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더 넥스트 스파크 브링고 업데이트 후기

블로그를 너무 방치하는 듯 하고..

이러다가는 블로그에 글 쓰는 법도 잊어버릴 듯 하여..

테스팅 관련 글을 쓰고 싶은 건 많지만..

세월이 흘러보니.. 내가 아는 건 아무것도 아니고.. 말을 아끼고 행동을 삼가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다보니.. 

글을 쓰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일천한 지식으로 어줍잖게 아는척 글을 쓰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이제는 알아버린 나이가 되었습니다.

어찌 어찌 그러다보니.. 블로그를 정말로 방치해버린지라.. 

이러면 아니될듯하여.. 요즘 제가 몰고 다니는 더 넥스트 스파크 마이링크(브링고) 업데이트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작년 9월전까지는 스파크 수동을 몰고다니다 더 넥스트 스파크로 차종을 변경하고 이제 얼추 10개월이 되어 갑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동을 몰고다니면서 느낀 점은.. 이게 자동차라기보다는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거대한 컴퓨터에 앉아 있는 느낌입니다.

혹자는 그러더군요. 더 넥스트 스파크는 가장 비싸 아이폰 액세서리라고..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하드웨어 변경 없이 그동안 몇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많은 기능을 누리고 있습니다.

먼저, 오토라이트 기능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스위치 설치만으로 활성화해서 아직도 잘 쓰고 있습니다.

두번째로는 원격 시동 기능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구현해내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존에는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만으로는 누릴 수 없던 네비게이션 기능을 쉐보레에서 밀어주고 있는 브링고라는 네비게이션을 소프트업데이트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브링고가 T맵이나 아틀란보다 못하다고 불만들이 많으시지만 저는 그냥 주변 도로 정보와 제가 가야하는 곳으로 이동만 하면 되는지라 크게 불편을 느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예전에는 차 앞유리에 거치대를 붙이고 조구마한 화면으로 아틀란 네비게이션 앱을 실행해서 이동할 때마다 스마트폰이 과열되면 자동으로 꺼지던 불편함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저는 대단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없던 기능을 활성화하기도 하지만 여러 오류들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하는 것을 보면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느낍니다.

제 차는 비록 경차지만 몰고 다니면 저는 정말 브레이크와 엑셀, 스티어링 휠만 조종할 뿐이고 관련된 다른 활동은 모두 소프트웨어의 도움을 받습니다.

전방 충돌 경고, 차선 이탈 경고 등 정말 이건 거대한 컴퓨터나 다름 없습니다.

이러다 테슬라의 모델 3같은 자동차를 구입하면 어떤 느낌일지 상상이 안갑니다.

어쨌든 예전처럼 자동차를 분해하고 뜯고 설치하고 해야 구현했던 기능들이 간단한 업데이트만으로 구현되고 패치되는걸 보면서 정말 세상이 엄청 좋아졌다는 것을 느낍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스위치봇 & 스위치봇 허브 미니 간단 사용기

제 블로그에 예전부터 오셨던 분들은 제가 사브작 사브작 홈 오토메이션을 어설프게 해온 것을 아실겁니다. 작년부터 너무 하고 싶었던 도어락 자동화에 도전해봤습니다. 우리 나라에 자체 서비스로 앱을 통해 도어락을 제어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게이트맨도 있고, 키위도 있고, 삼성도 있죠.. 그런데.. 전 그것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하는 도어락이 필요했는데... 그런건 안만들더라구요.. 꼭 필요한건 아니지만 웬지 해보고 싶은데... 언제 제품이 출시될지도 몰라서.. 가능한 방법을 찾아보다가.. 스위치봇이라는 제품으로 도어락을 버튼을 꾹 누르는 방법을 찾아서 스위치봇이 직구가 아닌 국내에 출시되었길래 낼름 구매해서 도전해봤습니다. 스위치봇 제품에 대한 내용이나 구매는  https://www.wakers.shop/  에서 하시면 됩니다. 저는 스위치봇에 스위치봇을 구글 홈에 연결시키기 위해 스위치봇 허브 미니까지 구매했습니다. 스위치봇 허브 미니가 없으면 스위치봇을 외부에서 제어하거나 구글 홈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구매한 이유 중 다른 하나는 이 제품이 RF 리모컨 기능이 지원됩니다. 집에 있는 모니터를 제어할 필요가 있어서 이참 저참으로 같이 구매했습니다. 제품 등록은 어렵지 않습니다. 여기서는 스위치봇 허브 미니에 RF 리모컨을 등록해서 구글 어시스턴트로 제어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스위치봇 허브 미니로 모니터를 제어하고 싶었던 부분은 컴퓨터에서 크롬캐스트로 외부 입력을 때에 따라 바꿔야 하는데.. 그때마다 리모컨을 찾는게 너무 불편해서였습니다.  어차피 리모컨은 외부 입력 바꿀 때 빼고는 쓸 일도 없는지라.. 매번 어디로 사라지면 정말 불편해서 이걸 자동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스위치봇 허브 미니를 등록하고 여기에 리모컨을 등록하니.. 구글 홈에 등록된 리모컨이 자동으로 등록이 됩니다. 그런데, 등록된걸 확인해보니 전원 On/Off만 제어되는 것이고, 나머지 버튼은 구글 홈으로 제어가 안되어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도 3종 초간단 리뷰

국내에 카카오 네비게이션과 함께 안드로이드 오토가 서비스 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 카카오 네비게이션 서비스가 2018년 7월 12일이었네요. ( https://murianwind.blogspot.com/2018/08/blog-post.html ) 시간이 흘러 흘러.. 하나의 국가에 하나의 네비게이션만 가능하다더니.. 작년 12월에 티맵이 베타 서비스를 시작하더니.. 얼마전에는 아이나비 에어도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에 3종류의 네비게이션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거죠.. 3가지 네비를 모두 사용해 본 간단한 후기를 남겨볼까 합니다. 1. 카카오 네비 장점: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됩니다.  가장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서 가장 안정적이고 무난합니다. 다양한 안내 음성을 들을 수 있지만, 써본적은 없네요. 단점:  경로 안내 도중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의 교통량이 표시되지 않습니다. 지도를 축소해야 보입니다. ㅡ.ㅡ 2. 티맵 장점:  미래의 특정 날짜의 이동 소요시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일리지로 보험 할인 같은것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자신의 운전 습관, 경로 등을 자세하게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주행 안내선에 현재 도로 교통량이 표시됩니다. 단점:  광고.. 광고.. 광고..  그리고 안전 운전으로는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경로 안내를 받아도 마일리지가 심심하면 적립되지 않습니다. 도착지에 도착했을 때 경로 안내 종료가 제대로 되지 않을때가 많습니다.  차량 화면에서 지도 확대, 축소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3. 아이나비 에어 장점:  심플합니다. 카툰 네비는 좀 특이하긴 합니다. 단점: 안내음성이 딸랑 2개 지도 정보가 오류가 많고 업데이트가 안되어 있습니다. 앱 아이콘이 안이쁩니다. 익스트림 에어 3D 지도 선택 시 경로가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이 지도 해상도가 생각보다 높지 않아서 지도에서 길이 제대로 보이지를 않습니다. 마일리지가 있긴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 비교하기

옛날 옛날 한 옛날 2018년 11월에 그 때 당시 유행했던 샤오미 손세정기 2세대를 2대를 샀었습니다. 그 때 샀던 손세정기 2대 중 1대는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사망해버리고... 남은 1대로 2021년 7월까지 썼으니 얼추 2년 넘게 썼습니다. 7월에 고장나서 눈물을 머금고 버릴 때는 금방 고장나서 버린 것 같았는데.. 다시 구매 내역을 뒤져보니 정말 오래도 사용했네요. 안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 써본 사람은 이 디스펜서를 계속 쓰게 됩니다. 2년동안 써보 샤오미 손세정기는 우선 디자인이 너무 이쁩니다. 하지만 방수 기능이 시원치 않아서 늘 조마조마했습니다. 전용 세정액을 써야하는 것도 좀 불편했습니다. 리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솔직히 쉽지 않아서 늘 전용 세정액을 구매해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고장이 나고나서 리필을 쉽게 할 수 있고 방수 기능도 되는 디스펜서가 필요해서 이것 저것 검색하다가 TCO 쓰윽비누 고급형 거품비누디스펜서(이하 '쓰윽')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2달도 안되어서 모터가 나가버렸습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 뭐.. 이런... 중국 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네요.. 겨우 2달 써봤지만... 간단하게 리뷰를 남겨볼까 합니다. 우선 디자인으로 따지면 샤오미와 비교해서 못생겨도 너무 못생겼습니다. 대충 이렇게 생겼는데.. 큼.. 전원 버튼은 샤오미는 터치라면 이건 버튼으로 되어 있고 방수를 위해서인지 위에 실링이 붙어 있습니다. 보기에는 별로지만 그래도 없는 것보다 나은 거라고 생각했는데... 샤오미는 거품 양을 조절할 수 없지만, 쓰윽은 3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조절은 할 수 있는데.. 나오는 거품 양은 그야말로 랜덤입니다. 센서 정밀도가 좀 문제인지.. 제 생각에는 1번이 아니라 2번이나 3번으로 인식해서 거품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았습니다. 샤오미는 AA 건전지를 4개 사용하고, 쓰윽은 AAA 건전지 4개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샤오미는 건전지로 전원이 겨우 2주 정도 유지했는데.. 쓰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