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품질 보증과 테스트

테스트 업계에는 여러 논쟁이 있다.

그중에 하나가 테스트와 품질보증의 관계이다. 이 논쟁은 마치 무안단물마냥.. 잊어버릴만한면 쪽쪽 빨아먹을수 있어서 좋다.

혹자는 테스트가 곧 품질보증이라 말한다.

혹자는 테스트와 품질보증은 다르다 말한다.

국내에도 분명 테스터도 많아지고 테스트 팀도 많아졌지만 적어도 내 경험상으로는 아직도 많은 테스트팀이 QA팀이라 불리는게 현실이 아닌가 싶다.

정작 하는 일은 테스트팀이면서 팀명은 QA라 붙어 있는 팀, 게임업게의 Fun QA라 불리는 조직들을 바라보는 내 시각은 허영에 쩔어있는 복부인을 바라보는 시각 그 이상도 아니고 그 이하도 아니다.

나는 QA와 테스트는 구분된다는 논지를 견지하는 사람이다. 난 외부에 내가 품질 보증에 관한 일을 할 수 있다고 얘기하지 않는다. 난 테스트를 하는 사람이고 품질을 개선하는데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물론 품질보증 활동의 상당한 부분을 테스트가 담당하므로 테스트가 품질보증 활동을 한다고 착각할 수 있지만 난 두 활동은 엄연히 다르다고 생각한다.

그럼 어떻게 다른것일까?

예를 들면 아래와 같은 요구사항(기능리스트)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1) 내연기관
2) 고무타이어가 달린 네개의 바퀴
3) 엔진과 구동 바퀴를 연결하는 트랜스미션
4) 금속 골격위에 설치된 엔진과 트랜스미션
5) 운전대

테스터에게 위와 같은 요구사항만 전달되어도 테스트를 하는데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

하지만 QA는 다르다.

위의 요구사항에 아래와 같은 목표가 더해지면 어떻게 될까?

6) 잔디를 쉽고 빠르게 자를 수 있음
7) 앉아 있기 편안함

위와 같은 목표가 더해진다고 해도 테스터의 입장에서는 별반 크게 달라지는 내용은 없다. 자동차와 잔디 깍는 기계의 차이는 크냐? 작냐? 의 차이일 뿐 테스트 하는 방법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QA라면 우리가 생산하는 제품이 정말 사용자가 원하는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그러한 제품이 전달될 수 있도록 개발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

그리고 생산되는 제품들이 고객이 원하는 어떤 조건들을 지속적으로 충족시키도록 모든 제품이 동일한 품질을 가지도록 이끌어야 한다.

다른 예를 들면,

지금 여러분의 장바구니에 아래와 같은 재료들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1) 밀가루
2) 설탕
3) 우유
4) 계란

위의 재료를 가지고 무엇을 만들지를 결정하는 것은 기획의 영역이다.

어떤 과정을 거쳐 그 무엇인가를 만들지 설계하는 것은 아키텍처의 영역이다.

그리고 그것을 실제로 만들어내는 것은 개발자의 영역이다.

그 모든 것이 제대로 수행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은 테스터의 영역이다.

하지만 위의 모든 것을 아울러 고객이 정말로 원하는 것을 이끌어내는 것은 QA의 영역이다.

고객이 칼국수를 원할지? 빵을 원할지? 는 아무도 알지 못한다.

물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전달하는 것이 QA의 책임만은 아니다.

모든 이해관계자가 잘 협업할 수 있어야 진정 고객이 원하는 제품이 나오게 될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QA는 그렇게 목표를 제시하고 모두가 잘 협업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것이 QA라고 본다.

이것은 모든 과정이 잘 진행되어 원하는 결과물이 나오고 있는지 확인하는 테스터와는 분명 다르다고 본다.

적어도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물론, 최근의 테스터라면 사용자의 목표에 맞는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특히, 사용성과 같은 테스트를 수행하는 테스터라면 더욱 그러하다. 그렇다고 해도 난 테스터와 QA는 구분 된다고 생각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