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뮤리안은 누구일까요?

트위터에 처음 발을 들인 날은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http://www.whendidyoujointwitter.com/ 에서는 4월 9일이라고 하지만.. 제가 본격적으로 트위터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6월 경쯤인것 같습니다.

제가 왜 트위터를 시작하게 되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트위터를 하면서 궁금한 점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지난 2009년 7월 29일 트위터에 자그마한 설문을 하나 올렸었고 24분의 귀중한 분들이 의견을 주셨습니다.

트위터에 올렸던 설문은 과연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에 대한 질문으로 트위터에 아무런 정보가 제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람들은 트윗만으로 나를 과연 누구라고 추측하고 있는지에 대한 것을 알고 싶었습니다.

과연 내가 많은 사람들에게 인식되고 싶었던 모습으로 비치고 있는지에 대한 것도 돌아보고 싶었습니다.

결론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습니다.

24 분중 내 정체를 정확히 아는 분은 3분이었습니다. 11분은 모른다고 답하셨습니다. 소개글에 적힌 테스팅 에반젤리스트나 테스팅 컨설턴트로 아시는 분이 8분, 개발자 아니면 공대생 같다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래서 추가로 저를 follow 하게 된 이유를 물어보았습니다. 8분은 왜 follow 하게 되었는지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셨습니다. 소개글이나 프로필 사진이 특이해서 follow 하신 분이 6분, IT 또는 테스팅 분야에 관심이 있으시거나 같은 분야라서 follow 하신 분이 3분, RT 트윗을 통해 follow 하신 분이 2분, 그밖에 게임이나 검색, 동호회, 메일링 리스트 등을 통해 나를 follow 하셨습니다.

2가지 사항을 놓고 보았을 때 대체로 많은 분들이 나를 follow 하실 때 특정한 동기가 없는 듯 했습니다. 그리고 그러다 보니 저에 대해 잘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머.. 물론 저의 잘못도 있었지만..

그래서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블로그를 다시 시작해보자.. 트윗 만으로는 나의 생각이나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전달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 우선 내 생각이나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잘 전달하고 그들의 대답을 귀기울여 들어보기로 결힘했습니다. 이것이 이 블로그를 다시 시작한 계기가 되었습니다.

전 글을 잘 쓰지 못합니다. 생각도 짧습니다. 하지만 이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과 대화를 하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의 이 외침에 대답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마지막으로 저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하고 끝을 맺을까 합니다.

이름: 비밀이라기에는 이미 아시는 분은 다 아시더군요. 하지만 그냥 뮤리안으로 불러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나이: 40대 초반.. (아직 젊어요!!)

결혼 했습니다. 그리고 세 아이의 아버지입니다.

술, 담배, 커피 전혀 먹지도 피지도 않습니다. 각종 인스턴스 식품도 별로 안좋아합니다. 좋아하는 것은 아내가 해주는 음식..

그리고 일상에서 항상 우리옷을 입고 다닙니다. 회사에서만 캐쥬얼한 옷을 입습니다.

하는 일은 테스팅에 관련된 모든 일은 다합니다. 프로세스 개선 및 구축, 팀 구축, 매니지먼트, 수행 등등등..

저는 확인한 바로는 국내 유일이자 국내 최초의 테스팅 에반젤리스트입니다. 명함에도 제 직함은 테스팅 에반젤리스트로 적혀 있습니다.

제가 어디서 일하는 지는 당분간 비밀로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테스팅에 대해 알고 계시는 분들은 제가 다니는 회사에 대해 다 알고 계십니다. 하지만 제가 아직 제가 다니는 회사의 다른 분들보다 경력이나 지식이 부족해서 괜히 회사에 누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느 회사의 누구라기 보다는 테스팅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누구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그리고 저를 불러주시는 곳이 있으시면 어디든 달려가서 테스팅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무료로 코칭을 해드릴 수도 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지금까지 뮤리안의 시작하는 글이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구글 어시스턴트 루틴 설정하기

많은 분들이 배터리나 개인 정보에 대한 우려 또는 사용에 대한 어색함 등등으로 잘 안 쓰시는 구글 어시스턴트도 잘 사용하면 꽤 유용합니다.

이 글은 안드로이드 픽셀 폰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가 업데이트 되는 경우 실제 어플리케이션과 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우선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성화 시키시고 설정으로 들어가시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올 것입니다.

이 화면은 구글 어시스턴트 버전에 따라 다르게 보이실 수도 있습니다.

루틴을 설정하시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 를 선택해서 프리셋으로 주어진 명령 외에 개인적인 명령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 를 선택하시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명령어는 필수적으로 입력하셔야 합니다.

시간 및 요일 설정은 구글 홈이나 미니를 가지고 계시면 알람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집에 여러개의 구글 홈이 있으시다면 특정 구글 홈에서만 작동하도록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즉, 방마다 구글 홈을 설치하시면 정해진 시간에 아이들을 깨우도록 모닝콜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밥 먹으라고 방송할 수도 있겠네요.

특별한 명령어 없이 알람용으로 쓰실거라면 명령어는 아무거나 대충 넣으셔도 됩니다. 평소에 잘 사용하지 않는 명령어가 좋을 듯 합니다. 기존에 구글에 세팅되어 있는 명령어는 입력되지 않습니다.

작업 추가로 여러개의 작업을 연달아 실행시킬 수 있습니다. 기존의 명령어가 마음에 안드시면 편한 명령어를 세팅하고 작업 추가에 기존의 명령어를 선택하시면 좀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는 '에어컨 틀어'가 익숙치 않아서 다른 명령어로 세팅해 놓고 편하게 쓰고 있습니다.

집에 구글 홈이 있으시거나 평소에 구글 어시스턴트에 여러 명령어를 내리기 위해서 계속 '오케이 구글'을 외치셨던 분들이라면 약간의 시간을 투자하셔서 좀 더 편안한 삶의 혜택을 누려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아쉬운 것은 위치 기반의 명령어 설정이 되면 좋을텐데 안되는군요.. 원래 없는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매우 매우 매우 실망스러운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우리 나라에서 버스나 지하철 같은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머니와 같은 선불교통카드나 카드사와 연계된 후불교통카드를 쓰는 경우가 거의 대부분일 것입니다.

저도 현금으로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해본지가 언제인지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최근에는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긴 하죠. 그러다보니 가끔 지방에 가서 카드가 안되는 가게나 주차장 등에서 난감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 카드 말고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 스마트폰으로 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것은 심카드를 기반으로 구현된 기술로 문제는 해외 단말은 이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다는 것입니다.

해외 단말들이 이와 같은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HCE 라는 방식이 필요한데.. 이런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구현은 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는 이 기술로 구현된 사례가 없었는데, 얼마전 코레일에서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를 HCE 로 구현하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로서 해외 단말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으로 버스나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게 될것이라고 환호했습니다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저는 넥서스 5X 사용자로 심카드를 기반으로 하는 결제 시스템을 쓸 수 없었기 때문에 저도 코레일에서 저 서비스를 내놓았을 때 기대에 부풀어서 나오자마자 바로 설치해봤습니다. 처음 서비스 시작한 시점이 8월이었는데, 그 때에는 안드로이드 8.0을 지원하지 않아서 서비스는 시작되었지만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9월 업데이트로 안드로읻 8.0(오레오)에서도 해당 앱이 정상적으로 동작하게 되어서 한번 사용해 본 소감을 남깁니다.

우선 현재 시점으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크게 2가지입니다.

하나는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을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신한 판(앱카드)를 설치하여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카드 종류는 선불과 후불 2가지 종류가 있는데, 레일플러스 모바일 교통카드 앱은 2가지를 모두 지원하고…

LG Q9 One 2주 사용 후기 및 레일 플러스 A/S 후기

지난 달 말 LG Q9 One 공식 가격이 20만원 밑으로 떨어지면서 누리망에서는 가성비 높은 폰이라면서 일대 대란이 불어닥쳤습니다.

저도 관망하다가 Mi A2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지 않아서 운전 중에 너무 불편해서 동참해 보았습니다.

넥서스 5 이후 다시 LG 폰을 손에 쥐어보았습니다.

2주 정도 사용해보고 Mi A2와 비교해서 장단점을 남겨볼까 합니다.

이제는 구하고 싶어도 중고 거래 정도로나 구할 수 있는 LG Q9 One 후기입니다. 혹여 중고라도 구매를 원하시는 분은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 장점
1. 안드로이드 오토가 지원됩니다.

2. 커스텀 구글 카메라가 설치됩니다. 하지만 타임랩스나 슬로우모션 같은 건 지원되지 않습니다. 그래도 구글 카메라의 HDR을 사용하는것만으로도 만족스럽습니다.

3. 방수가 됩니다. 욕실에서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4. NFC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레일플러스로 교통카드를 쓸 수 있습니다.

*단점
1. 자잘한 결함이 너무 많습니다. 최적화를 제대로 하기는 하는건지 의심스럽습니다.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차량 라디오를 듣다가 유투브 뮤직이나 팟캐스트 또는 전화 통화 이후에 다시 라디오로 실행하면 이후에는 유투브 뮤직이나 팟캐스트 또는 전화 통화에서 소리 출력이 되지 않습니다. 재연결을 해야만합니다. 최근 앱 목록에서 앱을 선택할 경우 해당 앱이 바로 실행되지 않고 엄청난 딜레이가 발생합니다. 킁..

유투브나 구글 무비 등에서 PIP를 실행하면 처음에는 홈 화면에 작은 화면이 나오지 않습니다. 오른쪽 하단을 클릭하다보면 눈에 보이지 않는 화면이 선택되면 그 뒤부터는 화면이 출력됩니다.. 홈 화면에 화면이 나오지 않을 때는 알림에도 앱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난감합니다.

2. 편의 기능이 없어도 너무 없습니다. 넥서스 5 시절보다 후퇴한 느낌입니다. 대표적으로 지문 센서로 알람 목록을 펼쳐보는 기능도 없고 노크온도 없고.. 그냥 아무것도 없습니다.

3. 기본 카메라는 그냥 쓰레기입니다...

4. 보안 업데이트를 해주지 않…