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용성 테스팅은 언제 수행하나요?

우리가 소프트웨어를 개발할때 짧게는 몇달에서 길게는 몇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러한 프로젝트 기간동안 우리가 해야할 일은 정말 많습니다. 프로젝트 관리자에게는 언제 어떤 일을 수행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큰 역할 중 하나입니다.

수많은 작업 중 어느 것이 중요하고 어느 것이 중요하지 않은지는 사실 큰 의미가 없습니다. 모든 작업이 중요하고 모든 작업은 다 의미가 있습니다.

다만, 우리가 가진 자원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떤 작업은 생략되기도 하고 어떤 작업은 집중하지 못하기도 할 뿐입니다.

사용성 테스팅은 어떨까요?

여러분은 사용성 테스팅을 언제 수행해야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사실 이 질문만큼 어리석은 질문도 없습니다. 이렇게 물어본다면 대다수의 사람들은 개발 초기부터 수행해야 한다고 대답합니다.

즉, 모든 사람들은 사용성 테스팅을 언제 수행해야할지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질문을 아래와 같이 바꿔보면 어떨까요?

여러분은 언제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십니까?

이제 대답이 달라지고 수많은 대답들이 나옵니다. 어떤 경우에는 수행하지 않는 경우도 생기면 어떤 경우에는 프로젝트 마지막에 한번 수행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왜 두가지 질문에 서로 다른 대답이 나오는 것일까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사용성 테스팅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사용성 테스팅은 Massive Usability Testing(거대 사용성 테스팅) 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용성 테스팅만으로는 우리가 개발하는 제품의 사용성을 개선할 수는 없습니다.

사용성 테스팅은 가능한 자주 그리고 가능한 일찍 수행되어야 합니다.

이 글에서는 V-모델과 같은 어려운 얘기를 빼고 간단하게 각 단계별로 적용 가능한 Rapid Usability Testing에 대해 소개할까 합니다.

일반적으로 개발 수명주기는 '요구사항 수집 - 설계 - 코딩'의 단계로 진행됩니다.

가능하다면 여러분은 '요구사항 수집' 단계부터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개발 초기에 수행되는 사용성 테스팅의 많은 기법들은 디자인 기법들과 동일합니다. 어떻게 보면 개발 초기에 수행되는 사용성 테스팅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디자이너들의 기법으로 다시 한번 더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요구사항 수집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Rapid Usability Testing 기법들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유저 테스트 - 만약 당신이 기존의 사이트를 개편하기로 하였다면 기존의 사이트의 사용성 문제를 찾는 것이 좋습니다. 그럴때는 유저 테스트가 좋은 기법이 될 수 있습니다. 유저 테스트는 이후 글에서 자세히 소개될 것입니다.

2. 벤치 마킹 - 다른 회사(경쟁사)의 제품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요구사항을 얻을 수 있습니다. 벤치 마킹을 유저 테스트로 수행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고 벤치 마킹 자체도 많은 방법론이 있습니다.

3. 퍼소나 테스팅 - 퍼소나는 가상 유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품을 사용할 가상의 유저를 가정하고 그 가상의 유저의 입장에서 제품을 사용해보고 사용성 문제를 찾아서 반영합니다.

설계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기법들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스케치 테스트 - 어떠한 스케치라도 가능합니다. 방법은 당신의 스케치를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고 다른 사람들이 당신의 스케치로 무엇을 연상하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진행합니다. 스케치 테스트는 적절한 인터뷰 기술만 가지고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당신이 구상하고 있는 제품의 사용성 문제들을 찾을 수 있도록 해줄 것입니다.

2. 와이어프레임 테스트 - 디자이너들이 가장 즐겨 사용하는 도구 중 하나가 목업 도구입니다. 목업을 통해 작성된 와이어프레임으로도 충분시 사용성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방법은 다른 사람에게 작성된 목업을 보여주고 무엇을 선택하고 싶은지 선택하였을 경우 어떤 것이 나올 것 같은지를 물어보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페이퍼 프로토타이핑 역시 유사한 방식으로 테스팅을 진행합니다.

3. 카드 소팅 - 카드 소팅은 원래 네비게이션 바와 같은 메뉴들의 구조를 작성할 때 사용되는 기법입니다. 역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메뉴명의 후보들을 가지고 카드 소팅을 통해 새로운 메뉴 구조를 작성하거나 기존 메뉴 구조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4. 소원의 나무 - 제약이론의 사고 프로세스를 응용한 방법으로 논리식으로 각 기능간의 논리적 구조를 검증하고 불필요한 메뉴나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제거하는 용도로 사용합니다.

코딩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 기법 중 대표적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동료 리뷰 - 옆자리의 동료는 가장 좋은 사용성 테스팅 참가자가 될 수 있습니다.

2. 사용자 테스팅 - 개발되어 작동 가능한 기능에 대하여 사용자 테스팅을 수행합니다.

이외에도 여러분은 테스트의 목적과 개발 단계에 따라 더 많은 기법들로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실 수 있습니다.

사실 기법이라고 이름을 붙였지만 Rapid Usability Testing에서 강조하는 것은 하나입니다.

어떤 산출물이든 사용성 테스팅은 가능하다. 어떤 산출물이든 사용자에게 보여주고 사용자의 의견을 구하라는 것입니다.

사용성 테스팅의 참여자는 여러분 자신이 될 수도 있으며, 옆자리의 동료도 아주 훌륭한 참여자가 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사용성 테스팅은 여러분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때는 이미 너무 많이 늦다는 사실입니다.

여러분이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때는 이미 때가 늦은 것입니다.

되도록 자주 그리고 최대한 빨리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하십시오.

여러분이 아직 프로젝트를 시작하지 않았다면 지금이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할 최적의 시간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프로젝트를 시작하셨다면 프로젝트 기간 내내 사용성 테스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미리 계획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성의 개선은 몇번의 사용성 테스팅으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같이 고민하고 같이 협력해야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바로 사용성입니다.

위의 여러 기법들 중 저는 여러분들에게 사용자 테스트, 카드 소팅, 소원의 나무 정도를 자세하게 소개해 드릴 예정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