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악의 축 조선일보와.. 신기한 페이스북의 '좋아요' 알림

지난 1월 16일 저는 페이스북의 즐겨찾는 그룹에 올라온 한 기사를 보고 제 타임라인에 소개를 했습니다.

해당 기사는 '매일 아침 '한복' 입고 출근하는 삼성전자 여직원' 이란 기사였고...

http://premium.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1/14/2015011403100.html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기사를 공유한 뒤 보니.. 프리미엄 조선이라고 돈을 내야 볼 수 있는 기사였습니다.

얼마 뒤 어떤 분이 이 기사의 원래 출처를 알려주었습니다.

그런데, 내용이 조금 다릅니다.

원 출처 기사의 제목은 '삼성전자엔 ‘한복’ 입고 출근하는 임직원이 있다?' 입니다.

아래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amsungtomorrow.com/삼성전자엔-한복-입고-출근하는-임직원이-있다

찬찬이 읽어보시면 제목 뿐만 아니라 내용도 다릅니다.

어째서 이런일이 있는가 해서 조금 관심을 가져보았더니 인터뷰의 주인공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올라와 있더군요.

http://blog.naver.com/nalnnel/220244533373

결론은 조선 일보가 불법으로 기사를 썼고.. 그걸로 돈을 쳐먹고 있다는 겁니다.

하하하하..

원래 XX 닦는 용도로도 쓰지 않는 조선일보입니다만..

전 원래 조선일보 기사는 절대 신용하지 않고 공유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

개인적으로 한복을 즐겨입고 좋아하기도 하다보니.. 우리 나라 굴지의 대기업에 한복 입고 출근하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에 신기해서 공유했던건데.. 저도 낚였습니다. 후회스런 마음에 공유한 게시물을 삭제할까 했는데.. 어떠다보니 삭제를 못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일을 거울 삼아 앞으로는 절대로 조선일보의 기사는 공유하지 않으리라 다시 한번 다짐해봅니다.

그런데, 제가 왜 조선일보 기사를 공유한 게시물을 삭제하지 못하는가 하면..

'좋아요'가 현재까지 무려 936명입니다.

어쩌다 이런 폭발적인 반응인지는 알지 못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공유했던 수많은 소식에 비교했을 때 압도적입니다.

그런데, 페이스북은 제가 공유한 게시물에 누군가가가 '좋아요'를 누르면 저에게 알림을 보냅니다.

그런데 이 알림이 좀 특이합니다.

먼저 1월 20일까지 198명의 좋아요가 있다고 알려줍니다.

그러더니 1월 22일까지 새로운 알림으로 63명의 좋아요가 있다고 알려주고 다시 초기화 됩니다.

1월 24일까지는 다시 198명의 좋아요가 있다고 알려줍니다. 그리고 다시 초기화..

오늘까지는 109명의 좋아요가 있다고 알려주네요.

미루어 짐작하건데 페이스북은 하나의 게시물에 대한 좋아요 알림은 이틀이 경계값이거나 198명이 경계값인듯 합니다.(아마도 이틀이 경계값이 확률이 더 높아보입니다.)

의도치 않게 페이스북의 좋아요 알림의 패턴을 알아보게 되었는데.. 왜 페이스북은 하나의 알림에 대해 좋아요를 누적시키지 않고 초기화시키는지는 미스테리입니다.

혹시 이에 대한 정보를 아시는 분은 저에게 알려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삼성전자와 한복이라는 두가지 키워드가 결합되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주목된 듯 한데..

일상에서 한복을 입는 사람들이 점점 더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저도 지금 가지고 있는 면한복이 다 해지고 낡아서 이번에는 질경이와 같은 생활한복 가게에서 파는 옷 말고 맞춤으로 한번 맞춰보고 싶은데..

이사와 출산과 연말정산이 겹치면서.. 가정의 재정상태가.. 하아..

아득하네요..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