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LG 스마트 조명 사용 후기

갓난아기가 울때마다 벽에 있는 스위치를 찾아 일어나기도 귀찮고 조명이 너무 밝아서 오히려 아기가 깨어버리는 부작용에 다시 재우기는 더 어려운 지옥 같은 상황을 탈출하고자 이런 저런 정보를 검색하다가 스마트 조명이라는 걸 설치해보기로 했습니다.

아무래도 머리맡에 스마트폰은 항상 놔두고 살다보니 스위치 찾아 일어날 필요 없고 조명 밝기도 조절할 수 있으니 딱 좋아보이더군요.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스마트 조명은 크게 LG 제품과 필립스 제품이 대표적입니다.

그런데, 필립스 제품은 너무 비싸고 거창한것 같아.. LG 제품을 구매해봤습니다.

몇일 사용해보고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을 적어봅니다. 혹시 필요하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http://www.lge.co.kr/lgekr/product/detail/LgekrProductDetailCmd.laf?prdid=EPRD.271413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좋은 점
1. 쉽게 키고 끌 수 있다.
2. 밝기를 조절할 수 있다.
3. 경쟁사 제품에 비해 그나마 저렴하다..
4. 기존 스텐드에 전구만 바꿔 끼면 되기 때문에 설정이 매우 간단하다.

그리고.. 끝... 몇일 써 보았지만 저 이상의 좋은 점을 못 느끼겠습니다.

그래서 아쉬운 점입니다.
1.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양쪽으로 연동하는 경우 한쪽이 먼저 연결이 되면 다른 한쪽은 잘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아이폰에서 먼저 연결해서 조작하고 있는 동안 안드로이드로 연결을 시도하면 연결이 안됩니다. 이 상황에서 아이폰이 연결을 해제해도 안드로이드로 연결이 안됩니다. 조명을 해제했다가 다시 연결 설정을 해야만 합니다. 그것보다 스마트폰과 조명의 연결을 블루투스로 하게 되어 있는데.. 연결이 잘 안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앱에서 빠져나가면 그 즉시 연결이 해제되고 유지가 되지 않습니다. 그리도 재연결은 정말 드럽게 안됩니다. 마음 급한 사람은 해탈합니다. 그래도 아이폰보다는 안드로이드가 여러면에서 좀더 연결이 잘 되고 기능도 괜찮습니다.
2. 조명 밝기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조명을 키면 무조건 100% 밝기로 켜집니다. 물론 서서히 조명을 키는 방법도 있습니다. 해당 조명 아이콘을 0..8초 정도 눌렀다 떼면 해당 조명의 상세 화면으로 이동하는데.. 여기서 조명의 밝기를 조절하면 그 밝기만큼 켜집니다. 그런데.. 이걸 매번 하자니 은근 스트레스입니다.
3. 쓸데 없는 기능이 너무 많아서 앱이 복잡합니다.
4. 조명 하나 키기 위해서 매번 앱을 찾아서 키는게 슬슬 귀찮아집니다. 아이폰도 안드로이드도 위젯 정도는 지원해줄거 같은데.. (안드로이드는 위젯이 있긴 한데.. 이 녀석으로는 등록된 모든 조명을 한번에 키고 끄는 기능만 지원됩니다. 개별 조명을 조절하는 위젯은 없습니다. 그리고 역시나 무조건 100% 밝기로 켜지기 때문에 눈뽕 맞는 느낌입니다. ㅠㅠ)
아니면 앱이 백그라운드에서 실행된 상태에서 손뼉 소리 같은걸 인지해서 켜지거나 하면 그마나 좀 나을텐데.. 흠.. 안드로이드는 폰 같은 경우는 흔들어서 켜거나 끌 수도 있긴 한데.. 역시 앱을 실행한 상태에서 메뉴를 찾아 들어가 해당 기능을 매번 설정해야만 하는 귀찮음이 존재합니다.(흔들어서 끄는건 거의 제대로 동작하지 않습니다. 성질 납니다. 센서 민감도 역시 조절은 할 수 있지만 설정값이 유지되지 않습니다.)
5. 블루투스로 연결되다 보니 거리 제한이 생각보다 심합니다. 아기가 울면 조명이 반짝 거리게 해볼까도 했지만 방만 벗어나도 연결이 끊겨버립니다.
6. 구하기가 정말 어렵습니다. 심지어 LG 베스트 샵에서조차 주문을 해야만 구할 수 있는 상황이니.. 이건 팔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여담으로 저는 주광색(하얀색)으로 구매했는데.. 밤에 쓰실거면 전구색(노란색)이 좀 더 괜찮습니다. 주광색은 솔직히 너무 밝아서...깜깜한 밤중에 켜보니 눈 아프더군요.. 머.. 아해 기저귀 살필때는 좋긴 하지만...

결론적으로 저렴한 비용에 쉽게 구축할 수 있는 장점은 있지만 당장 내가 원하는 밝기로 원하는 상황에 쉽게 키고 끄는 면에서 낙제에 가깝습니다. 이런것만 좀 더 개선하면 활용도가 더 높을 것 같지만.. 보아하니 관련 API도 공개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서드 파티 앱으로 구현도 할 수 없는 상황 같더군요. 여러면에서 좀 아쉬운 제품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