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12월 16일 ~ 12월 22일

  • Why Scripted Testing is Not for Novices http://t.co/WZqSki4U posted at 07:22:47
  • Testing Problems Are Test Results http://t.co/OuTyMgKf posted at 07:25:11
  • At Least Three Good Reasons for Testers to Learn to Program http://t.co/CxWW5OA3 posted at 07:25:55
  • The Cooking Detector http://t.co/Fjt90JvI posted at 07:28:20
  • Smoke Testing vs. Sanity Testing: What You Really Need to Know http://t.co/YCuDLFvY posted at 07:29:51
  • 플로피 드라이브가 없을 때 VirtualFDD http://t.co/F3MlbYF7 posted at 07:31:33
  • [16일(금) 조간] '도토리 키재기'에 아전인수…암울한 종편 http://t.co/hube1PAd posted at 10:42:41
  • 커서로 한영 상태와 대소문 여부를 알려 주는 jwHanEngCursor http://t.co/QsPnhMCj posted at 12:46:58
  • MS 오피스, 장애인 지원 확장기능 공개 http://t.co/Jth7CFnR posted at 12:48:12
  • 웹 접근성 관련 해외 법률 사례 모음 http://t.co/4NJyaF8h posted at 12:49:13
  • 달인이 되는 비결 http://t.co/VHNIIULt posted at 15:47:07
  • '선관위 디도스 공격' 배후 비밀조직의 실체 http://t.co/c9RC1qIw posted at 10:44:54
  • 탈옥/루팅 폰에서 뱅킹앱 실행 금지? http://t.co/COrRTKl5 posted at 11:47:23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12월 09일 ~ 12월 15일 http://t.co/9Qc9PMnA posted at 11:56:49
  • 매트릭스에도 테스터는 필요하다. 왜냐하면 거기에 인간이 존재하기 때문에.. 매트릭스가 무너진 것은 첫째는 인간이 존재해서 둘째는 테스터가 없어서.. ㅋㅋㅋ posted at 12:09:03
  • 나름 드문 색깔이라고 선택한 내 아이슬란드 블루 스파크.. 생각보다 거리에서 너무 자주 눈에 띈다.. 흠.. 내가 아이슬란드 블루라서 그런걸까? posted at 15:52:49
  • Curing fake testing with education http://t.co/EjebS7AK posted at 22:50:20
  • 그들이 한사코 가리려 했던 곽노현의 메시지 http://t.co/5vPEnVIf posted at 22:54:56
  • Software Architect를 양성하는 나라 http://t.co/B5IPvpyf posted at 06:58:19
  • 김정일이 죽었다 카던데.. 내년 지구 멸망전에 싹쓸이하는 느낌이다.. 스티브잡스, 빈라덴, 카다피, 김정일,존 매카시, 데니스 리치 등.. posted at 13:26:19
  • RT @scroogy_choi: 업무도메인에 따라 테스트의 중요도가 달라지듯 품질에 대한 중요도 또한 달라진다. SI에서는 일정이 우선이지 품질이나 테스트는 뒷전이다. 그러니 맨날 고비용으로 차세대한다는 사실을 높으신 분들께서는 모르시나보다. IT지식은 이제 기본아닌가? posted at 14:51:18
  • 오늘 따서 보내는 유기농 딸기, 씻지않고 드셔도 안심이예요. http://t.co/G9KpAwkP 강추합니다. posted at 17:01:05
  • RT @scroogy_choi: 왜 많은 개발자들은 요구사항에 대해서 '왜?'라는 질문을 하지 않을까? 왜 근본적인 요구사항에 접근하려 하지 않는 것일까? posted at 07:15:55
  • 사람들은 지니의 차선 안내가 매우 편하다고 그러는데.. 난 왜 불편할까? 그거 믿고 운전하다 가야할길 지나간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posted at 10:37:27
  • 일반적으로 중앙차선부터 1차선, 2차선으로 계산하는게 익숙한데 매번 왼쪽에서 몇번째, 오른쪽에서 몇번째라고 안내하니 헷갈린다. 거기다 어떤 경우는 분명 1차로인데도 불구하고 왼쪽에서 2번째 또는 오른쪽에서 2번째란다. 어느 차선으로 달리라는건지.. posted at 10:37:32
  • 경차 몰고 다니며 가장 힘든 건.. 초보라서 그럴 수도 있지만 좌회전이나 우회전을 위해서 차선 변경 시 죽어도 양보라는 건 없다는거.. 깜박이를 키고 진입하려고 하면 뒤에서부터 미칠듯한 가속과 경적소리로 사람을 겁을 준다. posted at 10:41:12
  • 차선 변경도 어렵지만 이놈의 네비게이션으로는 도데체 앞으로 몇번째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해야는지 우회전을 해야는건지.. 1킬로 전방부터 안내해준다고 해도 차량 속도와 차선 변경을 생각하면 초보에게는 참 쉽지 않은 일이다. posted at 10:41:16
  • 나는 나꼼수는 좋아하지만.. 정봉주 전 의원은 그냥 싫다.. 난 정치인에 대한 믿음이 생기지를 않는다.. 정봉주 의원 탈탈 털어서 먼지 하나 안날까? 정봉주 전 의원도 여당의원이 된다면 변할거다.. 그냥 그렇다고 믿게 된다.. posted at 10:43:35
  • 나는 그 어떤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도 우리나라는 변하지 않는다고 믿는다. 대통령 혼자서 모든것을 바꿀수는 없다. 그 주변이 모두 변해야하지만 우리 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 어떤 나라도 그런 일은 일어날 수 없다고 본다. posted at 10:50:36
  • 오바마가 많은것을 바꾸리라 생각했지만 바뀐것도 없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많은 것을 바꾸려 했지만 바뀐건 없다. posted at 10:50:46
  • 울 나라에서 재벌과 사학재단, 종교, 친일파 등에 구애받지 않는 사람이 대통령이 될 확률과 그 대통령이 재벌과 사학재단, 종교, 친일파 등 기존 권력을 모조리 숙청 가능할 확률을 생각해보면 답이 분명하지 않은가? posted at 10:50:54
  • 아.. 정말 내가 어쩌다 이리 염세적이 되었을까? posted at 10:50:58
  • RT @HollyBayntonTCL: Why Software Developers Don't Care About Application Security http://t.co/PiudpNTm posted at 20:30:05
  • RT @wookielee: 보안이 꼭 어렵고 힘들어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자. 사용자는 쉽 공격자는 어렵게 할 방법을 찾아봅시다. 예를들면 패턴락의 경우가 그렇죠. 윈도8에서도 패턴락을 볼수있을거란 소문이... #krsec posted at 20:34:43
  • 서울교육청의 곽노현 말살사건 정리(위키트리 펌) http://t.co/gEquHJu9 posted at 20:51:18
  • ZEROZON(제로존 언더코팅!) http://t.co/w2yowI2K 언더코팅이라는걸 해볼까 하는데.. 제로존이라는 제품 어떤가요? 아시는 분은 의견 좀 주세요.. posted at 11:50:01
  • [번역] 당신이 프로페셔널한 테스터가 아닌 10가지 이유 - Part 2 http://t.co/23iqZurJ posted at 16:28:41
  • 검찰청을 좌우 그리고 중앙으로 나누고 중앙검찰청장은 행정부의 수장이 우검찰청장은 야당이 좌검찰청장은 제1야당이 임명한다면.. 잼날것 같다.. 경찰도 거기에 맞춰서 좌우, 중앙으로.. 삼각편대 완성.. posted at 17:11:10
  • Draw Your Solutions, Hit the Gridiron, and Race Down a Tunnel [App Deals Of The Day] http://t.co/ur6CuFxp posted at 07:24:00
  • Usability Testing Includes Users as Stakeholders http://t.co/mtls2c8I posted at 07:25:13
  • 힘든 서민 생각에 잠 못잔 MB, 무슨 짓을? http://t.co/RE8WWEI3 posted at 08:51:38
  • [22일(목) 조간] "MB 국정원, 대북정보 줄이고 감청인력 늘려" http://t.co/TeOyis5V posted at 08:54:44
  • What Exploratory Testing is Not http://t.co/NmyRiVMF posted at 14:52:56
  • RT @talkwithhani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리스타트' 출판이벤트입니다. http://t.co/ZpliJgSI 트윗을 RT 해주시는 분들 가운데 3분을 추첨해서, 책을 드리겠습니다. 마감은 다음주 월욜까지입니다. #booksamo posted at 15:43:42
  • 설계가 필요할까? http://t.co/XS3vRrEA posted at 23:08:57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최선희 한복 수선 후기

2년 전에 제가 쾌자를 하나 구매하고 후기 적었던걸 기억하시는 분 계신가요?

http://murianwind.blogspot.kr/2013/06/blog-post_10.html

그 쾌자.. 2년 동안 몇번 입기는 했지만.. 그 때 후기에도 적었던 것처럼 기존에 가지고 있는 생활 한복과 너무 너무 안어울려서.. 그냥 옷걸이에 걸려서 방치되어 있던 것을..

정말로 큰 맘 먹고 수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년이 지나고 가장 큰 변화는 제가 한복에 워낙 관심을 가지다 보니 정보를 얻는 곳이 더 넓어진것도 있지만 모던 한복 또는 패션 한복이라는 분류로 한복을 좀 더 새롭게 해석해서 만드는 젊은 디자이너 분들이 매우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요즘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리슬이라는 브랜드가 있고요..(http://leesle.com/) (저와 제 아내는 요즘 리슬에 꼽혀서.. 거의 100만원에 육박하는 옷을 질렀습니다. 쿨럭 쿨럭..)

챠이킴(http://blog.naver.com/tchaikim)이라는 브랜드도 요즘 뜨거운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유명한 천의 무봉(http://blog.naver.com/y8317)도 있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이런 곳들은 가격이 머.. 만만치 않습니다. 그리고 우선 제가 원하는 수선을 전문으로 하는 곳은 아니죠..

그래서 수선을 잘 하는 한복집을 찾다가 최선희 한복(https://www.facebook.com/sunhee.choi3)이라는 곳을 알게 되었습니다.

수선도 잘 해주시고.. 원단도 잘 사용하신다는 평에..

어떨까? 하다가 큰 맘 먹고 다시 한번 도전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수선 후 이렇게 생긴 옷을 받았습니다.


쾌자를 전복으로 바꿔주셨습니다.

입어보니.. 이제 꽤 한복 같은 느낌이 납니다.

우선은 깃을 좀 높게 달아서 안에 입은 한복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니 좋네요..

그런데 원래 이 옷은 여름에 겉에 두르려고 맞췄던 건데.. 이제는 그건 좀 무리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음.. 여름에 한번 도전해 봐야겠어요.

솜씨도 좋으시고…

ISO/IEC 25010 제품 품질 모델 소개

소프트웨어의 품질 특성을 정의하고 있는 국제 표준 ISO/IEC 9126 은 IT 업계에서 소프트웨어로 종사하시는 분들이라면 누구든지 한번쯤은 들어보셨고, 현업에서도 잘 활용하고 계실거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ISO/IEC 9126 이 근래에 ISO/IEC 25010 으로 개정된 것도 알고 계실 겁니다.

정식으로 개정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9126이 아닌 25010으로 얘기를 하는것이 맞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구글님에게 아무리 물어보아도 국내에 최신 25010 이 소개된 자료를 찾을 수가 없어.. 제가 칼을 빼들었습니다.

무려 17,400원이라는 거금을 들여서 문서를 샀습니다.

전체 문서를 구매하면 당연히 비싸기 때문에 그냥 개요 문서만 샀습니다.

혹시 전체 내용이나 상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꼭 한국표준정보망(https://www.kssn.net/)에 가셔서 구매하시기 바랍니다.

저도 자세한 내용을 공유해드리면 좋겠지만.. 문서 하단에 정확하게 저에게 라이센스를 부여하며 불법 복사 및 무단 배포를 금한다고 협박성 문구가 적혀 있는 관계로 간단하게 어떤 내용들이 언급되어 있는지 소개 정도 해드리겠습니다.

ISO/IEC 25010은 2011년 제1판이 발행되었고 국내에는 2011년 12월 30일 제정되어 배포되었습니다. 한국어 번역이 무지 잘된 상태는 아니지만 이해하는데 큰 문제는 없습니다.

문서를 읽어본 소감을 말씀드리자면 이전 ISO/IEC 9126 표준에 비해 많은 내용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변경되고 실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잘 정리되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주특성이 기존의 6가지에서 8가지로 늘었다는 것입니다.

각 주특성과 부특성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 ) 의 내용은 기존의 ISO/IEC 9126에서의 명칭입니다.

우선 기존의 기능성은 기능 적합성(functional suitability)으로 변경되었습니다.
부특성으로는 기능 성숙도(functional completeness), 기능 정확성(명확성)(functional 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