기 힘들다. 특히 보이는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착시도 근시다. 코닥은 저물었다. 왜? 근시니까. 필름이라는 보이는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사람들은 기억의 보존을 원했다. 교정하자 posted at 16:18:05
  • 이번 선거 이후로 아내는 우울증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고 주변에서는 시사인 구독이나 국민 방송 실현이니 하는 얘기가 오고가고 있는데.. 솔까말 이 시국에서 시사인 구독은 곧 사찰 표적이 되는 일이나 마찬가지인데.. 난 그냥 조용히 살란다.. posted at 16:25:38
  • 난 이번 선거 결과에 분노도 타협도 부정도 수용도 아닌 포기의 심정이다. 그냥 살아야지 머.. 어쩌겠나? posted at 16:27:24
  • RT @oisoo: 크리스마스이브입니다. 착한 어린이들에게만 조건부로 선물 주는 산타를 규탄합니다. 어른들이 잘못 가르치지만 않는다면 이 세상 어린이들은 모두 착하고 아름답습니다. 모두에게 듬뿍 선물을 주세요. 예수님 가르침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쪼잔하게 굴지 말고. posted at 14:53:10
  • RT @mediamongu: 축하해 주세요. 정부가 한일 군사협정 밀실처리를 주도했던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에게 훈장을 수여하기로 결정 했습니다. posted at 14:54:21
  • Why do you like software testing? - http://t.co/RZNaXrn4 posted at 23:03:42
  • 16 Characteristics of a Great Software Tester - http://t.co/XfEiHOMD posted at 06:21:31
  • 제 넥서스 4가 인천공항에 있는데.. 오늘 오려나.. 내일 오려나.. 피를 말리네용.. 키힝.. ㅠㅠ posted at 09:56:29
  • 넥서스 4는 오지도 않았는데.. 순정을 쓸 것인지.. 아니면 CyanogenMod같은 커롬을 올릴지 고민하고 있고.. posted at 11:15:50
  • 교육 자료로 안드로이드 메모리 관련 자료를 뒤적이고 있는데.. 역시나 한방에 깔끔하게 정리된 자료는 찾기 쉽지 않네용.. 혹시 관련 자료 있으신 분 공유 좀 부탁드립니다. 공부하면 할 수록 안드로이드 메모리는 어렵네요.. 후.. posted at 11:15:52
  • 이번에 출시된 하이트 제로.. 정말 알콜 0%인가요? 모유수유하는 엄마가 먹어도 되는건가요? 마트에서 파나요? 아시는 분 좀 알려주세요. posted at 14:33:08
  • 애 키운다고 지난 4년간 금주를 한 아내가 요즘 스트레스가 심해서 술고프다는데.. 새해 기념으로 상납해볼까 하는데.. 혹시 성분 표기 아시는 분 공유 좀 해주세요. posted at 14:33:11
  • 다음주 금토 1박 2일로 회사 워크샵 하기 좋은 예약 가능한 펜션이나 기타 등등에 대해 좋은 정보가 있으신 분은 제보 좀 부탁드립니다. 장소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 만큼 어렵네요. 출발은 서울, 참석 인원은 10명 정도입니다. posted at 09:10:34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

탐색적 테스팅의 역사

이 글은 James Bach 의 ' Exploratory Testing 3.0 '을 번역한 글입니다. 이번 글은 의미를 전달하는데 무리가 없는 선에서 대부분 의역으로 번역되었습니다. 때문에 잘못 번역된 부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읽어보시면 시제나 문체가 시시각각으로 변합니다. 감안해서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이 글은 James Bach의 허락을 얻은 후 번역한 글로 다른 곳에 퍼가실때는 반드시 원 출처와 본 블로그를 같이 언급해주시기 바랍니다. ----- [저자 주: 다른 글에서 이미 탐색적 테스팅을 이제는 테스팅으로 불러야 한다는 것을 얘기했다. 사실 Michael은 2009년에 테스트에 대해 얘기했었고, James는 테스터에 대해 얘기했던 것을 2010년에 블로그에 작성했다. Aaron Hodder는 2011년에 직접적으로 언급했고 Paul Gerrard 역시 그러했다.우리는 모든 테스팅은 탐색적이라는 것을 깊이 이해하고 가르쳤지만(여기에 James가 작년에 한 학생과 대화를 나눈 예가 있다.),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더이상 사용하지 않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지금도 우리는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다만 테스팅이 탐색을 어느 정도 포함한 스크립트 테스팅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테스팅이 곧 탐색적 테스팅이라는 것이다.] By James Bach and Michael Bolton 태초에 테스팅이 있었다. 아무도 탐색과 스크립트 테스팅을 구별하지 못했다. Jerry Weinberg는 1961년 Computer Programming Fundamentals에서 테스팅의 형식화(formalizing)에 주의를 표명하고 테스팅은 본질적으로 탐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책에서 "프로그래머의 의도에 대한 많은 정보 없이 프로그램과 프로그래머의 의도가 얼마나 일치하는지 기계적으로 검사하는 것은 어렵다. 만약 검사를 위해 컴퓨터에 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