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용성 테스팅은 언제 수행하나요?

우리가 소프트웨어를 개발할때 짧게는 몇달에서 길게는 몇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러한 프로젝트 기간동안 우리가 해야할 일은 정말 많습니다. 프로젝트 관리자에게는 언제 어떤 일을 수행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큰 역할 중 하나입니다.

수많은 작업 중 어느 것이 중요하고 어느 것이 중요하지 않은지는 사실 큰 의미가 없습니다. 모든 작업이 중요하고 모든 작업은 다 의미가 있습니다.

다만, 우리가 가진 자원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떤 작업은 생략되기도 하고 어떤 작업은 집중하지 못하기도 할 뿐입니다.

사용성 테스팅은 어떨까요?

여러분은 사용성 테스팅을 언제 수행해야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사실 이 질문만큼 어리석은 질문도 없습니다. 이렇게 물어본다면 대다수의 사람들은 개발 초기부터 수행해야 한다고 대답합니다.

즉, 모든 사람들은 사용성 테스팅을 언제 수행해야할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질문을 아래와 같이 바꿔보면 어떨까요?

여러분은 언제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십니까?

이제 대답이 달라지고 수많은 대답들이 나옵니다. 어떤 경우에는 수행하지 않는 경우도 생기면 어떤 경우에는 프로젝트 마지막에 한번 수행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왜 두가지 질문에 서로 다른 대답이 나오는 것일까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사용성 테스팅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사용성 테스팅은 Massive Usability Testing(거대 사용성 테스팅) 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용성 테스팅만으로는 우리가 개발하는 제품의 사용성을 개선할 수는 없습니다.

사용성 테스팅은 가능한 자주 그리고 가능한 일찍 수행되어야 합니다.

이 글에서는 V-모델과 같은 어려운 얘기를 빼고 간단하게 각 단계별로 적용 가능한 Rapid Usability Testing에 대해 소개할까 합니다.

일반적으로 개발 수명주기는 '요구사항 수집 - 설계 - 코딩'의 단계로 진행됩니다.

가능하다면 여러분은 '요구사항 수집' 단계부터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개발 초기에 수행되는 사용성 테스팅의 많은 기법들은 디자인 기법들과 동일합니다. 어떻게 보면 개발 초기에 수행되는 사용성 테스팅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디자이너들의 기법으로 다시 한번 더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요구사항 수집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Rapid Usability Testing 기법들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유저 테스트 - 만약 당신이 기존의 사이트를 개편하기로 하였다면 기존의 사이트의 사용성 문제를 찾는 것이 좋습니다. 그럴때는 유저 테스트가 좋은 기법이 될 수 있습니다. 유저 테스트는 이후 글에서 자세히 소개될 것입니다.

2. 벤치 마킹 - 다른 회사(경쟁사)의 제품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요구사항을 얻을 수 있습니다. 벤치 마킹을 유저 테스트로 수행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고 벤치 마킹 자체도 많은 방법론이 있습니다.

3. 퍼소나 테스팅 - 퍼소나는 가상 유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품을 사용할 가상의 유저를 가정하고 그 가상의 유저의 입장에서 제품을 사용해보고 사용성 문제를 찾아서 반영합니다.

설계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기법들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스케치 테스트 - 어떠한 스케치라도 가능합니다. 방법은 당신의 스케치를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고 다른 사람들이 당신의 스케치로 무엇을 연상하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진행합니다. 스케치 테스트는 적절한 인터뷰 기술만 가지고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당신이 구상하고 있는 제품의 사용성 문제들을 찾을 수 있도록 해줄 것입니다.

2. 와이어프레임 테스트 - 디자이너들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도구 중 하나가 목업 도구입니다. 목업을 통해 작성된 와이어프레임으로도 충분시 사용성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방법은 다른 사람에게 작성된 목업을 보여주고 무엇을 선택하고 싶은지 선택하였을 경우 어떤 것이 나올 것 같은지를 물어보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페이퍼 프로토타이핑 역시 유사한 방식으로 테스팅을 진행합니다.

3. 카드 소팅 - 카드 소팅은 원래 네비게이션 바와 같은 메뉴들의 구조를 작성할 때 사용되는 기법입니다. 역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메뉴명의 후보들을 가지고 카드 소팅을 통해 새로운 메뉴 구조를 작성하거나 기존 메뉴 구조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4. 소원의 나무 - 제약이론의 사고 프로세스를 응용한 방법으로 논리식으로 각 기능간의 논리적 구조를 검증하고 불필요한 메뉴나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제거하는 용도로 사용합니다.

코딩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기법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동료 리뷰 - 옆자리의 동료는 가장 좋은 사용성 테스팅 참가자가 될 수 있습니다.

2. 사용자 테스팅 - 개발되어 작동 가능한 기능에 대하여 사용자 테스팅을 수행합니다.

이외에도 여러분은 테스트의 목적과 개발 단계에 따라 더 많은 기법들로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실 수 있습니다.

사실 기법이라고 이름을 붙였지만 Rapid Usability Testing에서 강조하는 것은 하나입니다.

어떤 산출물이든 사용성 테스팅은 가능하다. 어떤 산출물이든 사용자에게 보여주고 사용자의 의견을 구하라는 것입니다.

사용성 테스팅의 참여자는 여러분 자신이 될 수도 있으며, 옆자리의 동료도 아주 훌륭한 참여자가 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사용성 테스팅은 여러분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때는 이미 너무 많이 늦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이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때는 이미 때가 늦은 것입니다.

되도록 자주 그리고 최대한 빨리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십시오.

여러분이 아직 프로젝트를 시작하지 않았다면 지금이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할 최적의 시간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프로젝트를 시작하셨다면 프로젝트 기간 내내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미리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성의 개선은 몇번의 사용성 테스팅으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같이 고민하고 같이 협력해야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바로 사용성입니다.

위의 여러 기법들 중 저는 여러분들에게 사용자 테스트, 카드 소팅, 소원의 나무 정도를 자세하게 소개해 드릴 예정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

코디에서 TV 시리즈에 극장판 결합하기

이 방법은 코디 스킨에 따라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가능하다고 봅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중에는 극장판이 중간 중간 있는 애니메이션이 꽤 있습니다. 그런데 코디에서서는 영화 라이브러리와 TV 시리즈 라이브러리가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한 화면에서 보면서 몰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주말에 코디 메뉴를 뒤적거리다가 처음 보는 기능을 발견했습니다. 예전부터 있던거지만 몰랐을 수도 있죠. 어쨌든 특정 영화를 특정 TV 시리즈에 연결해서 한 화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시작해 볼까요.. 먼저 영화 라이브러리에서 TV 시리즈와 연결하기 원하는 영화를 선택하고 팝업 메뉴를 호출합니다.(리모컨에서 확인 키 길게 눌러서..) 그리고 관리를 선택합니다. 그러면 아래같은 메뉴가 나옵니다. 여기서 TV 쇼 연결을 선택하시면 현재 코디에 등록된 TV 시리즈가 주르륵 출력되고 거기서 원하는 TV 쇼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그 다음에 해당 TV 시리즈 화면으로 가보시면 아래처럼 에피소드와 영화가 한 화면에 출력됩니다. 그리고 팁 하나를 더 추가하자면 코디에서 스크래퍼로 영화나 TV 시리즈를 추가하려고 해도 정보가 없다며 추가가 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아래 옵션을 꺼주시면 정상적으로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와 등록을 할 수 있습니다. 등록하려고 하는 영상 파일에 메타 정보가 올바르지 않으면 스크래퍼에서 정보를 불러오지 못하더라구요. 우리 모두 코디와 함께 즐거운 미디어 라이프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