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11월 18일 ~ 11월 24일

  • A Tester’s Commitments http://t.co/Lc2dHBhu posted at 06:36:15
  • 강용석의 최효종 고소는 싱클로율 100% 때문? http://t.co/1FS9GAB7 posted at 10:48:52
  • 쑥꿀레 에 대한 평가등록!(4점)쑥꿀레맛있네요. http://t.co/aIvfa9sJ #GOLDinCITY posted at 14:20:49
  • 옹고집 에 대한 평가등록!(5점)완전 맛나요.. http://t.co/XZehqH2w #GOLDinCITY posted at 20:56:41
  • Win Free User Testing http://t.co/oLdzFZh2 posted at 09:35:06
  • '박원순 폭행女' 영장 기각이 밝힌 명쾌한 해석 http://t.co/Aejh4SzZ posted at 09:41:29
  • 미국 의료 비용의 예 http://t.co/Y0cXLAsP posted at 10:33:37
  • Software Testing Book Giveaway – Celebrating 10000 Facebook Fans!! http://t.co/NRXrPVNF posted at 07:10:15
  • MB,내곡동 사저로 최소 '3년 이상' 유기징역? http://t.co/Ttd4dwdK posted at 08:47:33
  • 요구사항이 정말로 중요한 이유 http://t.co/2PXZtQ1T posted at 08:51:20
  • [21일(월) 조간] '날치기 안 해…하면 불출마' 與 의원들, 말바꿔 http://t.co/kSsxj1z1 posted at 09:47:05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11월 11일 ~ 11월 17일 http://t.co/AUEUMmsN posted at 10:26:08
  • 내리와 인성, IT 이야기 웹툰 FTA 특별편 http://t.co/T5J3aXHm posted at 07:26:56
  • Site Search is Important http://t.co/uNgSpH5K posted at 08:25:44
  • [22일(화) 조간] 박원순 시장, 비정규직 2000명 정규직 전환키로 http://t.co/4thwEzco posted at 09:31:02
  • FTA 날치기 되었다고 각종 SNS와 게시판이 시끌벅적하지만 그걸로 끝이다. 그 누구도 거리로 나서지 않으며 그 누구도 현실에서 분노하지 않는다.. 그렇게 우리는 FTA 이후의 세상에서 살아갈것이다. posted at 17:38:32
  • 민주당이나 기타 야당이 이러한 일에 책임을 지고 전원 국회의원 사퇴하고 거리로 나갈것 같은가? 그런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것이 현실이다.. 내일 먹을 밥이나 고민해야겠다.. posted at 17:38:35
  • 솔직히 말해서 FTA 반대하는 국민이 몇%나 되며, FTA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있는 국민이 몇% 나 될것 같은가? 지금 당신이 이 글을 읽고 있는 순간 이 서비스에서 들끓는 여론이 전부인것 같은가? 착각이다. posted at 17:42:50
  • 90% 이상의 국민은 오늘의 이 일에 대해 관심도 없을 거고 그렇게 내일이 시작될거다. 100년 전에도 그랬고 내일도 그렇고.. posted at 17:42:59
  • 100년 전 나라를 잃었을 때에도 누구 하나 거리에 나와서 말하지 않았고 그냥 잘 살았다. FTA로 피골을 다 빨려서 더 이상 빨릴것도 없을때나 되면 또 모를까? 그냥 그런거 같다. 후우.. posted at 17:43:03
  • 오늘은 우리가 깨닫기도 전에 요단강 건넌 날.. 요단강 건너간다~~~ 에헤라디야.. posted at 17:43:54
  • FTA 통과 되었다지만 주변 반응은 그게 뭥미? 이런 분위기.. 말할 기운도 없다.. 그냥 웃자.. 하하하하.. posted at 17:45:57
  • The 4 Ts of Engaging Management http://t.co/XgUguKPQ posted at 07:25:00
  • 소프트웨어 개발, 돈이면 해결될까? http://t.co/pn9Hqq2u posted at 07:27:36
  • 아.. 가을도 아닌데 왜케 배만 고프고 졸리지.. ㅠㅠ 만성 피로는 확실한거 같고.. 살빼야하는데 배는 왜 자꾸 고픈거야.. posted at 09:54:08
  • 블록버스터를 침몰시킨 넷플릭스가 어려움에 처한듯 하다. 영원한 왕좌는 없다는 것. 그리고 세상이 너무 빨리 변화하고 있다는 것. posted at 10:30:14
  • 넷플릭스 다음은 누가 될까? 그런 의미에서 지금의 구글이나 애플도 언젠가를 침몰하고 그 위에 누군가가 다시 우뚝 서는 날도 오겠지.. posted at 10:30:17
  • Complexity and User Experience http://t.co/RhNRF2Ut posted at 08:06:48
  • [24일(금) 조간] "1박2일 동원이라도 복무부대가 양구였으면 가야" http://t.co/3Rjw3Ajs posted at 09:29:53
  • 어제가 소설이었군요... posted at 17:07:28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슬라 구매 과정 후기

올해 제 인생 최대 지름이 될.. 테슬라 구매를 했습니다. 스파크만 13년을 몰았는데... 내자분이 애들도 컸고.. 이젠 스파크가 좁고 덥고 힘들다면서... 4월 6일 하남 테슬라 전시장에서 새로 나온 업그레이드 된 모델 3를 보고 4월 7일 덜컥 계약을 해버리게 되었습니다. 이후에 4월 11일에 보조금 설문 조사 문자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기다림의 시간이.. 사실, 처음에 하얀색을 계약을 했다가 하얀색은 관리하기가 너무 힘들거 같아 4월 20일에 블루로 변경을 했었는데.. 다른 사람들은 하나 둘 차량을 인도 받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인도 일정이 배정이 되지 않아서... 혹시나 하고 4월 25일 하얀색으로 변경하자마자 VIN이 배정되고 4월 29일 인도 일정 셀프 예약 문자가 왔습니다. 파란색이 정말 인기가 없었나 봅니다. (그런데, 소문에 듣자하니.. 파란색은 5월 첫주부터 인도 일정 셀프 예약 문자가 왔었다고 합니다.. 크흑.. ㅠㅠ) 덕분에 기다리고 기다리긴 했지만 아무 준비도 없던 와중에 이제부터 정말 실제 차량을 인도받기 위한 질주가 시작되었습니다. 4월 30일 셀프 인도 예약 완료 문자가 왔고 5월 2일 오전 10시 5분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자격 부여 문자가 오고 오후 3시 5분에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자 확정 문자를 받았습니다. 사실 기다림의 시간이 제일 힘든건.. 보조금을 못받으면 어떻게 하지?라는 초조함이었습니다. 얼마 안되는 보조금이라고 하더라도 한푼이 아쉬운 입장에서는 정말 필요한 돈이었는데.. 다행히 큰 문제 없이 지원 대상자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5월 2일 오후 4시 12분에 차량 대금을 후다닥 결제를 진행했습니다. 유투브와 네이버 카페 등을 열심히 읽어두었지만 막상 진행해보니 다른 설명과는 좀 다르게 진행되어서 불안했었는데.. 큰 문제 없이 결제가 완려되었습니다. 이미 차량 인도는 5월 14일로 결정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차량 등록에 대한 기다림이 시작되었습니다. 드디어 5월 8일 오후 2시 23분에 등록 대행 비용 및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투명) 사용 후기

제 내자분은 아직도 유선 이어폰을 쓰고 있습니다. 그게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작년에 혹시나 해서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를 구매해서 조공해봤지만 결국은 안쓰시더라구요. 그래서 작년 추운 겨울에 제가 귀마게 용으로 잘 사용해왔는데.. 여름이 되니.. 와.. 이건 너무 덥고 무거워서 못쓰겠더라구요. 아이폰도 사고 애플 워치도 샀으니.. 다음은 에어팟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된다는 에어팟 프로 2는 ... 네... 너무 비싸더라구요... 이건 내자분께 얘기해봐야 결제가 될리가 없어서... 고민하고 있던차에.. 네.. 저는 봐버리고 말았습니다. 비츠 스튜디오 버즈 플러스의 그 영롱한 투명 버전의 자태를... 급 뽐뿌가 왔지만.. 여전히 20만원의 고가더라구요... 초기 출시 시기에 이벤트로 16만원 정도 했던거 같은데.. 그정도 가격이면 선 결제 후 보고 하면 될거 같은데.. 20만원은 너무 너무 비싸서 침만 삼키던 차에.. 당근에 15만원에 올라온 물건을 덥석 물었습니다. 애플 뮤직 6개월 프로모션 코드도 사용하지 않은 따끈따끈한 제품이라서 그냥 질렀습니다. 이상하게 인터넷이 실제 리뷰 게시물을 찾기 힘들어서.. 고민을 잠깐 했지만.. 그 투명하고 영롱한 자태에 그만... 어쨌든 구매하고 한달 정도 사용해본 후기를 간단하게 남겨봅니다. 1. 노이즈 캔슬링은 기대한 것과는 좀 다르고 앤커 사운드코어 라이프Q3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노이즈 캔슬링은 활성화하면 이게 소리를 막아준다기보다는 주변의 작은 소음만 제거해준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러니까 옆에서 소근 거리는 소리나 선풍기 바람 소리 같은 작은 소리들이 사라지고 음악 같은 내가 듣고자 하는 소리가 굉장히 뚜렸해지만 지하철 안내 방송 같은 조금 큰 소리는 그냥 들립니다. 그래서 주변음 허용 모드를 켜보면 너무 시끄러워서 안쓰게 되더라구요. 전 에어팟 프로 2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아주 못쓸 정도의 성능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 저는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XS 사이즈의 이어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