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핀다 앱 베타 버전 사용 후기

지난 달 핀다라는 서비스에서 안드로이드 앱의 베타 테스터를 모집하는 글을 보고 무슨 서비스인가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카드나 P2P 투자, 대출 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이더군요..

그렇잖아도.. 유리지갑인 팍팍한 직장인의 눈꼽만한 여유자금이라도 조금이라도 이자가 높은 곳에 투자하고 나에게 좀 더 좋은 혜택이 있는 카드를 추천 받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 낼름 신청해봤습니다.

그리고 1월 30일 베타 테스트 앱의 출시와 함께 사용해 봤습니다.

우선은 전 성격이 모나서 좋은 점보다는 불편한 점이 더 먼저 눈에 띄더군요..

먼저 베타테스트 앱을 사용해보기 전에 홈페이지에 가입을 시도해 봤습니다.

그런데 기능으로는 분명 페이스북으로 가입과 로그인이 있는데.. 안되더군용.. 췟..

그래서 여러번 시도하다가 그냥 메일로 가입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저에게는 페이스북으로 가입하거나 로그인 하는 기능은 안되네용.. 췟..

이때부터 이미 기분은 조금 상해 있었습니다.

앱을 다운로드 받으려고 하니 에러가 뜹니다.. 어떻게 어떻게 앱을 받았습니다. (얼마지나지 않아 다운로드 경로가 잘못되었다고 메일이 하나 더 날아오긴 하더군요.. 뭔지 모르게 잔망한 실수들이 많아지니 슬슬 기분이 달아오르지 않습니다. 뭔가 새로운걸 쓸때는 기뻐야 하는데 말이죠..)

앱을 실행하니.. 이미 홈페이지에 가입이 되어 있는데.. 또 가입하랍니다.. 아니 왜?

그런데 가입을 하고 나니 베타 테스트 하는 사람에게는 핀다 코인이라는걸 100코인 준다고 했던것 같은데.. 안주네용..

아마 홈페이지 가입한것때문에 안주나봅니다. 앱으로만 가입해야 주는거였나봅니다.

나이가 들어서 눈이 어두워진건지 머리가 나빠진건지 그냥 베타 테스트 하면 주는걸로 이해했는데 아닌가 봅니다.

앱은 베타테스트 기간이라서 그런지 기능이 많지 않습니다.

소비계획이라고 가계부의 예산 기능과 비스무리한 기능이 있는데.. 한땀 한땀 수작업 입력을 해야하고 이미 기존 사용하는 가계부도 있기 때문에 쓸거 같지는 않아서 한번 들여다보고 패스 했습니다.

금융정보 기능은 정식 출시 이후에 사용가능하다고 봉인되어 있더군요.

나름 핵심이라 생각되는 추천 기능은 카드 추천받기와 대출 추천받기가 구현되어 있습니다.

저는 P2P 투자 추천이 있었으면 했는데 없네용.. 킁..

대출은 관심이 없어서 카드 추천받기를 사용해봤는데.. 요즘 유행하는 봇이랑 대화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처음 시작할 때 제가 입력한게 아니라 이미 입력된 대화가 제가 쓰는것처럼 출력되는데 웬지 기분이 나쁩니다. 그래도 나름 신선하고 재미는 있네요.

그런데 여러 선택 가능한 조건이 많지 않고(예를 들며, 특정 조건에 연회비가 면제되거나 이벤트로 연회비가 면제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건 안찾아주네요.), 결과 자체도 단순 나열식이라서 좀 아쉽네요.

추천된 카드를 서로 비교하거나 카드 내용을 한 화면에서 깔끔하게 보여주지는 못하네용.. 오히려 결정 장애가 옵니다. 그냥 느낌이 내가 추천해준거 닥치고 신청하라는 느낌입니다.

도와주는 느낌이 아니라 영업 사원이 강매하는 느낌이 듭니다.

이 카드가 어떻게 나에게 추천되었는지 좀 더 친절하게 설명해주거나 조금 귀찮더라도 사용자의 소비습관이나 성향등을 고려해서 추천해주는게 더 낫지 않나 싶습니다.

베타 서비스라 그런지 기능이 많지 않아 둘러볼만한게 많지 않네요. 그냥 안쓸것 같습니다. 뭐랄까.. 계륵같은 느낌입니다. 필요는 한데.. 끌리지 않는 느낌..

원래 베타 테스트 이벤트로 후기 적으면 일만코인 준다고 했는데.. 원래 그런건 좋은 이야기만 적어야 할것 같은데.. 뭐랄까.. 2% 부족한 느낌에 뭐랄까.. 딱히 추천하고 막 그러고 싶지는 않은 서비스라서.. 혹시 관심 있으시거나 필요하신 분은 핀다라는 서비스를 한번 둘러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앱이 아닌 웹에서는 둘러보면서 P2P투자 서비스 몇군데 더 가입해보기는 했습니다. 분산 투자는 중요하니까요..

카드나 대출이나 요즘은 정말 종류가 많은데.. 결정 장애로 힘드신 분들은 한번 둘러보심도 좋을 듯 합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없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더 넥스트 스파크 브링고 업데이트 후기

블로그를 너무 방치하는 듯 하고..
이러다가는 블로그에 글 쓰는 법도 잊어버릴 듯 하여..
테스팅 관련 글을 쓰고 싶은 건 많지만..
세월이 흘러보니.. 내가 아는 건 아무것도 아니고.. 말을 아끼고 행동을 삼가해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다보니.. 
글을 쓰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일천한 지식으로 어줍잖게 아는척 글을 쓰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는 것을 이제는 알아버린 나이가 되었습니다.
어찌 어찌 그러다보니.. 블로그를 정말로 방치해버린지라.. 
이러면 아니될듯하여.. 요즘 제가 몰고 다니는 더 넥스트 스파크 마이링크(브링고) 업데이트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작년 9월전까지는 스파크 수동을 몰고다니다 더 넥스트 스파크로 차종을 변경하고 이제 얼추 10개월이 되어 갑니다.
짧은 시간이지만 자동을 몰고다니면서 느낀 점은.. 이게 자동차라기보다는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거대한 컴퓨터에 앉아 있는 느낌입니다.
혹자는 그러더군요. 더 넥스트 스파크는 가장 비싸 아이폰 액세서리라고..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하드웨어 변경 없이 그동안 몇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많은 기능을 누리고 있습니다.
먼저, 오토라이트 기능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스위치 설치만으로 활성화해서 아직도 잘 쓰고 있습니다.
두번째로는 원격 시동 기능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구현해내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존에는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만으로는 누릴 수 없던 네비게이션 기능을 쉐보레에서 밀어주고 있는 브링고라는 네비게이션을 소프트업데이트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브링고가 T맵이나 아틀란보다 못하다고 불만들이 많으시지만 저는 그냥 주변 도로 정보와 제가 가야하는 곳으로 이동만 하면 되는지라 크게 불편을 느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예전에는 차 앞유리에 거치대를 붙이고 조구마한 화면으로 아틀란 네비게이션 앱을 실행해서 이동할 때마다 스마트폰이 과열되면 자동으로 꺼지던 불편함에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저는 대단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없던…

효리네 민박 때문에 질러버린 샤요미(미지아) 무선 진동 물걸레 청소기

얼마전에 종영된 효리네 민박을 보면서 아내님이 항상 탐내던 아이템이 물걸레 청소기였습니다.
집에서 앉아서 물걸레질 해보신 분이라면.. 그 고충을 익히 아실겁니다.
무릎 아프죠. 손목 아프죠. 허리 아프죠..
그런데 TV를 보니 슥슥슥 너무 편해보이긴 하더군요..
그래서 사볼까 하고 검색해보니...
흠.. 뭔가 좀 난감하더군요..
우선 한경희생활과학에서 나오는 제품은 회사가 믿음이 안가고.. 
인터넷 후기는 빙글 빙글 회전하는 형식의 청소기는 방바닥에 있는 전선이 엉키거나 끊길 수 있다는 얘기가 정말 많더군요..
그래서 앞뒤로 움직이는 제품을 찾아보니 가격도 가격이고 소음이 크다는 애기부터 막상 써보면 잘 안 닦인다는 얘기까지 여러 얘기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이리 저리 더 찾아보다 샤오미 정확히 말하면 미지아라는 회사에서 나온 물걸레 청소기를 발견해 내었습니다.
샤오미는 도데체 안 만드는 것이 뭘까요? 
이 녀석은 걸레의 움직임이 앞뒤로 움직이는 방식이고 네모난 모양이라서 모서리나 이런 곳을 닦기도 좋아 보였습니다.
소음도 그다지 크지 않다고 하고.. 가격은 뭐.. 샤오미이니까요.. 국내 다른 제품보다는 확실히 싸더군요..
그래서 고장 나면 하나 더 사면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구매했습니다.
지난 몇주간 써보고 느낀점과 아쉬운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1. 걸레가 더러워지면 빨아야 하는데 빨아버린 걸레가 마를때까지는 무용지물입니다. 추가 걸레만 구매하고 싶은데.. 검색해도 잘 못찾겠네요. 혹시 걸레만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제가 구매할 때 추가 주문한 걸레는 다용도가 아닌 먼지 제거용으로 잘 못 구매해서..
2. 생각보다 잘 안 닦입니다. 손으로 미는 것 만큼의 효과는 없습니다. 하지만 안하는 것보다는 낫기는 합니다. 역시 효과는 손으로 미는 것이 제일 좋은 듯 하지만 자주 닦는다고 생각하시면 괜찮은 듯 합니다.
3. 소음은 생각보다 크지 않습니다. 한번 충전하면 생각보다 오래 작동합니다. 
4. 앞 부분에 LED 불빛이 있어서 어두운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