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4월 29일 ~ 05월 05일

  • #hanbok 회사 갈 때 빼고는 일상에서 생활한복을 입고 지내다보니 이제 아침 출근을 위해 세미정장류의 기성복을 입으면 숨이 막힌다. 불편하고 갑갑하고.. 회사에도 생활한복 입고 출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at 07:52:40
  • #hanbok 한복을 입자하면 많은 사람들이 거부감을 느낀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은 한복은 고리타분하고 요즘 세상에는 맞지 않는다고 말한다. 맞는 말이다. 우리 조상들이 한복을 입던 시대와 우리… (cont) http://deck.ly/~1FYFc posted at 08:45:08
  • #hanbok 한복이 비싸다는 사람들이 많지만 생활한복은 당신의 청바지 가격보다 싸다. 당신의 구두보다 싸다. 당신의 선입견을 부정해보길 바라는바이다. posted at 08:46:24
  • [한국트위터모임] "=^.^= 한복사랑당~♥" 모임에 가입 하였습니다. http://bit.ly/hQadMP posted at 09:41:54
  • #Hanbok-love 옆동네인 생활한복을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을 만들었었는데.. 어느샌가 이런 한복사랑당이라는 모임도 생겼군요. 제 모임에도 많이들 오세요. http://bit.ly/asAXuu 저희는 #hanbok 이라는 해쉬태그를 씁니다. posted at 09:45:45
  • 돈에 여유가 생기면 배우다 만 대금도 다시 배우고 싶고 해동검도도 3단 자격도 취득하고 사범 자격도 취득하고 싶다. 비오는 날 대금 한자락과 김치부침개 한장에 대청마루에 앉아 처마에서 떨어지는 빗방울을 보며 노년을 보내고 싶다. posted at 09:48:06
  • 난 최근의 소셜커머스라 불리는 서비스들이 싫다. 그 서비스들이 항상 강조하는건 싸다는 것이지 그 상품을 구매하는 사람들간의 관계에 대해서는 그다지 언급이 없기 때문.. posted at 11:11:04
  • 개인적으로 컨설턴트로서 기분이 좋지 않은 칼럼이고 칼럼을 쓰신분은 얼마나 테스트를 잘하시는지 의문이 들 지경이군요. 제 경험으로는 개선의견을 내고 결함을 잡아줘도 이해 못하는 갑과 개발자들이 … (cont) http://deck.ly/~fFIfs posted at 13:25:13
  • 한국 식빵에 경악하는 미국인들, 이유는? http://puwazaza.com/259 posted at 17:31:59
  • OO나간 의사협회 회장 ,경만호 이야기- http://medico.tistory.com/504 posted at 09:10:48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murianwind의 트위터 - 2011년 04월 22일 ~ 04월 28일 http://goo.gl/fb/PziUs posted at 10:20:35
  • Changed Bookshelf to 'To read' [소프트웨어 아키텍트가 알아야 할 97가지 | Richard Monson-Haefel 지음, Eva Study 옮김 | 지&선(지앤선)] http://tinyurl.com/3ggnv7a posted at 11:15:16
  • [테스팅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사용성 테스팅이란 무엇인가? http://goo.gl/fb/QDTK5 posted at 12:06:48
  • RT @webthedog 하악!!! +_+ 동감 "@hanna0224: !!!!!! RT @sasi2802: 남자고 여자고 버스 정류장에사 담배 피는 놈들은 쓰레기통을 갈아서 링겔에 꼽고 집어넣어야한다" posted at 15:47:19
  • The Android Apps Everyone Should Have April 2011 [Apps] http://bit.ly/j1IcKk #lu2300 posted at 08:33:44
  • I'm at 운현궁 http://4sq.com/ieglNl posted at 14:14:42
  • 운현궁 수직사 마루에 앉아 바람을 맞으며 뜰을 바라보고 있으니 세상에 부러울게 없군요. 이로당 앞뜰의 대나무에 스치는 바람소리가 너무 좋네요.. posted at 14:47:11
  • I'm at 종묘 http://4sq.com/ke5cVB posted at 16:24:05
  • I'm at 종묘 정전 http://4sq.com/jorMcH posted at 16:24:21
  • I'm at 종묘 영녕전 http://4sq.com/kwrKk9 posted at 16:24:43
  • 삼겹살에 대한 거짓말과 황사 대책. http://ghestalt.egloos.com/4569114 posted at 21:56:42
  • The Lean-Kanban Manifesto http://bit.ly/kO7Vy7 posted at 07:06:21
  • I love Dropbox because it's awesome http://db.tt/6PlKPcq posted at 14:32:42
  • Always have your stuff when you need it with @Dropbox. 2GB account is free! http://db.tt/Qv56lfc posted at 14:33:41
  • “장애인 문턱 없는 SW, 이렇게 만들자” http://asadal.bloter.net/9356 posted at 19:19:46
  •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영화의 논리적 취약점에 대해 관대하다. 하지만 테스터들은 영화 내용보다 영화의 오류룰 술안주로 삼기를 즐겨하는 경향이 있다. 아니면 말고.. #swtestiing posted at 23:05:09
  • #swtesting 테스터로써 가장 희열에 차는 순간은 모두가 결함이 아니다라고 한 사항에 대해 사용자가 결함이라고 지적할때... posted at 23:07:38
  • A User-Centered Approach To Web Design For Mobile Devices http://bit.ly/jhObkl posted at 23:41:26
  • #swtesting 신은 인간을 창조했고 인간에게 생로병사를 유지보수할 능력을 허하셨다. 개발자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었고 생로병사에 대한 유지보수 기능은 깜박했다. 그래서 테스터가 필요하다. 그런… (cont) http://deck.ly/~Ascbg posted at 23:44:52
  • 고릴라 RT @hellomuseum [오늘의 퀴즈] 그림에 숨어 있는 동물은 무엇일까요?! RT하면서 답을 맞추시는 다섯분에게 미술관사파리 초대권을 드릴께요... ^^* 미술관 사파리는 5월29일까지 입니다. http://t.co/jcyKAcE posted at 06:48:15
  • You Are Solving The Wrong Problem http://bit.ly/lWFlyQ posted at 06:57:11
  • 제너럴닥터 생활협동조합의 조합원 공개 모집을 시작합니다. (소개 자료를 꼭 읽어주세요!) http://gedoc.tistory.com/514 posted at 07:01:21
  • The future of software quality assurance - Matrix reloaded http://bit.ly/lRehcn #swtesting posted at 07:02:35
  • ISTQB - what it offers and what it does not http://bit.ly/mrvvci #swtesting posted at 07:03:57
  • 재난 상황에서 사람들을 구하는 기술, Lifesaver http://www.koreahealthlog.com/3253 posted at 07:54:09
  • [TED Air] I like this TED talk. 패트리샤 라이언: 영어만 고집하지 마십시오! http://www.ted.com/talks/view/id/1106 TED Air (http://goo.gl/2Aftm) posted at 08:22:54
  • 선진국이란 무엇일까? 내 짧은 생애동안 귀가 닳토록 들은 얘기는 우리는 선진국이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였다. 돈 잘벌고 남의 나라 가서 깽판 치고 그러는게 선진국인걸까? 요즘은 G20 한번 열더… (cont) http://deck.ly/~9lXDx posted at 08:25:55
  • 이번주 들어서 저희집 무선인터넷이 제가 제 집에 있다 말하지 않고 자꾸 북한산에 있다고 위치정보를 표시하는데 혹시 이걸 원상으로 복귀시키는 법 아시는 분 계신가요? 흠.. posted at 08:33:16
  • 인간이 만든 모든 것들의 원리를 이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생명체가 어떻게 생각하며 행동하는가를 이해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인간도 생명체이고 그들이 만든 모든 것은 그 속성을 내포하기 때문이다. posted at 08:42:54
  • RT @OEHAN: 이메일 주소 입력필드 테스트 케이스http://bit.ly/laoIZL 미처 생각 못한 것도 있고 추가할 것도 보이고 그러네요. 이런 포스트는 참 유익하면서도 위험합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죠. ㅎ #noogabar posted at 10:46:24
  • 나는가수다에 지난주 임재범씨가 나오셨는데.. 만약 장사익씨가 나온다면... posted at 12:59:28
  • RT @10asia [JIFF 10] 김재환 감독 “미디어의 오만함이 만들어준 게 <트루맛쇼>” http://bit.ly/joKcvU posted at 16:05:39
  • 노동절과 어울리지 않았던 민주당 손학규 대표 http://studioxga.net/1303 posted at 17:29:58
  • 고릴라 RT @hellomuseum [오늘의 퀴즈] 그림에 숨어 있는 동물은 무엇일까요?! RT하면서 답을 맞추시는 다섯분에게 미술관사파리 초대권을 드릴께요... ^^* 미술관 사파리는 5월29일까지 입니다. http://t.co/jcyKAcE posted at 22:01:20
  • RT @hyeonseok 품질마크와 웹 접근성 http://hyeonseok.com/soojung/index.php posted at 22:36:49
  • Changed Bookshelf to 'To read' [성과 향상을 위한 코칭 리더십 | 존 휘트모어 지음, 김영순 옮김 | 김영사] http://tinyurl.com/43bo3ys posted at 08:45:44
  • RT @OEHAN 왜 어떤 사람들은 10년 전과 같은 방법으로 테스트를 하고, 왜 어떤 사람들은 새로운 방법으로 테스트를 하고 있을까? http://bit.ly/kK56Fz #noogabar #swtesting posted at 09:47:25
  • Micro agile http://blog.crisp.se/jangrape/2011/05/04/1304505993922.html posted at 21:53:26
  • 웹기술 트랜드 자동분석사이트 HTTP Archive http://lifehack.kr/90112826129 posted at 21:54:33
  • Presentation:Why Don’t We Learn!? http://www.infoq.com/presentations/Why-Dont-We-Learn posted at 08:38:39
  • 전자금융거래 보안과 금융감독원 http://bit.ly/jw3j7T posted at 21:26:5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프로젝트의 3요소 - Project Management

프로젝트는 예산, 일정, 품질 3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위 3가지 요소 외에도 개발 범위, 팀워크, 자원 조달 등 여러가지 요소들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요소를 꼽는다면 예산, 일정, 품질일 것이다. 위에서 말한 여러가지 요소들은 프로젝트를 계획하여 완료하는 순간까지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한하게 된다. 위의 요소들을 잘 통제한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패하거나 사라지게 될 것이다. 프로젝트 관리란 그런 면에서 제한된 자원을 가지고 목적한 바를 제한된 기간내에 최소의 비용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도식화 한다면 아래와 같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그림에 보는 것처럼 일정과 품질, 예산은 우리의 프로젝트가 목적하는 바를 달성하도록 하기 위해 상호 연관되어 작용하게 된다. 우리가 접하게 되는 많은 방법론들의 가정에는 위의 요소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기본적인 가정들이 설정되어 있다. 조직에서 어떤 특정한 방법론을 도입한다는 것은 그런 가정에 동의하는 것이고 그러한 철학을 받아들인다는 것이기 때문에, 방법론을 채택하기 전에 조직의 근본 문제와 문화에 대해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위의 요소들 외에 고려해 볼 사항은 위의 요소들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비용과 예산, 목적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가변할 가능성이 매우 큰 요소들이다. 대부분의 방법론은 이러한 변동성에 대한 안전장치들을 가정해서 세워져 있다. 변동성의 측면에서 위의 요소들을 다시 살펴본다면 아래와 같이 가정할 수 있다. 위의 그림을 일부 해석해 본다면 일정이 늘어난다면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가 변경되어도 비용은 늘어나게 된다. 범위와 일정은 상호 의존적이 된다. 만약 위 3가지 요소의 변동성을 통제하지 못하게 된다면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