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애프터샥 에어로펙스 간단 후기

2018년 4월에 애프터샥을 구매해서 2020년까지 2년 조금 넘는 시간동안 정말 잘 사용했었는데요..

슬슬 배터리 상태가 안좋아지더니 끝내 이어팁이 분리되면서 수명을 다해버렸습니다.

수리해서 계속 쓸까 하다가..

그냥 새로 하나 구매했습니다.

귓구멍이 너무 작아서 이어폰은 무리이고..

골전도 이어폰을 다시 검색해보니.. 예전보다는 그래도 제법 종류가 많아졌더라구요.

대략 4~5만원 정도 하는 중국 모델로 알아보다가...

고민 또 고민하다가..

그냥 또다시 애프터샥을 구매했습니다.

제가 구매했던건 1세대였고..

2세대인 애프터샥 에어는 14만 9천원

3세대라는 애프터샥 에어로펙스는 무려 19만 9천원이나 하네요.

그냥 할부로 질렀습니다.

끝나지 않는 할부 인생..

구매 후 1주일 정도 써보고 이전 1세대와 비교해서 느낀 점을 간단히 남겨봅니다.


장점

1. 가볍습니다. 1세대도 무거운건 아니었지만 확실히 더 가벼워졌습니다.

2. 소리가 더 좋아졌습니다. 1세대는 최대 음량으로 틀어도 들리는 둥 마는 둥이었는데.. 음량을 한 50~60% 만 설정해도 또렷이 잘 들립니다. 외부 소음이 있어도 이전보다 확실히 더 잘 들립니다.

3. 진동판의 진동은 확실히 좀 줄었습니다. 이전에는 음량을 최대로 틀면 얼굴에서 진동이 느껴지는 수준이었는데.. 이제는 진동을 거의 느낄 수 없지만 소리는 더 잘 들리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4. 멀티 페어링 중에 하나의 기기가 끊어지면 1세대처럼 한없이 재접속을 하기 위해 띵띵거리지 않아서 좋습니다.

5. 블루투스가 좋아져서 그런지 접속 거리가 굉장히 깁니다.


단점

1. 전용 충전선으로만 충전이 됩니다. 1세대는 micro USB였는데.. 이번에는 전용 충전 단자 때문에 전용 충전선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패키지 안에 충전선이 2개 들어 있네요. 때문에 어디 갈때 꼭 충전선을 챙겨야 합니다. 만약 충전선을 챙기지 않았는데.. 배터리가 떨어지면 ㅠㅠ

2. 배터리 성능이 1세대만 못합니다. 확실히 빨리 닳아 없어지는걸 느낍니다.

이전에는 1주일 정도 썼는데.. 3세대는 한 4일 정도 듣고 나면 간당 간당 하네요... 

저는 아침, 저녁으로 하루 2시간에서 3시간 정도 사용하고 있는데.. 흠.. 배터리가 불만입니다.

3. 여전히 잘 고정되지 않습니다. 제 머리가 작은건지 모르겠지만 귀에 걸쳐두면 뒷부분이 점점 목으로 내려옵니다. 머리 작은 사람을 위한 키즈 버전이 있던데 .. 그걸로 살걸 그랬나 싶기도 하지만.. 제 머리가 작은건 아닌데.. 무게는 앞부분이 무거을 것 같은데.. 은근 거슬리네요..

4.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음성이 지원되는데.. 뭘로 설정해도 마음에 안듭니다. 1세대 영어 음성이 참 좋았는데 말이죠.. 발음이 진짜 구립니다.


흔히 말하는 가성비를 애기할 수 없는 제품이지만.. 비싼 만큼의 값어치는 한다고 생각합니다. 

귀가 아파 이어폰이 불편하신 분에게는 좋은 제품이기에 다시 한번 더 추천해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의 차이가 뭐여?

테스트 실무에서 가장 혼돈되어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가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입니다. 많은 경우 체크리스트를 테스트 케이스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나 블로그, ISO, IEEE, ISTQB 등등을 검색해보시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에 대한 구분이 다 제각각입니다. 각각에 대한 정의가 다 제각각입니다. 사정이 이러하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잘 구분하지 못하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과 기름처럼 테스트 케이스와 체크리스트를 정확하게 구분할 수는 없겠지만.. ISTQB를 기준으로 말씀드리면 설계 기법을 통해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 그렇지 않은 것은 체크리스트라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예를 들면 아래는 결정 테이블 테스팅 기법을 통해 도출된 테스트 케이스의 예제입니다. 실제 테스트 케이스는 위보다 복잡하겠지만 어쨌든 얘기하고 싶은 것은 위와 같이 설계 기법을 통해서 도출된 것은 테스트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런데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 테스트에서는 저 정도로는 테스트 커버리지를 충분히 만족했다고 얘기하기 힘듭니다. 그렇습니다. 어떤 분들은 테스트 케이스가 전가의 보도, 은 총알 쯤으로 생각하시는데.. 테스트 케이스는 일종의 마지노 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최소한 제품을 테스트 할때 이정도는 해줘야 한다는 최후의 방어선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전쟁에서 최후의 방어선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최후의 방어선만 지킨다고 전쟁에서 승리할 수는 없습니다. 프랑스는 마지노 요새만 믿고 있다가 독일에게 깔끔하게 발렸던 과거가 있지요. 전쟁에서 승리하려면 앞으로 나가야하고 치밀한 전략과 전술이 뒷받침 되어야 합니다. 더 높은 커버리지를 도달하고, 충분히 좋은 테스트가 수행되려면 테스트 케이스는 기본이 되어야 하고 거기에 더해서 체크리스트가 따라와 줘야 합니다. 이러한 체크리스트는 팀의 경험과 과거 프로젝트의 데이

메트릭.. 그거 측정해서.. 뭐할라고? (대부분의 메트릭은 쓸모없다.)

2009년부터 4년 넘게 이 공간에 쓸데 없이 주절 주절 소프트웨어 테스팅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 글을 137편을 끄적거렸습니다. 매달 2편 정도의 글을 썼습니다. 그다지 많이 쓰지도 않았는데.. 이제는 예전에 제가 무슨 글을 썼는지 잘 기억이 안납니다. 이 블로그 서비스는 구글이 제공하는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검색 기능은 아주... 엉망인지라... 지금 쓰고자 하는 이 글도 예전 언젠가 썼었던 기억이 있는데.. 아무리 찾아보아도 아니보여서 다시 써봅니다. 이번에 제가 얘기하고 싶은 주제는 메트릭입니다. 우리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제품의 품질과 테스트의 진척을 판단하기 위해 꽤 많은 메트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결함 갯수, 수정된 결함 수, 잔존 결함 수, 결함 수정 기간, 작성된 테스트 케이스 수, 품질 지표, 실행된 테스트 케이스 수, 실패한 테스트 케이스 수 등등등... 정말로 많은 메트릭 종류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메트릭을 기반으로 사람을 평가하고 제품을 평가합니다. 많은 조직에서는 좀 더 의미있는 메트릭을 수집하고자 매우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많은 메트릭을 수집하셔서 품질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테스터의 역량이 향상되셨습니까? 개발자로부터 유입되는 결함은 좀 줄어드셨나요? 물론, 괄목할만한 성과를 얻는 조직도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조직은 분명 열심히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성과는 높지 않습니다. 그리고 더 나은 메트릭을 찾아서 킬리만자로의 표범처럼 헤메이고 있습니다. 자.. 더 나은 메트릭을 찾아 헤메기 전에 왜 나아지지 않는 것일까요? 수집하는 메트릭이 좋지 않아서일까요? 잘못된 메트릭을 수집하고 있어서 그런걸까요? 결론적으로는 메트릭을 수집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쩌면 메트릭을 수집하지 않음으로 인해 더 나은 경험을 해보실 수도 있습니다. 이 무슨 해괴한 이야기인가 싶으신가요? 관리자는 숫자에 대한 맹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